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좌천'의 아이콘 윤석열의 화려한 '부활'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팀장 맡아 좌천성 인사 당하고 최순실 게이트 수사 맡은 이후 지검장으로 복귀

2017년 05월 19일(금)
이재진 기자 jinpress@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서울중앙지검장에 윤석렬 대전고검 검사를 임명했다. 돈봉투 만찬 사건으로 이영렬 지검장의 감찰을 지시한 데 이어 전격 인사를 교체한 것이다.

특히 윤석열 검사는 국가정보원 대선개입 사건 특별수사팀장을 거쳐 최순실 게이트 특별수사본부에서 일을 하면서 개혁성을 상징하는 인물로 평가되는 인물이다. 윤 검사가 서울중앙지검장에 임명되면서 검찰 개혁의 선봉에 설 것으로 예상된다.

권혁기 청와대 춘추관장은 19일 브리핑에서 "최근 돈봉투 만찬 논란으로 서울중앙지검장 및 법무부 감찰 국장에 대한 감찰이 실시되고 당사자들이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업무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우선적으로 실시하는 것"이라며 지검장 교체 사실을 알렸다.

이영렬 지검장은 돈봉투 만찬 사건 감찰 대상자가 되자 하루 만에 사의를 표명하면서 감찰 힘빼기 차원의 꼼수라는 지적을 받았다. 하지만 청와대는 사표를 수리하지 않고 새로운 인사로 교체해버리는 승부수를 던진 것으로 분석된다.

권혁기 춘추관장은 "현재 서울중앙지검의 최대 현안인 최순실 게이트 추가 조사 및 관련 사건을 원활하게 수행할 전임자를 승진 인사했다"고 밝혔다. 적폐의 상징인 최순실 게이트 사건을 끝까지 밝혀내라는 검찰의 소임을 강조하면서 동시에 검찰 개혁을 추진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이번 인사에 담은 것으로 풀이된다.

청와대는 "서울중앙지검장은 2005년 고검장급으로 격상된 이후로 정치적 사건 수사에 있어 총장 임명권자의 눈치를 본다는 점을 고려해 종래와 같이 검사장급으로 환원"시켰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결정 역시 검찰 수사의 독립성을 명분으로 내세워 공직기강을 세우겠다는 의도가 담겨 있다.

윤석열 검사는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으로 임명된 박형철 검사와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에서 부하 직원과 상관으로 호흡을 맞춘 바 있는데 검찰 개혁 추진 작업에도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이번 인사는 박근혜 정부에서 정치적 사건으로 외압을 받고 좌천된 인사를 복원한다는 복선도 깔려 있다.

윤 검사는 2013년 국정원 대선 개입사건 수사팀장을 맡고 있을 당시 서울고검 국감현장에서 국정원 직원 긴급 체포와 체포영장 청구와 관련해 불가피성을 강조하면서 조영곤 전 서울지검장을 포함해 법무부로부터 외압을 느꼈다고 폭로해 파장을 일으켰다.

윤 검사는 폭로 뒤 상부 지시 없이 영장을 집행하고 공소장 변경 허가 신청을 냈다며 감찰을 받았고 박형철 검사와 함께 징계가 청구된 후 좌천성 인사를 당했다.

▲ 윤석열 검사
▲ 윤석열 검사

청와대는 또한 돈봉투 만찬 사건 관련자인 안태근 법무부 검찰국장 자리에도 새로운 인사를 단행했다. 청와대는 "검찰 안팎에서 업무 능력이 검증된 해당 부서의 우수사원을 발탁하여 향후 검찰 개혁이 안정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배치했다. 이번 인사를 통해 검찰의 주요 현안 사건 수사 및 공소유지, 검찰 개혁과제 이행에 한층 매진하고, 최근 돈봉투 만찬 등으로 흐트러진 검찰 조직의 위기를 쇄신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박균택 대검 형사부장을 신임 법무부 검찰국장으로 임명한다고 밝혔다.

박균택 대검 형사부장은 광주출신이다. 검찰국장에 광주출신이 임명된 사례는 지난 2006년 노무현 정부 당시 문성우 법무부 검찰국장이 마지막이었다. 청와대는 지난 9년간 호남 출신이 임명되지 않았는데 이번 인사에서 호남 출신 신임 법무부 검찰국장을 임명했다고 강조했다. 검찰 개혁과 대탕평 인사 원칙 실현이라는 두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박근혜 정부에서 좌천을 당한 인물이 이번 인사에서 화려하게 복귀한 셈인데 반대로 이영렬 지검장은 부산고검 차장검사에, 안태근 검찰국장은 대구고검 차장 검사로 좌천성 인사를 당했다. 철저히 개혁을 앞에 두고 공직기강을 확립하겠다는 인사 성격을 분명히 한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9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딸기어린이 2017-05-19 21:59:43    
좌천의 아이콘....ㅋㅋㅋ
그러나 환희의 닭살을 돋게 만드신 윤석렬 당신을 응원합니다~
화이팅!!!
218.***.***.89
profile photo
Fight For You 2017-05-19 20:28:22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 당신을 응원합니다. 난세에 영웅이 나듯이...
183.***.***.249
profile photo
솔로몬 2017-05-19 19:04:25    
다음 차기 총장 윤석열 검사장 낙점입니다
211.***.***.186
profile photo
검보이 2017-05-19 13:50:43    
대 환영 입니다 쓰레기들 다 치워주세요..^^
183.***.***.134
profile photo
son50 2017-05-19 13:25:04    
두분 다 멋집니다.
인사권자와 임명되신 분.
대한민국에 희망이 있다는 걸 알려주신 두분께 감사드립니다.
아이들에게 할 말이 생기는군요.
203.***.***.122
profile photo
coldo 2017-05-19 12:28:17    
옷을 벗겨야지~~저런놈들이 또 살아남아서 기회만 주어지면 부활하려고 할껠요. 권력의 맛을 보아ㅛ으니~~
211.***.***.173
profile photo
이해부족 2017-05-19 13:19:00    
기사좀 읽으시죠.
개내둘아 자기네 맘대로 도망갈려고 사의 포명하니깐 감찰중에는 스스로 그만둘수 없다고 해서 산채로 잡고 있는거고 부산이랑 대구에 찌그러져 있으면서 감찰 끝나면 파면시킬려고 하는거잖아요
106.***.***.195
profile photo
후배 2017-05-19 12:21:34    
재진선배 글 오랫만에 보니 반갑네요. 마감에 쫒길때면 저 대신 마무리해줬던 기억도 다시 떠오르고.. 대통령 하나 바꼈을 뿐인데 뉴스만으로도 살맛나는 세상이 된 것 같아 좋네요. 선배도 항상 건강했으면 좋겠어요.
118.***.***.128
profile photo
다야몬 (kong****) 2017-05-19 12:12:17
속이 시원~~하다
좌고우면하덜말고 걍 직진 GO~!!!!!!!!!!!!!!!
175.***.***.192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