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한겨레21 문재인 커버로 불거진 진보언론 혐오 논란

文 대통령 표지 사진에 수백개 누리꾼 댓글 “사진 졸렬”, “그냥 내지 마라”… “이게 문재인 나라인가” 지적도

2017년 05월 15일(월)
김도연 기자 riverskim@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진보 언론 혐오 논란이 시사주간지 ‘한겨레21’로 옮겨 붙었다. 한겨레21이 지난 14일 문재인 대통령 얼굴 사진이 단독으로 실린 1162호(5월22일자 “새 시대의 문”) 표지를 페이스북에 공개하자 누리꾼들이 수백 개의 악성 댓글을 통해 비난을 퍼붓는 상황이 빚어진 것이다.

누리꾼들은 “아무리 보기 싫은 사람이 대통령이 됐다고 해도 이런 사진을 쓴다는 건 너무 속이 들여다보이는 졸렬한 짓”, “머리 검은 짐승이라는 게 딱 이 언론사의 케이스”, “문재인 대통령이 얼마나 권위주의적으로 보이길 원했으면 위로 올려다보는 구도로 찍은 사진을 썼나 싶네요”, “언론사인지 양아치인지 진짜 그렇게 문재인이 싫으면 걍 쓰지마세요”, “좋은 사진들 많더구만, 특히 문 대통령님은 눈이 생명인데, 쩝. 옛다-던져주듯이, 기분 그렇네요”, “타임지 팔리는 거 보니깐 돈은 벌고 싶고. 사진 이따구로 할꺼면 그냥 내지마세요. 어처구니가 없네” 등의 댓글을 달았다.

누리꾼 반응을 종합해보면 다음과 같다. 첫 번째 한겨레21은 대선 기간 동안 이재명·안희정 더불어민주당 경선 후보와 남경필 바른정당 경선 후보, 같은 당 유승민 대선 후보,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 등을 단독 표지 모델로 실었으나 문재인 대통령 사진은 단독으로 실은 적 없고 두 번째 대통령 당선이 있던 주인 1161호 표지(“촛불이 대통령에게”)에도 문 대통령 사진이 실리지 않았으며, 세 번째 1162호 표지 역시 못마땅하다는 것으로 요약된다.

길윤형 한겨레21 편집장은 15일 미디어오늘과의 통화에서 “이번 표지 사진은 사진 부장과 함께 선택한 것인데 강인한 사진이라는 생각에 선택했다”며 “한국을 둘러싼 동북아 정세가 혼란스러운 상황에서 이 사진은 먼 곳을 응시하고 있는 지도자의 결의와 고뇌가 느껴지는 것 같아 표지로 골랐다”고 말했다.

▲ 한겨레21 1162호 표지(왼쪽)와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TIME) 표지.
▲ 한겨레21 1162호 표지(왼쪽)와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TIME) 표지.
한겨레21측 설명에 따르면 1162호 표지 전까지 문 대통령 단독 사진이 없었던 까닭은 한겨레21 선거 보도 기획이 군소 후보에서 시작해 유력 후보로 올라가는 순서로 기획됐다는 데 있다. 시의성 측면에서 경선이 끝난 이후 경선 후보를 다루기 어렵다는 판단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또한 누가 대통령에 당선될지 모르는 상황 속에서 당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가 서로를 응시하는 그래픽 사진 표지(1160호)가 선거 직전에 실린 것이라는 설명이다.

세월호 3주기 특집(1157호)과 국정원의 민간여론조작팀 ‘알파팀’ 특종(1158호)과 같은 이슈는 한겨레21만의 특종과 세월호 기획이었기 때문에 대선 기간 중에도 표지로 실렸다. 선거가 있던 주에 가판에서 팔렸던 1161호의 경우는 제작 시점이 대선 전이었다. 이 때문에 특정 후보 사진을 싣기보다 대선 이후 상황을 전망하고 촛불대선 의미를 되짚는 기획이 실렸다.

