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BS 출신 민경욱, ‘해직 언론인’ 질문에 “뭐하는 짓인가”

한국당 의원들, MBC 특별근로감독에 노동부 서부지청 항의 방문… “김장겸 찍어내기에 이용되고 있다”

2017년 07월 13일(목)
김도연 기자 riverskim@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고용노동부의 MBC 특별근로감독에 반발하며 서부지청을 항의방문한 가운데, 민경욱 한국당 의원은 ‘해직 언론인’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뭐하는 짓인가”라며 버럭 언성을 높였다.

문재인 정부의 특별근로감독이 ‘MBC 장악’을 위한 조처라고 주장하면서도 정작 MBC 해직 언론인이나 비제작부서로 좌천된 기자·PD들의 노동 환경은 외면했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신보라·임이자·문진국·장석춘 등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의원들과 민경욱·이우현 의원 등 한국당 관계자 11명은 13일 오후 3시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고용노동부 서울서부고용지청(이하 서부지청)을 항의 방문했다. 

지난달 29일부터 MBC를 대상으로 한 서부지청의 특별근로감독이 문재인 정부의 방송장악을 위한 것으로 서부지청이 문 대통령의 부당한 지시를 따르고 있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 신보라·임이자·문진국·장석춘 등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의원들과 민경욱·이우현 의원 등 한국당 관계자 11명은 13일 오후 3시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고용노동부 서울서부고용지청(이하 서부지청)을 항의 방문했다. 사진=김도연 기자
▲ 신보라·임이자·문진국·장석춘 등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의원들과 민경욱·이우현 의원 등 한국당 관계자 11명은 13일 오후 3시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고용노동부 서울서부고용지청(이하 서부지청)을 항의 방문했다. 사진=김도연 기자
서부지청 소회의실에서 한국당 의원들은 전국언론노동조합이 MBC 기자·PD들을 2012년 근거없이 해고했다고 발언한 백종문 부사장 등 MBC 경영진에 대한 특별근로감독을 요청했을 때인 지난해 1월 상황과 2017년 현재 상황을 비교하면서 무엇이 달라졌는지 집요하게 추궁했다.

지난해 특별근로감독 요청에는 ‘요건이 안 된다’던 노동부가 새 정부가 들어서자 180도 달라졌다는 것이다. 이날 이우현 의원이 “(MBC에 대한 특별근로감독을) 누가 지시했느냐”고 목소리를 높인 까닭이기도 하다.

김홍섭 서부지청장은 “노동관계법령 위반으로 파업이 일어났거나 일어날 가능성이 있는 사업장에 대해서 특별근로감독을 할 수 있다”면서 “1년여 사이에 중앙노동위원회에서 MBC에 대해 ‘부당노동행위’라고 판정한 내용이 있고 법원에서도 MBC 징계에 대해 노조원 승소 판결을 내린 것이 있다”고 밝혔다.

실제 지난 3월 중노위는 MBC가 노조 전임자에 대한 근로시간면제(타임오프) 종료를 일방 통보한 것을 ‘부당노동행위’라고 인정했다. 지난 4월 대법원에서는 한학수·김환균·이우환·이춘근 등 MBC PD에 대한 비제작 부서 전보가 부당하다는 판결이 확정됐다. 

김 지청장은 지난 10일 마무리됐어야 할 특별근로감독을 4일 연장한 것에 대해 “특별근로감독을 위해 자료를 검토하고 진술을 받는 데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또한 MBC 측 자료 제출이 지연됐다”고 말했다.

언론노조 MBC본부도 13일 “김장겸 사장 등 조사 대상자들은 핵심 자료 제출을 고의적으로 지연하거나 기피하는 등 감독 방해 행위로 일관했다”며 “조합에 들어온 다수의 제보에 따르면, 조사를 받아야 할 핵심 책임자들은 대부분 조사를 기피했다. 실무자들에게 진술 조사를 떠맡기는 무책임과 후안무치로 일관했다”고 사측의 조사 기피 의혹을 제기했다. MBC가 “성실히 자료를 제출하고, 묵묵히 참고 조사에 협조해 왔다”고 주장한 것과는 상반되는 진술이다.

한국당 의원들은 “(근로감독과 관련한) 조사 내용과 자료를 달라”며 비공개 면담을 요청했다. 비공개 면담에서 한국당 의원들은 “김장겸 사장은 임명된 지 얼마 안 됐는데 (노동부가 김장겸) 찍어내기에 이용되는 것 아닌가”라며 고성을 지르기도 했다.

