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연합뉴스 노조 “경영진, 공정보도 회복과 퇴진 중에 선택하라”

18일 성명 통해 박노황 사장 사퇴 압박…노조 “‘국가기관통신사’라는 야유 들어야 했다”

2017년 05월 19일(금)
장슬기 기자 wit@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지난 정권에서 망가진 연합뉴스의 보도공정성을 지적하는 구성원들의 목소리가 나왔다.

전국언론노동조합 연합뉴스지부는 18일 “‘공정보도냐 애국코드냐’ 박노황 사장은 결단하라”며 박 사장과 경영진을 향해 “2년간의 적폐를 스스로 청산하고 연합뉴스를 정상화하라”, “편집권 독립과 제작국장 임면동의제를 즉각 부활하라”, “경영진 외에는 아무도 찬성하지 않는 수습사원 채용 중단 방침을 당장 철회하라”, “부당해고·보복성 지방발령·승호누락 등 불공정 인사를 당장 철회하고 피해를 원상 복구하라” 등을 요구하며 “경영진은 잘못을 바로잡아 공정보도를 회복할 것인지, 물러날 것인지 선택하라”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지부는 “지난 2015년 3월 박노황 사장과 경영진은 현충원 참배와 국기게양식이라는 ‘애국 코드’에 맞춰 임기를 시작했다”며 “편집총국장제를 폐지해 하루아침에 편집권 독립을 무력화시켰다”고 비판했다.

▲ 박노황 연합뉴스·연합TV 사장(맨 오른쪽)이 2015년 3월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국기게양식은 박 사장의 취임 직후 일정으로 지나친 ‘애국 코드 맞추기’라는 안팎의 반발을 산 바 있다. 사진=김도연 기자
▲ 박노황 연합뉴스·연합TV 사장(맨 오른쪽)이 2015년 3월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국기게양식은 박 사장의 취임 직후 일정으로 지나친 ‘애국 코드 맞추기’라는 안팎의 반발을 산 바 있다. 사진=김도연 기자

이어 “공정보도 쟁취 파업을 이끌었던 전 노조위원장은 일방적으로 지방으로 보내졌고, 바른말을 하는 기자들은 하루아침에 생업의 근거지를 옮겨야 할 처지에 빠졌다”며 “세계적 특종으로 회사의 명예를 높인 전문가급 기자들은 전문성과 관련 없는 부서로 발령 나고 더는 버티며 일할 수 없는 환경이라며 회사를 떠나야 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노조는 “메르스 사태 때 정부의 미흡한 대응에 대한 비판은 킬되거나 ‘톤다운’됐다”며 “국정 역사교과서는 ‘단일교과서’라는 이름으로 세탁됐고 ‘명품교과서’라는 표현까지 등장했다”고 지적했다. 또 “영문 기사는 ‘국가 이미지’에 좋은 방향으로만 쓰여야 했다”면서 “국정농단 사태를 다룬 기사들도 지속적으로 톤다운되고 물타기됐다”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노조는 “그러는 사이 연합뉴스는 ‘국가기관통신사’라는 야유를 들어야 했고 연합뉴스 기자는 ‘기레기’라는 손가락질을 받아야 했다”며 “제기한 문제에 대해 경영진의 대응을 보고 향후 활동에 대한 계획을 세울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정보도와 해직자 문제에 대해 비판을 받아오던 조준희 YTN 사장이 19일 사의를 밝힌 가운데 박 사장의 행보도 주목된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쭈욱 2017-05-20 08:30:24    
어찌보면 조중동 보다 더 비열한 언론
123.***.***.252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