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MBC, 회사 비판 기자·PD들 또 무더기 징계 시도

‘반성문 동영상’ 막내 기자 3명, 전 노조 간부·기자협회장, PD협회장 인사위 회부

2017년 04월 21일(금)
강성원 기자 sejouri@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MBC 경영진과 정권 편향 방송에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왔던 PD와 기자들에 대해 사측이 또 징계를 위한 칼을 빼 들었다.

사측은 지난 1월4일 유튜브에 ‘MBC 막내 기자의 반성문’ 동영상을 올린 곽동건·이덕영·전예지 기자와 리포트 조작 의혹을 제기한 김희웅·이호찬 기자, 미디어오늘과 인터뷰한 송일준 MBC PD협회장에게 21일 인사위원회 개최를 통보했다.

곽 기자 등 3명은 유튜브에 반성문 동영상을 올려 회사와 임직원을 근거 없이 비방해 품위 유지 의무를 위반했고 MBC 소셜미디어 가이드라인 ‘공정성’, ‘품격유지’ 조항을 위반했다는 게 인사위 회부 사유였다.

곽 기자 등은 해당 영상을 통해 MBC 기자들이 촛불집회를 중계하다 시민들의 비난과 조롱을 받고 철수하는 현실 등 망가진 MBC 보도 정상화를 위해 당시 김장겸 보도본부장(현 MBC 사장)과 최기화 보도국장(현 기획본부장) 사퇴와 해직·전보 기자 복귀를 촉구했다.(▶MBC 막내 기자들 “부끄러워 고개를 들고 다닐 수 없다”)

지난 1월4일 유튜브에 ‘MBC 막내 기자의 반성문’을 올린 (왼쪽부터) 이덕영ㆍ곽동건ㆍ전예지 기자.
지난 1월4일 유튜브에 ‘MBC 막내 기자의 반성문’을 올린 (왼쪽부터) 이덕영ㆍ곽동건ㆍ전예지 기자.
김희웅 전 MBC 기자협회장과 이호찬 전 전국언론노동조합 민주방송실천위원회 간사는 보도국 김세의 기자의 뉴스데스크 리포트 조작 의혹을 제기하면서 회사 내부 시스템에 있는 음성파일을 회사의 허가 없이 업무 이외의 목적으로 습득했다는 이유로 인사위에 회부됐다.

언론노조 MBC본부는 지난해 11월23일 노보를 통해 숭실대소리공학연구소와 한국법음향연구소에 성문 분석을 의뢰한 결과 김세의 기자(제3노조 위원장)가 지난해 4월과 5월 제작한 리포트 인터뷰 녹취 3개는 동일인인 것으로 나왔다는 내용을 공개했다.(▶MBC 김세의 기자 인터뷰 조작 “세 목소리 모두 동일인”)

김세의 MBC 기자(왼쪽)가 지난 2월22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 앞에서 열린 친박집회 지지 발언을 한 후 엄마부대 주옥순 대표 등과 기념촬영하고 얘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김세의 MBC 기자(왼쪽)가 지난 2월22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 앞에서 열린 친박집회 지지 발언을 한 후 엄마부대 주옥순 대표 등과 기념촬영하고 얘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사측은 송일준 PD협회장에 대해선 지난달 16일 회사에 신고 없이 미디어오늘과 인터뷰한 것이 취업규칙 위반이라고 밝혔다. 인터뷰 내용도 회사와 임직원을 근거 없이 비방하며 품위 유지 의무를 위반했다는 것이다.

송 회장은 미디어오늘과 인터뷰에서 안광한 전 사장 등 MBC 경영진에 대해 “박근혜·최순실이 대한민국을 농단했듯 박근혜 세력에 부역해 끝까지 운명을 같이한 사람들이 국민의 재산 공영방송을 사유화해 농단하고 있는 것”이라며 “박근혜가 탄핵되고 쫓겨났으면 대통령 옹호 일변도로 방송한 MBC 경영진도 책임지고 쫓겨나야 한다”고 비판했다.(▶“공영방송 품격? 국민 배신한 부역자가 할 말은 아냐”)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