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3년 만에 KBS 찾은 세월호 유족, 이번엔 ‘합창단’으로

세번째 ‘마봉춘 고봉순 불금파티’… 이남석씨 “KBS·MBC 사장들도 박근혜처럼 후회할 것”

2017년 08월 05일(토)
김도연 기자 riverskim@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세월호 유가족과 KBS 언론인들이 서울 여의도 KBS 본관 앞에서 다시 만났다. 2014년 참사 직후 KBS를 항의 방문했던 세월호 유족들은 ‘416합창단’으로 ‘치유의 노래’를 불렀다.

‘KBS·MBC 정상화 시민행동’이 4일 오후 7시 KBS 본관 앞에서 연 세 번째 ‘돌아오라! 마봉춘 고봉순 불금파티’ 집회에서 세월호 유족 이남석씨는 공영방송 정상화 투쟁에 나선 KBS·MBC 언론인들에게 “정의를 위한 싸움에 나서주신 것이 존경스럽고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씨는 단원고 2학년5반 고 이창현 군의 아버지다.

이씨는 “세월호 가족들이 3년 넘게 싸우고 있는 것은 보상을 바라서가 아니”라며 “대한민국 꿈나무들을 위해 상식이 통하는 나라를 만들기 위함”이라고 말했다.

▲ ‘KBS·MBC 정상화 시민행동’이 4일 오후 7시 KBS 본관 앞에서 연 세 번째 ‘돌아오라! 마봉춘 고봉순 불금파티’ 집회에서 세월호 유족 이남석씨는 공영방송 정상화 투쟁에 나선 KBS·MBC 언론인들에게 “정의를 위한 싸움에 나서주신 것이 존경스럽고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씨와 416합창단이 피켓을 들고 웃음을 보이고 있다. 사진=이치열 기자
▲ ‘KBS·MBC 정상화 시민행동’이 4일 오후 7시 KBS 본관 앞에서 연 세 번째 ‘돌아오라! 마봉춘 고봉순 불금파티’ 집회에서 세월호 유족 이남석씨(아랫줄에서 오른쪽)는 공영방송 정상화 투쟁에 나선 KBS·MBC 언론인들에게 “정의를 위한 싸움에 나서주신 것이 존경스럽고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이씨와 416합창단이 피켓을 들고 웃음을 보이고 있다. 사진=이치열 기자
이씨는 “저희 집은 TV가 없다. 언론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하기 때문”이라며 “공영방송이 바로 선다면 다시 TV를 사서 뉴스를 보고 듣겠다”고 말했다.

이씨는 “KBS·MBC 사장 등 언론 부역자들은 악마라고 생각한다”며 “최고 권력을 가진 박근혜도 악마 가운데 하나였으나 악마는 오래 가지 않는다. 법의 심판을 받고 지금은 감옥에 있다”고 말했다.

이씨는 “KBS·MBC 악마들도 박근혜와 같이 땅을 치고 후회할 날이 올 것”이라며 “현재 많은 공영방송사 노조 조합원들이 해고와 갖은 핍박을 받고 있는데 조금이라도 양심이 있다면 공영방송사 사장들은 이들에게 사죄하고, 원상 복귀시켜야 한다. 그럴 때만이 책임을 덜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씨는 자리에 참석한 KBS·MBC 언론인들에게 “여러분이 하고 계시는 일은 이 나라 정의를 위한 것”이라며 “존경하고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 ‘KBS·MBC 정상화 시민행동’이 4일 오후 7시 KBS 본관 앞에서 연 세 번째 ‘돌아오라! 마봉춘 고봉순 불금파티’ 집회에서 세월호 유족들이 2014년 참사 직후 길환영 전 KBS 사장이 청와대 앞에서 세월호 유가족에게 사과하는 영상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이치열 기자
▲ ‘KBS·MBC 정상화 시민행동’이 4일 오후 7시 KBS 본관 앞에서 연 세 번째 ‘돌아오라! 마봉춘 고봉순 불금파티’ 집회에서 세월호 유족들이 2014년 참사 직후 길환영 전 KBS 사장이 청와대 앞에서 세월호 유가족에게 사과하는 영상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이치열 기자
지난 2014년 세월호 참사 직후 김시곤 전 KBS 보도국장이 세월호 참사를 교통사고와 비유했다고 알려지면서 세월호 유족들은 KBS를 항의 방문했다. 이에 대해 입장을 밝히지 않던 길환영 전 KBS 사장은 유가족이 청와대 인근에서 철야 항의 농성을 벌이자 그제서야 유가족에게 고개를 숙였다.

