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포커스뉴스 기자 “5.18 기사 메인에 올리지 말라고 했다”

성명에서 “세월호, 5.18광주민주화운동, 촛불집회 기사 등 올리지 말라 지시”…사측 “성명서 내용 사실과 달라” 반박

2017년 05월 20일(토)
이하늬 기자 hanee@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포커스뉴스가 편집기자들에게 세월호, 5.18광주민주화운동, 촛불집회 관련한 기사를 메인페이지에 올리지 말라고 지시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에 포커스뉴스 사측은 “이미 다 해결된 문제”라며 논란을 부정했다. 

포커스뉴스 언론자유 쟁취를 위한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16일 발표한 성명에서 “세월호 3주기였던 지난 4월16일 편집팀에 ‘메인페이지에서 세월호를 내리라’는 지침이 내려왔다”며 “지침에 대한 설명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비대위에 따르면 당시 포커스뉴스는 사이트 메인페이지에 올라있던 ‘[세월호3주기] 팽목항에서 신항까지…미수습자 가족들의 눈물’ 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내리고 북한 관련 국방·안보·외신 관련 기사를 넣으라고 지시했다. 

136852_194811_0834.jpg
비대위는 성명에서 “다음날부터는 아예 메인페이지에서 세월호 관련 사진 노출을 금지하라는 지시가 내려왔다”면서 “얼마 후에는 5.18 광주민주화운동 관련 기사를 (메인페이지에) 올리는 것이 금지됐다. 촛불집회 관련한 기사 또한 마찬가지”라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그때부터 기사 가치에 따라 배치됐던 화면편집이 길을 잃었다”면서 “메인페이지와 상단 기사를 억지로 바꾸기 위해 오래된 기사가 앞에 배치됐다. 메인과 상단 기사 하나하나가 구독자가 아니라 경영진의 입맛을 맞추기 위한 것들로 꾸며졌다”고 주장했다. 

비대위 소속 편집기자들은 “대선이 끝나면 이런 일이 없을 것이란 약속도 있었으나 지켜지지 않았다”면서 “일련의 지시는 대선 후에도 계속됐고 바뀔 가능성은 보이지 않았다. 편집팀의 본분을 다하지 못하고 있다는 좌절감이 들었다”고 밝혔다. 

성명을 발표하게 된 배경에 대해 이들은 “편집기자로서 고민 끝에 ‘편집업무에서 오너가 완전히 손을 떼겠다는 의사를 15일 0시까지 밝히지 않으면 그동안 편집팀에 내려진 지침을 성명으로 발표할 것’이라고 사측에 밝혔다”며 “그럼에도 약속은 들을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 37주념 5.18 기념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이 5.18 유가족을 안아주고 있다. 사진=청와대
▲ 37주념 5.18 기념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이 5.18 유가족을 안아주고 있다. 사진=청와대
이에 대해 포커스뉴스 사측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한대희 대표이사는 19일 통화에서 “세월호 기사를 내리라는 것이 아니라 핵잠수함이나 선제타격 등 상당히 중차대한 북한 뉴스가 있어서 메인으로 올라간 세월호 기사를 내리고 안보 기사를 넣으라고 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 대표이사는 “하루에 수십 개 기사가 올라가고 내려간다. 왜 세월호와 5.18만 꼭 집어서 이야기를 하느냐”라며 “해당 성명서에 대해서는 비대위 사람들하고도 이야기가 끝났다. 본인들이 사내게시판에서 해당 성명서를 삭제했다”고 말했다. 실제 해당 성명서는 사내게시판에서 삭제됐다. 
 
그러나 이에 대해 복수의 비대위 소속 기자는 “회사의 말은 거짓”이라고 반박했다. 한 기자는 “업무시간에 사내게시판에 업무 외 게시물을 올리면 징계대상으로 삼을 수도 있다는 이야기가 있어서 삭제한 것”이라며 “성명 내용에는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3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무슨일이니 2017-05-21 16:32:35    
포커스뉴스‏ @fnn_kr
@ 님에게 보내는 답글
포커스뉴스입니다.
현재 SNS를 포함한 인터넷상에 회사에 대한 악의적인 비방을 포함한 허위사실이 무차별적으로 유포되고 있습니다. 포커스뉴스 법무팀에서는 해당 게시글들에 대한 형민사상 법적 조치를 검토중에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이상 제가 오늘 이 기사를 트위했더니 받은 포커스뉴스 트위입니다. 이 기사를 트위한 게 문제가 되나요?
59.***.***.47
profile photo
산중 2017-05-21 06:50:42    
포커스기자들
세월호 고만 울겨 먹어라.
지겹다.
무슨 해상사고 뉴스를 3년 동안
보도하냐.
세월호로 재미 보고 나라 혼란 부추긴 언론 노조들
반드시
벌을 받기 바란다.
염라대왕은 이후에 심판 할때
언론노조에게 가장 큰 벌을 내리게 될거야
천인공노할 패악자들 집단 언론노조
223.***.***.104
profile photo
오카모토 부관참시 2017-05-21 11:40:35    
수많은 국민들이 눈물을 흘리던 말던 닭똥집이나 쪽쪽 빨아대는 십알단ㅂㅅ 틀딱충은 이거나 처먹고 불지옥으로 떨어지렴 : 凸-_-凸
119.***.***.16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