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비문비박 연대 거부 재확인한 ‘강한’ 안철수

안철수 "국민의당 스스로 자신감 가져야" vs 손학규·박주선 "연대로 정권창출해야"

2017년 03월 20일(월)
차현아 기자 chacha@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국민의당의 차기 대선후보 경선 토론회에서 비문재인·비박근혜 연대와 합의 후 후보간 단일화가 필요하냐는 질문에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만 반대 입장을 표했다. 박주선 국회부의장과 손학규 전 의장은 연대를 통한 세력 확장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국민의당은 20일 오후 예비 대선후보인 박주선 국회부의장과 손학규 전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간 토론회를 TV조선에서 진행했다. 이번 토론회는 TV조선과 MBN, 연합뉴스TV 등에서 공동으로 중계했다.

이날 세 후보는 ‘비문·비박’ 연대에 합의한다는 전제로 후보 단일화를 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엇갈린 입장을 내놓았다. 안철수 전 대표만 이러한 연대에 반대 입장을 밝혔다.

안 전 대표는 연대가 불가능한 세 가지 조건으로 △박 전 대통령 탄핵 반대 세력에 면죄부를 주는 연대 △특정 정치인을 반대하기 위한 연대 △정치인만을 위한 무원칙한 연대를 들었다.

안 전 대표는 또한 “원래 정당이라는 것은 자기가 하고자 하는 비전을 밝히고 국민의 평가를 받아서 선거를 치른다. 선거에서 승리한 정당 중심으로 서로 협치 모델을 그리는 것인데, 선거 치르기도 전에 스스로도 믿지 못하는데 어떻게 국민들에게 믿어달라고 하느냐”고 밝혔다.

▲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아이크임팩트에서 '대신할 수 없는 미래, 안철수'를 슬로건으로 제19대 대통령 선거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포커스뉴스
▲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아이크임팩트에서 '대신할 수 없는 미래, 안철수'를 슬로건으로 제19대 대통령 선거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포커스뉴스
또한 이날 안 전 대표는 자강론을 재차 언급했다. 안 전 대표는 “우리 당 인력은 어디다 내놓아도 자랑스럽다“며 박지원 대표, 천정배, 정동영, 장병완, 김경진, 이용주 의원 등을 언급했다. 또한  우리 스스로 자신감을 가지고 누구든지 입당해도 좋다, 우리 뜻에 함께 해서 정권을 창출하자는 자세가 중요하다“며 국민의당이 정권창출의 중심이 돼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반면 손학규 전 의장은 연정의 필요성을 김대중 정부 수립 당시의 ‘DJP연합’의 사례를 들어 설명했다. 손 전 의장은 “국회의 안정을 위해 연립 정부가 필요하다. 연립정부를 대통령 당선되고 난 후에 하겠다는 건 안된다”며 “김대중 정부도 DJP연합으로 만들어졌다. 국민의당이 집권할 때 우리 정치가 안정된다는 확신을 줘야 한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박주선 부의장도 “반부패, 반패권, 반국정농단 모여야하면 문재인 패권 세력을 이기고 패권없는 나라, 서민이 어깨를 펴고 숨쉴 수 있는 따뜻한 나라를 만들 수 있다”며 대연정이 필수라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에서 박주선 부의장과 손학규 전 의장은 공통적으로 국민의당 외부에 있는 다른 세력과의 연대를 통해 지지율을 제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창당 주역이었던 안 전 대표에게 이러한 당 외연 확장 노력이 불발된 책임을 물으며 안 전 대표의 ‘자강론’ 보다는 연대에 힘을 쏟을 것을 강조했다.

박 부의장은 “안 후보가 (국민의당의) 자강론을 주장한 이후 우리 핵심 지지기반인 호남의 지지율도 많이 추락했다”며 “민주당은 안된다고 해서 만든 대안정당이고 새정치를 한다고 해서 나온 정당이다. 그런데 민주당과 차별화된 정책 어떤 것을 주장했나. 차별화된 후보로서 뭘 했는지 자성의 기회를 가지면서 대연정만이 우리의 전략이 돼야 한다”고 짚었다.

손학규 의장도 “안 후보는 자강론으로 우리 안에 모든 게 있다며 통일부 장관했던 인물도 있고 (여러 인재들이 있다고 하는데,) 다시 정권을 잡으면 (이들 인물들에게) 장관을 시켜 독자적인 정권을 유지할 수 있을 것 같냐”며 “현재 국민의당의 위치를 냉정하게 인식해야 한다. 국민의당에만 안정적인 정권 맡길 수 없다. 안정적인 정권 위해 연대론을 펼쳐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전 대표는 이에 대해 “지금 시대가 바뀌었다. 지금은 정치인들끼리 국민을 이끌고 가는 시대가 아니라 국민들께서 주도하는 시대”라고 답했다. 또한 지난해 총선을 사례로 들어 민주당 등 일부 진보세력과 통합이 없어도 국민의당 만의 세력화가 가능하다는 설명을 이어갔다.

안 전 대표는 “국민들의 마음은 정해진 상수다. 정치인들은 어떻게 구도를 만드느냐에 따라 (국민들이) 따라온다고 착각한다. (지난해 총선 때도 정치권에서는) 야권이 분열되면 새누리당에서 200석 정도를 가져간다는 예측이 나왔다. 그러나 국민들이 정치인들 머리 꼭대기 위에 올라 판단했다. 어떤 후보가 나왔든 황금분할했던 것이 지난해 대선 결과”라고 반박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제19대 대통령선거 기간(2017-04-17~2017-05-08) 동안 게시물 작성을 금지합니다.
인터넷 실명제가 표현의 자유를 침해한다는데 의견을 모아 선거운동 기간 동안 댓글을 폐쇄합니다.
독자 여러분께 사과 말씀을 드립니다.
5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그래그래 2017-03-20 20:16:50    
안철수씨 정말 오랜만에 제대로된 발언을했네. 그거야. 그렇게하세요.
112.***.***.155
profile photo
국민의당 2017-03-20 19:15:46    
이 당 후보 중에서는 안철수가 제일 제정신.

박근혜 정권 창출에 일조한 친박, 비박당과 연대하는 게 무슨 의미가 있냐. 학규야, 주선아. ㅉㅉ
121.***.***.206
profile photo
0000 2017-03-20 17:38:31    
그래 그래도 안철수가 주관이 뚜렷하고 그나마 깨끗하다. 이번에 안되면 내공 더 닦아서 차기 도전하자. 그땐 내가 발벗고 도와줄게.
새 정치를 만들어가는 안철수가 되주기를 바란다.
119.***.***.155
profile photo
ㅇㅇㅇ 2017-03-20 17:56:18    
호남토호때문에 흐려진 정신이 맑아지는 느낌....박주선 봐라 민주당때도 그렇게 내부총질 분란 일으키더니 ㅉㅉ ㄱㅎ지지선언 하려다가 지역구 주민한테 맞을뻔한 사람 아닌가?
14.***.***.211
profile photo
lesg0707 2017-03-20 21:50:15    
그래도 박주선은 호남의 인물이다.
호남의 인물에서 대한민국의 인물이 되기를 --
118.***.***.8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