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덤벼라. 문빠들” 한겨레 간부, 댓글폭탄에 사과

안수찬 전 한겨레21 편집장, 게시글에 댓글 1만개 비난 쏟아지자 페이스북 계정 닫아

2017년 05월 16일(화)
김도연 기자 riverskim@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안수찬 전 한겨레21 편집장이 자신의 경솔한 발언에 쏟아진 비판·비난 여론에 사과의 뜻을 전했으나 페이스북 게시물에 댓글 1만개가 달리는 사건이 벌어졌고 결국 페이스북 계정을 닫았다.

안 전 편집장은 지난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신문에 옮긴 뒤로 시간이 좀 남는다. 붙어보자. 늬들 삶이 힘든 건 나와 다르지 않으니 그 대목은 이해하겠다마는, 우리가 살아낸 지난 시절을 온통 똥칠하겠다고 굳이 달려드니 어쩔 수 없이 대응해줄게. 덤벼라. 문빠들”이라는 게시물을 올렸다.

앞서 안 전 편집장은 ‘한겨레21’ 1162호(5월22일자 “새 시대의 문”)에 실린 문재인 대통령 표지를 놓고 문 대통령 지지자들이 대통령에게 악의적이라며 비난하고 불매·절독 등을 압박하자 “시민 누구나 절독 또는 절독 캠페인을 통해 언론에 압력을 가할 수 있다”면서도 “저널리즘의 기본을 진지하게 논하지 않고, 감정·감상·편견 등에 기초해 욕설과 협박을 일삼는 집단에 굴복한다면, 그것 역시 언론의 기본을 저버리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맹목적으로 한겨레를 비난·혐오하는 문 지지자들을 겨냥한 것이었다. 

▲ 한겨레21 1162호.
▲ 한겨레21 1162호.
하지만 안 전 편집장은 “덤벼라. 문빠들” 등의 표현을 사용해 독자들을 자극했고 해당 발언에 대해 페이스북 유저들은 비판, 욕설 비난, 조롱 댓글을 쏟아냈다. 비슷한 시기 인터넷 커뮤니티에 안 전 편집장의 페이스북 캡처 사진이 돌면서 안 전 편집장을 비난하는 댓글의 화력이 거세졌다.

이에 안 전 편집장은 “죄송합니다. 술 마시고 하찮고 보잘 것 없는 밑바닥을 드러냈습니다”라며 “문제가 된 글은 지웠습니다. 한겨레에는 저보다 훌륭한 기자들이 많습니다. 저는 자숙하겠습니다. 부디 노여움을 거둬주십시오. 거듭 깊이 사과드립니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새벽 사이 사과 게시물에 댓글이 무려 1만개가 달리는 등 논란은 커졌다. 관련 게시물에는 독자를 상대로 한 안 전 편집장의 발언에 대한 비판도 있었으나 “벌레새끼”, “젓가락 마이싱 기레기 쉥키”, “니까짓 게 언론인이요? 개가 웃습니다” 등의 욕설과 비난 댓글이 압도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275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lightlas 2017-05-16 14:23:55    
미디어 오늘에서도 오늘 한 껀 했더군요. 확인해 보세요. 그 기자 정신머리를 고쳐 주길. 문재인이 우리 주인이 아니라, 우리가 문재인의 주인인데 그 기자는 아직도 봉건시대의 가치관으로 세상을 보고 있는 듯. 아, 그리고 기사 뒷부분에 그 내용도 빠졌군요. 그 '덤벼라 문빠들'이라고 하고나서 사과했다고요? 아닙니다. 그리고 나서 친구들과 공유하는 비밀 회선으로 반성없이 그대로 강경하게 뒷다마하던거 들통나서 아예 페북을 폭파시켰습니다. 그 내용도 추가하셔야겠습니다.
(미디어 오늘의 기사 내용의 워딩을 고찰해 보니 그럴 마음도 없어 보이긴 하지만)
124.***.***.86
profile photo
lightlas 2017-05-16 14:31:17    
뭐야!!! 뒤늦게 확인해보니, 김도연기자 본인의 기사였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도연씨. 님 너무 수준 떨어지는거 아님? 그럼 촛불집회도 국민들이 좌표놓고 개떼처럼 극딜하는거였음? 우리에게 주인이 있다고 상황을 인식하는 거임? 문재인이라도 박근혜같이 해 버리면 우리 손으로 끌어내릴 건데, 지금이 무슨 봉건사회라고 생각함? ㅋㅋㅋㅋ 모르면 좀 민주주의 책이라도 사서 좀 배우시길. 이런 인식을 가진 수준을 기자라고 채용하는 미디어 오늘이라니
124.***.***.86
profile photo
행인 2017-05-16 14:22:30    
김도연 기레기의 주인은 누구입니꽈!!!
206.***.***.83
profile photo
정환 2017-05-16 14:21:09    
한경오 기레기에 끼어주지 않으니 안달이 났군요.
세번의 기회는 없으니 잘 판단하세요. 조중동을 동경하는 B급 한경오의 팬사이트로 남을 것인지
새로운 진보언론으로 태어날지

기회는 별로 많지 않습니다.
61.***.***.101
profile photo
이재차 2017-05-16 14:19:07    
실명까고 댓글단다.
늬들이랑 다르게 꿀릴게 없거든.
사실 '일부'만 가져와서 피해자 코스츔 맞춰놓고 옹호하려는 글을 기사라고 싸질러놓으면 심신의 평화가 찾아오나보지? 기자'씨'들아
211.***.***.200
profile photo
나도개돼지 2017-05-16 14:17:44    
개떼 표현은 뭐 신경안쓰는데 "당신들 주인"이라는 표현은 진짜 유치뽕짝.
젖비린내 폴폴. 유유상종. 에혀 ㅅㅂ것들
218.***.***.38
profile photo
나나 2017-05-16 14:15:08    
관심 받고 싶었지! 페북에 댓글 채팅창 수준으로 올라오더라.
좋~~~겠다. 김도연 "기자새끼". 아! 이렇게 부르는 건 우리집 방침이라...
121.***.***.189
profile photo
플란더스의고양이 2017-05-16 14:11:29    
전후사정 다 짜르고, 사족을 붙여 대중을 개돼지로 만들어 사적 감정을 듬뿍 담아 쓰는 기사는 뭐다?
왈왈왈왈왈
119.***.***.119
profile photo
도야몽 2017-05-16 14:10:45    
도연아 여기 니가 말한 개 한마리 왔다
나와봐 갈기 갈기 물어 뜯어줄께
116.***.***.181
profile photo
Lee 2017-05-16 14:10:33    
이게 다 쓴건가요?
그리고 김도연기자 페이스북 동아일보에서 기사로올렸던데
미디어오늘 후원 끊겠습니다.
개떼라니..개가 돈을 낼순없지요
175.***.***.116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