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홍석현 대선 불출마에 중앙·JTBC “예상한 결과”

홍석현 전 회장 한겨레 인터뷰에서 밝혀 … 정치 참여 가능성은 여지 남겨

2017년 04월 12일(수)
이하늬 기자 hanee@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홍석현 전 중앙일보·JTBC 회장이 “이번 대선에 출마하지 않을 것이며, 특정 후보를 공개 지지하는 일도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중앙일보 JTBC 내부에서는 “예상한 결과”라는 반응이 나온다. 

홍 전 회장은 지난 11일 한겨레와의 인터뷰에서 “국난의 시기인 만큼, 어떤 형태로라도 나라에 기여하겠다는 마음을 가지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대선을 놓고 행보하는 것은 준비되지 않았다. 정치라는 것이 금방 뛰어 들어가서 되는 것은 아니지 않나”라고 말했다. 

홍 전 회장은 문재인, 안철수 두 후보 가운데 누구를 돕겠다고 선언할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 대해 “제 생각을 많이 받아들여주시는 분을 지원하고 싶지만 어떤 한 분을 공개지지 선언하는 일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따라서 이번 대선에 공개적인 행보를 보이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 홍석현 전 중앙일보·JTBC 회장. 사진=중앙일보 제공
▲ 홍석현 전 중앙일보·JTBC 회장. 사진=중앙일보 제공
이어 홍 회장은 국회의원 등 선출직에 나설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는 “선출직이 제게 잘 맞는 옷처럼 느껴지지는 않는다”면서도 “그렇지만 작은 힘을 보태는 방법이라면 선출직이든 비선출직이든 배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선출직이든 임명직이든 정치 참여에 대해서는 여전히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홍 회장이 이번 대선에 출마하지 않을 거라는 소식이 알려지자 중앙일보·JTBC 내부에서는 “예상 했던대로”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 내부 관계자는 “정운찬 전 총리가 대선 출마를 이야기 했을 때도 내부 구성원들은 사실이 아니라고 알고 있었다”며 “그래서 보도도 하지 않았던 것이다. 예상했던 결과”라고 말했다. 

다른 구성원은 “대선에 출마하기에는 시기상으로도 너무 늦었고 삼성 엑스파일이라는 큰 리스크가 있기 때문에 쉽사리 출마 선언을 하지 않을 거라 봤다”고 말했다. 또 다른 구성원은 “홍 전 회장이 대선에 나가면 손석희 사장이 그만둔다는 소문까지 있었다”고 당시 분위기를 전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5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snn 2017-04-16 23:59:35    
홍석현 문재인 지지가 유력하단 연합뉴스 보도 보고 뜨악.. 그럼 이제 적패안해??? 삼성비자금 핵심인 홍석현에 mb 정권 4대강 총리 정운찬 그리고 전과자 두 전직 대통령 아들... 연합정부 완성됐네. 적패 물건너갔다.
61.***.***.181
profile photo
zhtndua 2017-04-12 17:45:51    
홍석현 ! 손 석희 을 협박하고 부려 먹지 마라 ~니놈의 돈에 정체성을 녾고 국민을 호구로 보냐
123.***.***.53
profile photo
벌침이야기 2017-04-12 11:56:23    
10년 후에 손석희 사장이 대선에 출마하도록 사전정지 작업을 하는 것으로 만족해면 좋겠습니다.손석희 사장이 10년 후에 대선에 출마하라는 이유는 그때까지는 jtbc가 부패청산을 위해 존재의 이유가 있기 때문입니다.
116.***.***.152
profile photo
70대 대통령 2017-04-12 13:41:38    
10년 후면 손석희의 나이가 72세입니다. 그가 아무리 괜찮은 사고방식을 가졌다 해도 70대 대통령은 모두에게 불행입니다. 이 나라의 대통령은 당분간, 최소한 20년동안은 50대 대통령이
통치를 해야합니다. 그래야 바뀝니다.
61.***.***.197
profile photo
zhtndua 2017-04-12 17:48:30    
속뜻은 숨기고 있다 1번 문재인 이다
123.***.***.53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