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조선일보와 SBS의 이유 있는 침묵

국가정보원 적폐청산 TF, 노무현 수사 개입·채동욱 사찰사건 등
국정원 국내정치개입 의혹 조사 나서며 ‘공범자들’에 사회적 주목
‘채동욱 혼외자식’ 조선일보·‘논두렁 시계’ SBS보도 진실 드러날까

2017년 07월 12일(수)
정철운 기자 pierce@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문재인정부 국가정보원이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를 꾸리며 국정원의 국내정치 ‘도구’를 자처했던 언론계에 때 아닌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서훈 국정원장이 발표한 TF담당 진상조사 사안은 △대선개입 △극우단체 지원 △박원순 서울시장 제압 문건 △서울시 공무원 간첩 사건 조작 △NLL 정상회담 대화록 공개 △최순실 측근의 인사 전횡 △노무현 전 대통령 수사 개입 △채동욱 검찰총장 사찰 △불법 해킹 의혹 등이다. 이 사안과 관련해 확인 없이 국정원발 기사를 쏟아냈던 언론들은 국정원의 여론조작 공범이라는 사회적 비판을 피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 가운데 특히 조선일보의 2013년 ‘채동욱 혼외자식 보도’와 SBS의 2009년 ‘논두렁 시계 보도’는 국정원과 언론간의 ‘유착’ 의혹 사례로 사회적 주목을 받을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앞서 채동욱 전 검찰총장은 CBS와 JTBC에 출연해 자신과 관련한 조선일보의 사생활보도와 개인정보 수집 배경에 의혹을 제기한 바 있으며 국정원 적폐청산 TF는 최근 ‘故 노무현 대통령 논두렁 시계’ 보도와 관련해 관련 언론담당관들을 불러 조사에 나섰다.

▲ 2013년 9월6일 조선일보 1면.
▲ 2013년 9월6일 조선일보 1면.
2013년 9월6일 조선일보 보도로 촉발된 채동욱 총장의 사생활 논란은 결국 국정원 대선개입 의혹 수사를 지휘하던 검찰총장 낙마라는 초유의 사태로 이어졌고, 원세훈 국정원장에 대한 선거법 위반 수사는 흐지부지 끝났다. 조선일보는 혼외자로 지목된 채아무개군이 거주하던 집과 학교기록을 공개하며 개인정보취득 경로를 두고 논란이 있었다. 보도 당시 강효상 조선일보 편집국장은 이후 총선에 출마해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이 됐다.

2013년 당시 신경민 민주통합당 의원은 “곽상도 민정수석이 8월 중순 강효상 편집국장을 만나 채동욱 검찰총장 개인정보를 넘겼다”고 주장했으며 강효상 의원은 지난해 미디어오늘과 인터뷰에서 “곽 수석을 비롯해 청와대 인사로부터 혼외자 정보를 들은 바 없다. 채동욱 보도는 취재팀이 발로 뛰어서 보도한 결과물”이라고 반박했다. 이와 관련 채동욱 특별취재팀 소속이었던 최재훈 조선일보 기자는 취재기를 통해 “강효상 편집국장은 고비 고비마다 굵직굵직한 정보를 취재팀에 건네주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번 국정원TF와 관련한 조선일보의 곤혹스러움은 지면으로 감지되고 있다. 국정원TF가 꾸려진 지난 6월20일부터 7월11일 현재까지 지면에 노출된 TF관련 기사는 단 한 건에 불과했다. 세계일보가 보도한 국가정보원 SNS장악대책 보고서나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대선개입 사건 관련 파기환송심 내용도 조선일보 지면에선 찾기가 어렵다. 국정원TF는 국정원이 채동욱 관련 개인정보를 수집한 ‘진짜 동기’를 밝혀낼 계획이어서 조사결과에 따라 4년 전 조선일보 보도의 전말이 드러날 가능성도 있다.

▲ 2009년 5월13일자 SBS 보도 화면 갈무리.
▲ 2009년 5월13일자 SBS 보도 화면 갈무리.
SBS는 2009년 5월13일자 메인뉴스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은 권양숙 여사가 자기 몰래 시계를 받아 보관하다가 지난해, 박 전 회장에 대한 수사가 시작되자 시계 두 개를 모두 봉하마을 논두렁에 버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단정적으로 보도했다. 이어 “비싼 시계를 논두렁에 버린 이유에 대해서는 집에 가서 물어보겠다며 노 전 대통령이 답변을 피했다고 검찰은 밝혔다”고 보도했다. 원색적인 비난이 이어졌고 열흘 뒤 노 전 대통령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이 보도는 현재 전직 대통령을 죽음으로 몰고 간 보도로 기억되고 있다.