▲ 신보라·임이자·문진국·장석춘 등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의원들과 민경욱·이우현 의원 등 한국당 관계자 11명은 13일 오후 3시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고용노동부 서울서부고용지청(이하 서부지청)을 항의 방문했다. 사진=김도연 기자
▲ 신보라·임이자·문진국·장석춘 등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의원들과 민경욱·이우현 의원 등 한국당 관계자 11명은 13일 오후 3시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고용노동부 서울서부고용지청(이하 서부지청)을 항의 방문했다. 사진=김도연 기자
1시간여 동안 면담이 끝나고 한국당 의원들은 기자에게 “(서부지청이) 17일까지 자료를 주기로 했다”고 말하면서도 어떤 자료인지는 확인해주지 않았다. 

이날 기자와 따로 만난 김홍섭 지청장은 “비공개 면담이었던 만큼 (한국당 측에) 어떤 자료를 제공할 지 밝힐 수는 없으나 이번 조사 내용과 관련한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김 지청장은 또 “현장 조사는 내일(14일)까지이며 특별근로감독 결과에 대해서는 (조사 내용을) 검토한 뒤 결정될 것”이라고 했다.

이날 한국당의 항의 방문은 2012년 이후 사측의 탄압으로 비제작부서로 부당 전보되거나 파업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해고된 MBC 언론인의 현실을 외면했다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새 정부가 들어선 이후 실시된 특별근로감독을 ‘방송 장악’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박근혜 정부가 MBC의 노동 탄압을 방관했다는 비판과 맞닿아있기 때문이다. 

면담이 끝난 뒤 민경욱 의원은 “비제작부서로 부당 전보된 언론인들이나 파업에서 해직된 언론인에 대해서는 어떤 입장인가”라는 기자 질문에는 “답하지 않겠다”며 취재를 거부했다. 

건물 밖으로 나와 재차 “한국을 대표하는 공영방송 출신으로서 해직 언론인에 대한 입장을 달라”, “언론인으로서 해직 언론인에 대해 한 말씀해달라고 하자 민 의원은 “안 한다고 했습니다”, “지금 뭐하는 짓입니까”라고 버럭 언성을 높이며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1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wjshadmf 2017-07-15 10:43:28    
저 사람들 머리 속은 뭘로 채워져 있을지 궁금하다. 정의가 뭔지는 아나?
121.***.***.32
profile photo
좃선일보 2017-07-14 14:11:39    
이야, 저런 놈이 kbs9시뉴스 간판 앵커였다니!
저놈이 진행하던 kbs뉴스를 본 내가 억울해 죽겠다!
제발 명대로 살지말고 빨리 가버려라!!!!!
61.***.***.136
profile photo
ZZZ 2017-07-14 13:18:12    
민경욱! 돼지발정제, 철새, 양아치, 쓰레기당에 들어가더니 눈에 뵈는게 없는 모양이네..
양심은 어디 팔았니? 쓰레기 새키야...
117.***.***.94
profile photo
나그네 2017-07-14 11:16:07    
난 민경욱을 좋게 보지 않는다 박근혜 꽁무니에서 온갖 아양 떨던 놈아닌가
저질 언론인 저질 국개의원
125.***.***.144
profile photo
세월호의 진실? 2017-07-14 09:37:12    
꼴깝을 떠네요!
그런데 경욱이 이놈은 소리만 버럭대고 지랄이신지?
이명박근혜 때는 방송장악 안했냐?
58.***.***.130
profile photo
대갈빡 2017-07-14 09:04:07    
민또로 불러 드릴깽
곰팡이 만큼 진동 하더니 변신이 양아치냐
58.***.***.229
profile photo
머루다 2017-07-14 08:20:52    
민경욱 뿐 아니라 자한당 년놈들 모두 살처분 하고 국민당은 해체하고 선거 다시하고 싶다 씨를 말려버려야 나라 다운 나라로 만들고 싶은 모든 국민들의 뜻이다
183.***.***.51
profile photo
시나회 2017-07-14 03:07:58    
문맥이 영 유치원수준 보다 못하다
이런 놈을 기자로 뽑았을까....
219.***.***.55
profile photo
이웃 잇니 ? 2017-07-14 01:49:52    
엮겨운 정도 놈은 ,
아니지만 ,
녀석의 그동안 언.행 은 ..

별 부담감 없이
경멸 해도 되는 얼간이 ..

119.***.***.132
profile photo
친일단죄 !!! 2017-07-14 00:08:08    
이승만 때부터 친일파 세키들이 모여서 자유당 만들고, 자유당 때부터 깡패들 동원하고, 당 이름만 바꾸어 온 민족의 기생충 인 세키들이 !! 나라를 망치려고 작정을 했나 !!! 친일파"추종"적페"조력자"연합 세력들은 조직적 으로 자금을 지원하며, 정부 흔들기에 적극적 !!! 으로, 나서고 있다 !!!
싸그리 찾차서 사형대 올려라 !!!!!!!!!!!!!!
58.***.***.84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