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MBC 아나운서는 사라졌습니다”

MBC 아나운서 16일 기명성명 내고 신동호 아나운서국장·김장겸 사장 퇴진 요구

2017년 06월 17일(토)
정철운 기자 pierce@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MBC아나운서들이 김장겸 MBC사장의 퇴진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16일 기명성명을 내고 “2012년의 170일 파업, 2010년의 39일 파업은 방송 장악을 기도하던 세력에 맞선 몸부림이었다. (이후 5년간) 부당함에 저항했던 발버둥은 지쳐 갔고 체념과 자조는 깊어졌지만, 지난 세월 제 목소리 제대로 내지 못한 것을 뼈저리게 반성하며 시청자 여러분의 곁으로 돌아가겠다”고 밝혔다.

2012년 파업 이후 박혜진·최윤영·서현진·나경은·오상진·최현정·문지애·방현주·김경화·박소현·김정근 아나운서가 MBC를 퇴사했다. 언론노조 MBC본부 측에 따르면 아나운서 11명이 업무와 무관한 부서로 부당 전보조치를 받았다. 인사 공백은 계약직 사원들로 메워졌다. 익숙했던 MBC아나운서들이 사라지며 “얼굴이 사라진 유령 방송”이란 지적이 나왔다.

이들은 “11명의 아나운서가 ‘그들은 안 된다’는 윗선의 지시로 방송에서 사라졌다. 또 다른 11명의 아나운서는 ‘방송이 하고 싶어’ MBC를 떠났다. ‘온 에어’ 직전까지 내용을 확인하고, 또박또박 뉴스를 전하던 MBC아나운서는 사라졌다”고 강조했다.

▲ 2012년 170일 파업 당시 아나운서협회와 기자협호의 기자회견 모습. ⓒ이치열 기자
▲ 2012년 170일 파업 당시 아나운서협회와 기자협호의 기자회견 모습. ⓒ이치열 기자
▲ 2013년 2월 퇴사 이후 4년 만에 MBC에 출연한 오상진 전 MBC아나운서가 눈물흘리는 모습. ⓒMBC '라디오스타' 화면 갈무리.
▲ 2013년 2월 퇴사 이후 4년 만에 MBC에 출연한 오상진 전 MBC아나운서가 눈물흘리는 모습. ⓒMBC '라디오스타' 화면 갈무리.
이어 “(기존 아나운서들의) 그 자리에 계약직과 프리랜서가 들어섰다. 신입 아나운서는 단체행동이 어려운 단기계약직으로 채용했다. 최소한의 현업 인력으로 남겨진 아나운서들도 언론인으로서의 자긍심을 유린당하며 단순 방송기능인 노릇을 강요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2009년 신뢰도 1위 언론사였던 MBC는 어느새 순위권 밖으로 떨어졌다. MBC의 사시(社是)인 ‘자유, 책임, 품격, 단합’은 사라지고 군사정권 때 강요된 ‘음수사원(飮水思源)’이 버젓이 내걸렸다”고 개탄한 뒤 “김장겸 사장과 고영주 이사장은 MBC 몰락의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나운서들은 이어 “언어폭력을 일삼고 일신의 영달을 꾀하는 신동호 아나운서국장은 물러나야 한다. 사측의 적극적인 하수인 역할을 한 대가로 제주MBC사장이 된 최재혁 전 국장, 이른바 ‘윗선’으로 아나운서를 비롯해 각 부문의 탄압을 주도한 백종문 부사장도 사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아나운서 성명 전문. 

[아나운서 성명] 다시 시청자의 품으로

‘만나면 좋은 친구’는 어디로 갔을까요. 10명이 해고되고 80여명이 정직 이상의 중징계를 받았습니다. 200여명이 자신의 일자리에서 쫓겨났습니다. 11명의 아나운서가 ‘그들은 안 된다’는 윗선의 지시로 방송에서 사라졌습니다. 또 다른 11명의 아나운서는 ‘방송이 하고 싶어’ MBC를 떠났습니다. 겁박이 횡행하는 ‘공포정치’를 견디기 힘들었다고 퇴사자들은 증언합니다. ‘공정방송’을 외친 2012년 170일 파업 이후 MBC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입니다. 경험과 열정, 신념을 바탕으로 방송 현장을 누벼야 할 아나운서들을 MBC에서 보기 어려운 까닭이 여기에 있습니다.

‘온 에어’ 직전까지 내용을 확인하고, 문장을 바루어 또박또박 뉴스를 전하던 MBC아나운서는 사라졌습니다. 그 자리에 계약직과 프리랜서가 들어섰습니다. 스포츠 주요종목의 캐스터는 본사 아나운서가 아닙니다. 신입 아나운서는 단체행동이 어려운 단기계약직으로 채용했습니다. 최소한의 현업 인력으로 남겨진 아나운서들도 괴로움을 호소합니다. 언론인으로서의 자긍심을 유린당하며 단순 방송기능인 노릇을 강요받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상황을 불러온 사람들이 있습니다. 언론인의 역할을 저버리고 권력의 나팔수로 앞장 선 장본인들입니다. 그들은 사측에 빌붙어 MBC아나운서 50여년의 역사와 전통을 허망하게 날려버렸습니다. 동료를 짓밟고 선 그들에게 주어진 것은 승진과 영전입니다. 우리는 요구합니다. 언어폭력을 일삼고 일신의 영달을 꾀하는 신동호 국장은 물러나야 합니다. 사측의 적극적인 하수인 역할을 한 대가로 제주MBC사장이 된 최재혁 전 국장, 이른바 ‘윗선’으로 아나운서를 비롯해 각 부문의 탄압을 주도한 백종문 부사장도 사퇴해야 합니다.