당시 수사를 지휘했던 이인규 전 대검 중수부장은 2015년 경향신문과 인터뷰에서 “논두렁 얘기는 나오지도 않았는데 국정원이 언론에 흘린 것”이라고 폭로했다. 당시 국정원장은 원세훈씨였다. SBS는 당시 정보의 입수처를 명확히 밝히지 않고 증명책임을 이행하지 못할 경우 소송상 불이익뿐 아니라 언론사의 생명인 신뢰도의 타격도 불가피하다. 정보기관의 허위사실 유포에 가담한 ‘공범자’인 셈이기 때문이다. 국정원TF의 ‘논두렁 시계 보도’ 관련 조사에 대해 SBS를 비롯한 지상파3사는 관련 소식을 보도하지 않고 있다. 이유 있는 침묵이다.

▲ 7월10일자 JTBC '뉴스룸' 보도화면 갈무리.
▲ 7월10일자 JTBC '뉴스룸' 보도화면 갈무리.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13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복뚠이 2017-07-13 07:56:11    
자~
이제는
하나 하나 죗 값들을 받아보자~
악마의 무리들아~~~~
220.***.***.179
profile photo
웃기고 있네 2017-07-13 04:26:04    
ㅋㅋㅋ 웃기고 있네. 그래서 채동욱이 혼외자식이 없었어? 그래 노무현이 논바닥에 시계를 안 버렸으면 그 마누라가 아직도 가지고 있는 거냐? 그럼 뇌물인데 압수해야지 ㅋㅋㅋ 그게 너네들의 한계야. 어떻하든 아니라고 만들어 보려다가 맨날 헛발질만 하고 있는 오물 ㅉㅉㅉ 무현이가 논바닥에 시계를 안 버렸으면 김양숙이가 아직 가지고 있다는 건데, 견찰아 어여 가서 압수해 오거라 ㅉㅉㅉ
144.***.***.119
profile photo
복뚠이 2017-07-13 07:58:04    
웃기고 있네...
닭 같은...
220.***.***.179
profile photo
쭈니 2017-07-13 08:14:02    
웃기고 있네...
쥐새끼 같은...
112.***.***.187
profile photo
자유벌레당 2017-07-12 17:13:37    
자유당 = 쓰레기통 // 진심 이 나라 쓰레기들은 죄다 자유당에서 국민세금 빨아먹으며 기생하고 있다
121.***.***.36
profile photo
뽕탄~ 2017-07-12 15:36:47    
이참에,,
정치권 혼외자 싸그리 까발려보자
쥐새끼 혼외자 없냐?
닭년 혼외자 없냐?
그 뭣이냐? 무슨카년이 낳은애라더냐? 눈쪽찢어진게 지애비 판박이라는 괴소문!
철저히 조사해 밝혀보자
우리의 무당년아바타 박수무당애새끼 괴소문도 철저히 조사해 밝혀보자
이거원~
가랭이를 벌리고 산년놈들이더냐?
왜 이리 괴소문이 무성한고?
채동욱만 똥물 뒤집어썼구나!
이게 다~ 막대고 구멍이고 가랭이 함부로 돌린 댓가 아니것냐?
210.***.***.29
profile photo
신춘기 2017-07-12 17:40:22    
님아!
채동욱 총장이 본인 입으로
그 아기가 자신의 아들이라고 말하지 않았다우!
그럴 것이다 정도 자뇨 아니우?
채총장이 이전투구로 갈때
자신의 권한과 권력이 박대통령이하
그 일파들의 힘을 못당한다고 판단하고
입을 닫았다고는 생각 안하우?
나 또한 일면에 그것이 진짜일까?라는
본질을 벗어난 궁금증또한 있었지만
그것이 주 논제가 아니자나요!
물론 탄님의 말하고자 하는 바를 모르는바 아니나
개인사생활 프라이버시를 침범한 그것이 논점이자나요?
적확한 본질의 논점을 읽읍시다...^^*
221.***.***.132
profile photo
미친개 2017-07-12 14:48:16    
조선일보와 TV조선을 언론이라 칭하고 싶지도 않다. 그것들은 수구보수세력의 앞잡이요 사실을 외곡하고 국민을 혼란에 빠드린 주범이다. 일제부터 군사독재시절 또 보수집권세력의 정치적 충견 역할에만 충실한 이 집단이 이제 그만 국민들에게 영원히 침묵하길 바란다. 그리고 SBS는 진정성있는 사과로 노대통령의 자살에 일조하고 그로인해 국민의 가슴에 비수를 꽂아놓은 과거를 반성하고 이제 정치적 중립과 함께 진실된 보도만 하길 바란다. 그것만이 SBS가 국민에게 신뢰를 받는길이다.
14.***.***.153
profile photo
qkfka 2017-07-12 13:25:38    
반드시 조선과 sbs를 때려잡아야 한다.
이걸로도 못 잡으면 천추의 한을 남길 것이다.
언론 정상화의 첫 걸음이다.
220.***.***.209
profile photo
나그네 2017-07-12 13:15:17    
적폐대상은 철저히 조사해서 재발하지 않도록 엄벌에 처해야 합니다
125.***.***.144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