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독자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

2017년 05월 17일(수)
미디어오늘 media@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김도연 기자의 페이스북 글에 대해 독자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

미디어오늘 김도연 기자 개인 페이스북 계정에서 일부 지나친 표현이 있었습니다. 기자 개인 계정에 대해 회사가 개입할 수는 없습니다. 다만 독자 입장에서 기자의 소셜 미디어를 기자가 속한 매체와 완전히 별도로 생각할 수 없고, 결과적으로 회사의 책임도 일정 부분 있습니다.

김도연 기자에게는 회사 차원에서 경고를 했고 김도연 기자도 회사 차원에서 공식 입장과 사과를 내는 데 동의했습니다. 다만 김도연 기자의 페북 글을 삭제하는 건 본인 스스로 결정할 문제이기 때문에 회사는 개입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개떼나 주인’ 등등의 표현은 잘못됐고 적절치 않은 표현이었습니다. 독자 여러분께 다시 한 번 사과드립니다.

아울러 미디어오늘은 이번 일을 계기로 내부 소셜 미디어 준칙을 만들고 좀 더 신중하게 독자 여러분들과 소통할 계획입니다. 기자 개인의 의견은 존중돼야 하지만 기자는 기사로 말하는 것이고, 소셜 미디어는 사적인 공간이면서 매체의 확장이라고 생각합니다. 소셜 네트워크가 확산되면서 언론과 독자의 관계도 바뀌고 있고 일부 언론에 대한 독자들의 강한 불신과 반발이 표출되는 건 새로운 형태의 독자 행동주의라고 보여집니다. 언론과 독자들과 소통 방식도 달라질 필요가 있다고 봅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미디어오늘은 좀 더 신중하고 겸허하게 독자들의 의견을 청취할 계획입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284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오니네소식이군 2017-06-01 18:20:46    
기자분! 요즘 세상에서 기자분들 보다 더 배우고 더 활동적인 사람 많아요. 가르치려 들거나 규정 내부 방침으로 함부로 말하지 마세요. 곡필을 아시죠. 부탁하는데 주제를 알고 가르치려 들지 마세요. 이죽거리지 마시고요. 선비가 글을 잘못쓰면 혀를 깨물었다는 옛일 아시죠. 그렇게 바라지는 않아요. 사실 당신네 신문 본 적이 없어요. 광고도 마우스로 클릭도 안해요. 너저분해서.
121.***.***.25
profile photo
기레기 2017-05-23 22:30:41    
기자가 자기 글에 책임을 질 수 있을때 진짜 기사가 나온다.
지금까지 기자는 그저 싸지르는 방구같은 글만 써도 기자이므로 용서받았다.
기자가 면책특권이라도 가졌는가?
본인들은 유언비어 가짜뉴스 마음대로 퍼트려도 되고
국민은 가르쳐야 될 개돼지인가?
후안무치한 그동안의 모습이 이렇게 된 거다.
그래. 위 사과문중 단 한문장만 마음에 든다.
기자는 기사로 말해야 한다.
그말인즉 기자는 기사가 얼굴이고 입이다.
얼굴에 똥칠하지 말자.
118.***.***.168
profile photo
교봉 2017-05-22 18:42:54    
기자들의 엘리트주의와 선민의식이 낳은 결과다 그 결과가 과거 노무현을 정권을 망쳤고,
지금도 문정권을 흔들고 있다. 이들의 의식과 백윤식의 대사 "민중들은 개 돼지입니다"와 뭐가
다른지 모르겠다
210.***.***.245
profile photo
사이비기자 2017-05-22 04:14:09    
김도연은 안수찬같은 자가 동종업자라고 두둔하는 장사꾼으로 밖에 안보인다.
일반 상식을 가진 건전한 비판자들을 치기 어린 일베놈들이나 쓸 법한 "문빠"라는 단어로 규정해버리는 사고의 편협함은 아마도 "우리가 살아낸 지난시절"이라고 항변하는 안수찬의 살아 온 날들이 얼마나 가벼웠는지를 가늠해 볼만하다.
선배들이 피로 싸워 독재와 맞서 지켜 온 민주주의에 무임승차한 91학번짜리의 어리광이라고 치부하기에는 한겨레라는 진보 언론에서 그가 차지하는 위치가 가볍지가 않다.
썩은 부위는 수술로 절단해 내고, 암덩어리는 제거해야 한겨레라는 건강한 언론이 살 수 있다고 판단된다.
그저 자숙이니, 어줍잖은 사과로서 넘어간다면, 한겨레는 안수찬과 함께 사망선고를 받을 것이다.
미디어 오늘의 김도연도 안수찬과...
119.***.***.56
profile photo
미디어과거 2017-05-21 20:48:20    
김도연기자?분의 사과문을 봤습니다.
말씀하신 개떼로서 한마디 하자만 개떼가 싫으면 건드리지 말던가.
왜 건드려놓고 욕하세요?
그리고 사과라는 걸 다시 배우시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기본적인 것도 모르시면서 기자를 하시는 것같아요.
219.***.***.232
profile photo
나무 2017-05-21 18:00:39    
언론의 사명을 다해줘서 감사합니다. 무작정 빠는 좌우가 없나봅니다. 민주주의가 뭔지 모르긴 마찬가지 입니다. 여하튼 모처럼 열린 공간에서 문재인 태통령이 성공해야 하는데 이명박근혜 치하가 길어서 자신도 모르게 배웠나 봅니다.
175.***.***.146
profile photo
불방맹이 2017-05-21 15:37:44    
한 사람을 추종하는게 박근혜 지지자나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나 수준이 똑같다고 생각하는 사람입니다. 정치 성향은 둘다 극과극이지만 조금의 비판도 허용하지 않을려고하는 모습이 참 수준떨어지네요. 아마도 이 분란을 조중동m이 흐뭇해하며 역공에 나설 준비를 하고 있겟네요. 문대통령은 일부 극지지자들땜에 지지율 떨어질듯 함.
118.***.***.234
profile photo
미오일베 김도연 2017-05-21 11:30:12    
괜찮아 어디든 일베는 있으니까? 국민 여러분 너무 죽창들고 달려들지 마세요. 김도연 기레기님이 사과 했데요.
180.***.***.160
profile photo
힘들다 2017-05-21 00:29:50    
분명 내가 시대를 살아 가기 위해서는 기자가 필요하다 .

왜 언론이나 신문사에서 일하는 사람들을 다 기자라고 할까 ?

내가 보기에는 기레기들이 더 많을것 같은데 ㅠㅠ

기자 사냥꾼이 아닌 기레기 사냥꾼으로는 살고 싶다.
110.***.***.151
profile photo
허허 2017-05-21 12:37:18    
부디 기사 내용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기레기 낙인찍고 마녀사냥에 나서는 엉터리 사냥꾼이 되지 마시길.
211.***.***.156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