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근혜 특혜 논란, 이경식 서울구치소장 누구길래?

시설 정비 이유로 이틀 동안 朴 직원 사무실에서 재워…법률 위반한 명백한 특혜, 과거 이경식 소장 발언도 도마에

2017년 04월 14일(금)
이재진 기자 jinpress@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박근혜씨가 사흘 연속 서울구치소장과 면담한 것이 드러난데 이어 이틀 동안 감방이 아닌 근무자 당직실에서 지낸 것으로 확인되면서 특혜 논란의 당사자인 이경식 서울구치소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 소장은 지난달 31일과 주말인 1일과 2일 박씨와 면담한 게 드러난 바 있다. 주말은 변호사 접견과 가족 면회 등이 금지돼 있어 구치소장과의 직접 면담은 이례적이고 특혜로 볼 소지가 높았다.

이에 대해 이 소장은 "중요한 인물의 경우 일요일에 면담하기도 한다"며 관련 사실을 시인하면서도 특혜는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그런데 서울구치소 측이 박씨를 감방이 아닌 당직실에서 재웠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또다시 특혜 논란이 제기됐다.

노컷뉴스는 박씨가 독방에 들어가길 거부하고 도배를 해달라고 요구해 구치소 측이 도배 등 시설정비를 한 이틀 동안 박씨를 당직실에서 재웠다고 보도했다. 

구치소 측이 특혜를 가장한 법 위반을 저지른 셈이고 특히 피의자 신분의 박씨에 대해 전직 대통령 예우를 명분으로 차별적인 지원을 하고 있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이에 서울구치소 측은 "박 전 대통령의 경우 다른 수용자와의 접촉 차단을 위한 거실 조정과 차단벽 설치를 위해 불가피하게 임시로 여자수용동 사무실에서 이틀간 취침하도록 한 사실이 있다"고 해명했다.

관련 보도 내용에 대해 사실을 시인하면서도 특혜가 아니라는 입장인데 주말 면담 특혜 논란이 제기됐을 당시와 유사한 입장이다.

구치소 측은 또한 "박 전 대통령이 입실을 거부하거나 거실 내 도배를 요청한 사실은 전혀 없다"면서 "박 전 대통령이 수용된 해당 거실은 2013년 이후 도배 등이 된 적이 없어 구치소 자체 판단으로 거실정비 작업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구치소 측은 "전직 대통령의 경우 경호 경비 차원에서 다른 수용자와의 분리 수용이 필요하므로 다른 거실에 임시 수용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판단해 부득이 사무실에 임시 수용한 것일 뿐 특혜나 배려 차원의 조치는 아니었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시설 정비의 필요성이 있고 다른 수용자와 접촉을 막기 위해서라고 하지만 구치소 수용자를 잠금 장치가 없는 직원 사무실에 수용한 것 자체로 문제가 있다.

형의 집행 및 수용자의 처우에 관한 법률 14조에 따르면 수용자는 독거수용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 다만, 독거실 부족 등 시설여건이 충분하지 아니한 때, 수용자의 생명 또는 신체의 보호, 정서적 안정을 위하여 필요한 때, 수형자의 교화 또는 건전한 사회복위를 위한 필요한 때 등의 사유가 있으면 혼거 수용할 수 있도록 돼 있다.
▲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이 확정된 지난달 31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박 전 대통령을 태운 차량이 서울구치소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포커스뉴스·사진공동취재단
▲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이 확정된 지난달 31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박 전 대통령을 태운 차량이 서울구치소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포커스뉴스·사진공동취재단


이번 경우 시설 여건을 이유로 들고 있기 때문에 혼거 수용를 해야 하는 것이 법 규정상 맞는 절차다. 하지만 전직 대통령 예우를 이유로 이경식 소장이 재량으로 이틀 동안 직원 사무실에서 박씨를 머물게 한 것으로 보인다.

규정 위반이기 때문에 해당 법률에 의거 조사하고 처벌해야 한다는 얘기도 흘러나온다. 특혜를 제공하는 것도 범죄라는 것이다. 

