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홍준표, 기자들과 설전 “안철수에게도 그렇게 물었냐”

[토론회]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무슨 의도로 물어보냐” “안그래도 어려운데 그런 질문 하지 마시고” 등 날 세워

2017년 04월 21일(금)
이하늬 기자 hanee@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21일 관훈클럽 주최로 열린 토론회에서 질문자로 참석한 기자들에게 “왜 나에게만 그러냐” “안철수 후보에게도 그렇게 물어봤냐”며 날을 세웠다. 

이날 토론회는 여론조사에 대한 홍 후보의 의견을 듣는 것으로 시작됐다. 홍 후보는 ‘홍준표를 찍으면 문재인이 된다’ 는 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지금 영남 지방을 중심으로 판이하게 양상이 바뀌고 있다”면서 “홍준표를 찍으면 홍준표가 된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홍 후보는 “모든 여론조사에서 홍 후보 지지율이 10% 넘는 게 거의 없다”는 지적에 “태극기 민심도 흔들렸고 바른정당도 떨어져나갔기 때문에 (지금까지 진행된) 여론조사에는 동의를 한다. 그러나 최근 선거운동을 시작하면서 여론은 많이 달라졌다”고 말했다. 

이어 토론회 주제는 보수후보 단일화로 이어졌다. 홍 후보는 “보수후보 단일화 어떻게 될 것 같나”라는 질문에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강남좌파다. 보수우파 후보로 보지 않는다”면서 “영남지역에 가보면 유 후보와 단일화하면 투표장 안 가겠다는 분이 훨씬 많다”고 말했다.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21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토론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포커스뉴스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21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토론회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포커스뉴스
홍 후보는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의 연대를 묻는 질문에는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홍 후보는 “기자가 질문을 하는 취지는 나보고 (안 후보 아래로) 들어가라는 건데, 보수인지 진보인지 모르는 사람에게 한국 보수적통 후보가 들어가라는 건 넌센스”라고 말했다. 

이어 홍 후보는 해당 질문을 한 기자에게 “안 후보에게 그렇게 물어본 적이 있냐”면서 “그렇게 물어보지 않았잖아. 무슨 의도로 물어보는 건지”라고 따져 물었다. 그러자 해당 기자는 “기자는 후보들에게 여러 가지를 물어볼 수 있다”고 반박했다. 

이에 대해 홍 후보는 “물어볼 수 있지만 갑을 관계로 상정하고 물어보는 건 적절하지 않다”면서 “세상이 1인 미디어시대인데 언론 입장에서 ‘내가 무조건 갑이다. 묻는 대로 답하라’ 그런 식으로 말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날을 세웠다. 

또 홍 후보는 “대통령 되면 재판 받으러 가야 할 사람”이라는 비판에 대한 의견을 묻자 “그렇지 않다”고 반박하면서 해당 질문을 한 기자에게 “안 그래도 어려운데 그런 질문 하지 마시고”라고 말했고, 해당 기자는 “누군가는 해야 할 질문”이라고 맞받아쳤다. 

막말 논란에 대해서도 홍 후보는 공세적인 태도를 취했다. 영남지역 유세에서 지역주의를 부추기려 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홍 후보는 “지역주의가 아니고 대한민국 선거패턴”이라며 “원래 있었던 선거패턴인데 왜 저만 지역주의라고 하냐”며 반박했다. 

대통령이 된 다음에도 화법을 유지할 것이냐는 질문에 홍 후보는 “막말이면 노무현 전 대통령이 제일 심했다. 대통령짓 못해먹겠다 등 막말이 얼마나 많았습니까”라며 “그때 언론에서 대통령 품격을 이야기한 적이 있나. 그러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홍 후보는 “대통령이 되면 위선을 안 부리겠다. 가식적인 말하고 그렇게 살아보지 않았다”면서 “말의 품위는 외교관 만날 때 품위를 지키면 된다. 국민들과 이야기 할 때는 평균적인 언어로, 쉬운 말로 이야기를 해야한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