김 전 국장은 사임 기자회견에서 길 전 사장과 박근혜 청와대의 노골적인 보도 개입을 폭로하며 파문을 일으켰다. 이 사태 이후 전직 대통령 박근혜씨는 길 전 사장을 해임했다.

성재호 언론노조 KBS본부장은 416합창단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성 본부장은 “2014년 저희는 길환영 KBS 사장을 쫓아냈다”며 “그때 (정권의 언론 장악을) 끝냈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다”고 술회했다.

성 본부장은 “낙하산 사장을 쫓아내니 또 다른 낙하산 사장이 왔다”며 “그래서 만들어진 것이 고대영 KBS 사장과 이인호 KBS 이사장 체제”라고 말했다. 이어 “얼마 남지 않은 것 같다”며 “지금은 시민들이 계단에 앉아 계시지만 이제 로비에서 사장실 모두를 시민에게 돌려드리겠다”고 선언했다.

▲ ‘KBS·MBC 정상화 시민행동’이 4일 오후 7시 KBS 본관 앞에서 연 세 번째 ‘돌아오라! 마봉춘 고봉순 불금파티’ 집회에는 150여 명의 전·현직 언론인들과 시민들, 단체 관계자들이 참석해 언론 개혁에 대한 열망을 이어갔다. 사진=이치열 기자
▲ ‘KBS·MBC 정상화 시민행동’이 4일 오후 7시 KBS 본관 앞에서 연 세 번째 ‘돌아오라! 마봉춘 고봉순 불금파티’ 집회에는 150여 명의 전·현직 언론인들과 시민들, 단체 관계자들이 참석해 언론 개혁에 대한 열망을 이어갔다. 사진=이치열 기자
▲ 416합창단이 4일 오후 7시 KBS 본관 앞에서 연 세 번째 ‘돌아오라! 마봉춘 고봉순 불금파티’ 집회에서 연대의 노래를 부르고 있다. 사진=이치열 기자
▲ 416합창단이 4일 오후 7시 KBS 본관 앞에서 연 세 번째 ‘돌아오라! 마봉춘 고봉순 불금파티’ 집회에서 연대의 노래를 부르고 있다. 사진=이치열 기자
▲ ‘KBS·MBC 정상화 시민행동’은 4일 오후 7시 KBS 본관 앞에서 세 번째 ‘돌아오라! 마봉춘 고봉순 불금파티’ 집회를 개최했다. 사진=언론노조 KBS본부
▲ ‘KBS·MBC 정상화 시민행동’은 4일 오후 7시 KBS 본관 앞에서 세 번째 ‘돌아오라! 마봉춘 고봉순 불금파티’ 집회를 개최했다. 사진=언론노조 KBS본부
제작 중단을 선언한 MBC 시사제작국 기자·PD를 대표해 마이크를 잡은 조의명 MBC 시사매거진 2580 기자는 “YTN 해직 기자들이 9년 만에 현장으로 돌아가게 됐다. 우종범 EBS 사장은 꼬리를 말고 내려갔다”며 “KBS 언론인들도 움직이기 시작했고 PD수첩을 포함해 MBC 언론인들도 한 발 내딛었다. KBS 구성원들이 혼자 싸우지 않도록 든든한 동지로서 연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진걸 참여연대 사무처장은 “언론노조와 함께 하는 국민들이 승리하고 있다”며 “언론 개혁을 바라는 국민들의 마음은 여의도 KBS, 상암동 MBC 앞에 모여 있을 것이다. 참여연대도 끝까지 함께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집회에는 150여 명의 전·현직 언론인들과 시민들이 참석해 언론 개혁에 대한 열망을 이어갔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친일적페 단죄!! 2017-08-05 08:43:21    
세월호 관련 된 , 유가족 과 생존자, 주위분들, 국민분들 의 정신적 치료에 국가는 최선을 다해야 할것 입니다 !!!!!! 또한, 유가족 분들을 , 거짓 !! 선전과 선동으로 , 두번 죽이는 고통으로 몰아 붙였던, 친일파 앞잡이"추종적페"조력자"연합 세력들을 , 샅샅이 찾아서, 온 국민들이 보는 공개된
자리에서, 처형"사형으로 처단하고 단죄해야 합니다 !!!!!
58.***.***.135
profile photo
친일적페 단죄!! 2017-08-05 08:36:55    
세월호 의 억울한 죽임을 당한 수많은 사람들 과 우리의 아이들 !!! , 우리 민족의 혼을 깨우는 영령이 되엇음 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
58.***.***.135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