올해 2월 서울구치소장으로 부임한 이경식 소장은 취임사에서 "원칙에 입각한 수용질서의 확립과 직원 상호간의 협력을 바탕으로 반듯한 사회, 행복한 국민의 실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소장은 지난 2014년 창원교도소장에 부임했을 당시 "기본에 입각한 근무만으로도 상당부분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늘 초심으로 돌아가 점검하고 기본을 잊지 말자"며 "공직사회가 가장 요구받는 덕목이 청렴이다. 전 직원이 명심해 국민들로부터 신뢰받는 교정공무원이 되자"고 말했다.

이 소장은 강원도 영월 출생으로 부산대와 연세대 대학원을 졸업하고 행정고시에 합격해 교도 업무를 해왔다. 현재 맡고 있는 서울구치소장은 고위공무원 다급에 해당되는 자리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1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가족 2017-04-15 18:05:03    
기사글 보기만 해도 특혜다. 일반인 이었음 구치소장이 나서기야 했겠어? 지금 어떤 상황인지 모르고 구치소장은 이런행동을 하지... 구치소장도 퇴임시키켜나 벌이 필요한듯. 본보기를 당해봐야 다들 이런행동 다시는 안하지
114.***.***.184
profile photo
개언론 2017-04-15 17:19:34    
하여간 이나라 족속들은 잔인혀....
댓글보니 국민성이 의심스러워
183.***.***.46
profile photo
닭그네 2017-04-15 09:54:44    
서울구치소장 놈 고발하고 범법자로써 직위해제해라
121.***.***.37
profile photo
구치소장개새 2017-04-15 09:46:24    
그럴줄 알았다~!! 교정기관의 비리도 예상은 하고 있었다. 이 나라에 도데체 안 썩은곳이 어디냐?? 순시리한테도 쩔쩔맷다는놈이 다끄네한테는 오죽했을까?? 우선 국민들이 적폐청산 정권부터 똑바로 세우고 다시 여론 만들어 저런 썩어빠진 개새끼를 국민들 손으로 단죄하면 된다. 촛불들고 항시 행동준비 완료~!!
124.***.***.217
profile photo
저승사자 2017-04-15 09:23:42    
서울구치소장 웃기는 친구일세,,,법과 규정에 없는 특혜를 주려면 일반 수감자에게도 베풀어라, 이자식아! 법 앞에 만인은 평등하다고 했는데, 대통령 출신자는 평등하지 않네...도배하고 장판 깔고 네가 뭔데, 월권하고 세금 낭비하냐, 아니면 위에 누구 지시받았나?...교정청장.법무부교정국장,서울구치소장 모두 옷벗을 준비해라...뭐 경호경비때문이라고? 감옥안에서도 경호경비하니?, 글고 서울구치소장은 청와대 경호실 소속인가? 박근혜 경호경비를 구치소장이 하게? 넌 감방갈 준비해라,,,
39.***.***.144
profile photo
정도 2017-04-15 08:21:52    
정권 바뀌면 관련자 조사하고 비위사실 다른 교정기관에서도 많이 있었을것임 조사발본하여 공무원 비리사례로 구속해 청송교도소로 보내면 될 것임
112.***.***.17
profile photo
딸기토이 2017-04-15 00:45:57    
특혜가 아니라 불법이죠 국민들이 끝까지 관심을 가져야합니다 또 나중에 흐지부지 사면이니 뭐니 할지 모르니까요
175.***.***.38
profile photo
미가엘 2017-04-14 23:09:11    
박근혜 대통령의 억울한 상황으로볼때 이보다 더 특별하고 정중한 예우를 받는다해도 전혀 이상할게 없다
175.***.***.139
profile photo
은미 2017-04-14 23:01:54    
세상에 이런일이~~
화가나서 못참겠어
그인간이 뭐길래~~
참 기가 막히네요
49.***.***.14
profile photo
호강리 2017-04-14 21:27:50    
특혜라 보여진다. 변명이 궁색하다
110.***.***.116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