길 편집장은 “(1161호의 경우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지처럼 한국의 대선을 코앞에 두고 외신이 특정 후보를 표지에 싣는 것은 가능할 수 있으나 국내 주간지가 (선거 직전) 결과를 예측하고 특정 후보를 싣는 것은 아무래도 조심스럽다”고 말한 뒤 비난 여론에 대해선 “저희 입장에서는 더욱 열심히 하는 수밖에 없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겨레21 페이스북에는 누리꾼의 맹목적 비난을 비판하는 댓글도 있었다. 한 페이스북 유저는 “지금까지 한겨레 논조가 맘에 안 드시면 그걸 제대로 비판하시거나 아니면 명백한 오보가 났을 경우 그걸 비판하셔야 정당한 비판이죠”라며 “사진이 못 나왔다는 이유로 이렇게 달려들어서 용안이 어쩌고, 애정이 안 담긴 사진을 쓰면 어쩌고, 거기에다 혐오 발언, 차별 발언이 가득 섞인 비아냥들. 이것이 님들이 바라는 문재인의 나라입니까”라고 비판했다. 다른 유저들도 “문재인 아이돌이냐 뭐냐. 적당히들 해요”, “니들이 박사모랑 다른 게 뭐냐” 등의 댓글을 남겼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223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이렐린 2017-05-16 10:32:06    
기사가지고 까면 쌩까고, 표지사진가지고 까면 기사로 까라 그러고. 앞뒤가 하나도 안 맞아 니들은.
165.***.***.109
profile photo
진보언론?반성해라 2017-05-16 10:24:50    
언론도 비판받아야 한다 .특히 진보언론이 노무현에게 보였던 행태에 더 가슴이 아팠다고 하셨듯
문재인에게도 같은 행태를 보였다 문재인 정치중에 온갖 패권패권 친노친문 욕하고 이건 합리적 비판이 아니라 노통깠던걸 합리화하는걸로 보이고 절대 이성적이지 않앗어 . 우린 그기자들 이름까지 기억해 .그런데도 자기들 지적 받으면 다 악성댓글이래 .우리가 그냥 욕만햇어 분명히 잘못된 부분 지적하는데 언론은 무슨 권력이라서 견제를 안받아 ..수준 좀 높이라는건데 우릴 박사모,일베급에 비유하다니
119.***.***.142
profile photo
2017-05-16 10:08:27    
이게 단순히 사진의 문제로 보이나요?
자기성찰 수준이 고작 그 정도니 어직도 이러고 있는거겠죠
99.***.***.140
profile photo
정환 2017-05-16 10:06:39    
MB, ㄹ혜 때는 찍소리 못하고 질답대본만 읽은 주제에 민주정부 들어오니 만만하죠?

경향 : 대통령 밥퍼먹어
오마이 : 김정숙씨는 내부방침
한겨레 : 덤벼라 문빠들아
미디어오늘 : 진보언론 혐오 "논란"

우리는 노짱 등에 칼 꽂히는걸 봤어요. 이젠 안당합니다.

미디어오늘도 한경오 기레기에 편승하고 싶다면 그렇게 하세요.
61.***.***.101
profile photo
her 2017-05-16 13:47:22    
정리 너무 잘해주시네요 감사합니다 친구끼리라고 감사나보네 미디어오늘
218.***.***.33
profile photo
닉팔도 2017-05-16 09:38:15    
얘네들은 민주주의를 좋아하는 게 아니다.
얘네들이 늙으면 지금의 수꼴 노년층과 같은 모습.
수준꼬라지들 하고.
125.***.***.41
profile photo
ㅇㅇ 2017-05-16 08:51:50    
단지 표지 사진 때문에 그러는 줄 아나 ㅋㅋㅋ 진보언론이 왜 욕먹는지 모르는듯
118.***.***.249
profile photo
토토 2017-05-16 08:18:13    
솔까!
내도 저 표지모델사진은 죄금 그렇다!!!
국민의치열한 여망을담아 대통령에 당선되었는디~~
차라리 앞으로 얼굴 표지사진은 앞으로 일체 쓰지 마라~~~
차라리, 야생을 주제로 해라!!!
그렇지 않음, 편집장 사퇴해라!!!
한겨레 정체성에 맞지않다!!!
매일 독자지지자층의 분란만 일으키니,
그 자리에서 빨리 내려와라!!! 스캬~~~~~~~~~~~~
61.***.***.182
profile photo
84r3vM 2017-05-16 07:31:04    
저기... 타임지 표지보다는 낫지 않나요?
제가 볼 때는 타임지는 어두운 색을 바탕으로 해서 그런지 왠지 좀 무섭게 보이는데..
표정은 웃고 있지만 눈은 웃지 않는, 꼭 다문 입술이 의지를 느끼게 하기 보다는 뭐랄까...앙심을 품은 듯한?
그런데 옆 사진은 일단 밝은 배경(새시대)아래 미래를 보는 듯한 시선처리, 꼭 다문 입술도 의지를 보여주듯 느껴지는데요?
다만 너무 확대해서 찍어 좀 답답한 느낌이 난다는 정도.
뭐 제가 사진에 대해 박식한 것은 아니지만 제가 볼 때는 타임지보다는 훨씬 좋은 느낌의 사진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단지 타임지의 사진과 단순 비교했을 때의 제 느낌이고, "누구의 편"을 들기 위함이 아님을 말씀드립니다.
218.***.***.86
profile photo
꼬비 2017-05-16 06:28:57    
전 한겨레 독자입니다.
사진부장이라는 사람 좀 감각이 떨어지는 분이네요.
124.***.***.135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