‘2009년 신뢰도 1위 언론사’였던 MBC는 어느새 순위권 밖으로 떨어졌습니다. MBC의 사시(社是)인 ‘자유, 책임, 품격, 단합’은 사라지고 군사정권 때 강요된 ‘음수사원(飮水思源)’이 버젓이 내걸렸습니다. 신뢰받던 방송을 추락시킨 세력의 중심에 전현직 사장인 김재철과 안광한, 김장겸 그리고 방문진 이사장 고영주와 일부 전현직 이사들이 있습니다. 우리는 요구합니다. 김장겸 사장과 고영주 이사장은 MBC 몰락의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합니다.

2012년의 170일 파업, 2010년의 39일 파업은 방송 장악을 기도하던 세력에 맞선 몸부림이었습니다. 우리는 지금 그때를 떠올립니다. 부당함에 저항했던 발버둥은 지쳐 갔고 체념과 자조는 깊어졌지만, 이제 우리는 지난 세월 제 목소리 제대로 내지 못한 것을 뼈저리게 반성하며 시청자 여러분의 곁으로 돌아가려 합니다. ‘두 눈 부릅뜬 방송으로 거듭나라’는 촛불민심의 준엄한 명령을 따르기 위해서입니다. 다시 국민의 신뢰를 받는 방송, ‘좋은 친구 MBC’로 돌아가기 위해서입니다.

2017년 6월 16일

MBC 아나운서 29명(사번 순)

변창립 강재형 황선숙 최율미 김범도 김상호 이주연 신동진 박경추 차미연 이정민 한준호 류수민 허일후 손정은 서 인 김나진 구은영 강다솜 이 진 오승훈 김대호 김초롱 김소영 이재은 박창현 임현주 차예린 박연경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1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파이다 2017-08-02 14:11:07    
김재철이와 김장겸.안광환 이 개쓰레기..인간말종들을 잡아 넣어야 해.
여기에 신동호 같은 쓰레기들이 달라붙어서 기생하는 꼴이지.
신동호.절대로 아나운서들을 이길 수 없다보니 기생충이 된듯해.
이때다 싶어.기생충 역할을 충실히 한놈.
182.***.***.60
profile photo
적폐방송mbc 2017-06-20 17:31:51    
mbc 뉴스데스크 포함 뉴스 시청 안한지 어느덧 10년이라는 시간이 훌쩍 지났다.
지금도 mbc에서 유일하게 본방 사수는 무도 한편 그런데 요즘 무도도
본방 사수 안하고 넘어가기 일쑤 아나운서 명단 중 손정은 이후로는 전혀 모르는 이름들이네
mbc가 새롭게 태어 날수 없는 이유중 하나는 수구꼴통극우이자 메카시즘의 황제
고영주와 김장겸이 자리를 눌러 앉아있으며 그 자리에 계속 있는한 시청자들의 외면을
계속 받을 것임
116.***.***.199
profile photo
달빛지킴이 2017-06-20 14:11:38    
국정 농단의 책임이 있는 적폐 국개의원들의 국정 발목잡기를 국민들이 막아 드립시다.
국회 해산 및 조기 총선을 요구하는 국민 청원 주소입니다.
모두들 동참하여 국민의 힘을 다시 보여 줍시다.
우리가 뽑은 대통령이 우리를 위해 일할 수 있도록 힘을 실어 드립시다.
언제까지 적폐 쓰레기들의 몽니를 참아야 하나요?
http://bbs3.agora.media.daum.net/gaia/do/petition%2fread?bbsId=P001&articleId=203677
211.***.***.65
profile photo
노파심 2017-06-19 22:39:46    
엠비시 이미 보지도 않고 관심도 없는데, 기사의 가치나 있을라나?
1.***.***.87
profile photo
키다리 2017-06-18 19:06:01    
지금 MBC 김장겸사장 얼마나 잘하고 있냐? 제3방송노조 생겨서 김세의기자 있지! 언론노조에 굴복 안하고 뜻대로 방송 잘하지~! 아나운서 니들이 잘못된거야 언론노조에 아부나 하고 보도도 편파적으로 하고.. 시청자는 지금 방송이 제일 맘에든다 니들이 항복해라!
123.***.***.181
profile photo
짱돌 2017-06-18 17:05:18    
MBC 틀면 낯짝 나오는 철밥통 배현진은...?
115.***.***.33
profile photo
ㅎㅎ 2017-06-18 16:21:14    
내가 그래서 엠비씨는 쳐다보지도 않거든
211.***.***.213
profile photo
전진 2017-06-18 13:43:27    
양승은 최대현이도 내보내라
119.***.***.174
profile photo
엠빙신 2017-06-18 02:48:36    
엠빙신 수뇌부들, 박그네 시체 붙들고 지금도 염불하고 있나? 나중에 역사책에 재밋게 서술되겠네. 권력에 아부하기 위해 불알도 스스로 떼버렸다고. 현대판 내시들이야
58.***.***.15
profile photo
김장겸. 김장용 소금으로 절여 2017-06-17 18:28:17    
ㅋㅋㅋㅋ 쓰레기들 요즘 밤잠 좀 설치겠네. 종편들 쓰레기 재활용해라 니들에게 너무 어울리는 쓰레기다. jTBC는 알고수거. 쓰레기 종편은 쓰레기 수거...
121.***.***.80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