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BS 보도국 보직사퇴 현실화되나

기자 보직자 23명, 7일 고대영 사장 퇴진 요구하며 보직사퇴 예고

2017년 08월 08일(화)
정철운 기자 pierce@mediatoday.co.kr
콘텐츠의 미래 컨퍼런스, CONMI 2018 - 마감 임박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KBS 기자 보직자(부장·팀장·앵커) 23명이 지난 7일 성명을 내고 고대영 KBS사장의 퇴진을 공개적으로 요구하며 보직사퇴를 예고했다. 3년 전 길환영 KBS사장이 조직 장악력을 잃고 해임된 과정 역시 보도국 보직자들의 보직사퇴로 시작됐다.

기자 보직자들은 이날 ‘자신과 KBS를 지키는 길, 사퇴뿐이다’란 제목의 기명 성명을 통해 “여지없이 독선의 길을 걸어 온 고 사장 선택의 결과는 무너진 공영방송이고, 추락한 신뢰다. 특히 그 추락은 무너진 보도에서 기인한다”라고 지적하며 “우리 기자 보직자들은 후배들 징계와 보도 참사 앞에서 미력이나마 노력해보려 했지만 불통의 벽 앞에서 좌절했다. 이제 더는 참담한 현실을 외면만 하고 있지 않으려 한다”며 고 사장의 사퇴를 요구했다.

▲ KBS로고.
▲ KBS로고.
기자 보직자들은 “고 사장 측은 적법 절차에 의해 선출된 사장인 만큼 임기가 보장돼야 한다는 점을 들고 있다고 한다고 들었다. 그러나 대통령 탄핵에서도 봤듯, 임기 보장은 아무나가 대상이 아니다. 공영방송 사장이 공영방송의 역할을 해내지 못했는데, 아니 오히려 치욕의 시간들로 망가뜨려 놓았는데도 임기를 운운할 수 있는가”라고 되물으며 “분노의 흐름을 되돌리기에는 이미 늦었다”고 강조했다.

기자 보직자들은 홍기섭 신임 보도본부장을 향해서도 “침몰하고 있는 고대영 역사의 방패막이가 되지 말고, 언론인으로서 후배들 편에 서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퇴진하지 않을 경우 보직을 사퇴 하겠다”고 예고했다. 기자 보직자들의 보직사퇴는 다른 부서의 연쇄 보직사퇴로 이어지며 고대영 사장의 조직 장악력에 심각한 위기를 불러일으킬 가능성이 높다.

아래는 성명 전문. 

자신과 KBS를 지키는 길, 사퇴 뿐이다

기회는 그래도 여러 번 있었다. '이정현 녹취록 사건' 침묵을 비판한 기자의 부당 징계 때, 회사가 투자한 영화의 일방적인 홍보에 동원되기를 거부한 기자에 대한 징계 때, 국정 농단 사태 앞에서 그지없이 무기력했던 모습을 반성하자는 후배 기자들의 요구가 빗발칠 때...권한을 가진 사장으로, 또 기자로, 기대는 낮았지만 고대영 사장은 다른 선택을 할 수도 있었다.

그러나 여지없이 독선의 길을 걸어 온 고 사장 선택의 결과는 무너진 공영방송이고, 추락한 신뢰다. 특히 그 추락은 무너진 보도에서 기인한다. 기자로서 부인할 수 없는 치욕적 현실이다.

우리 기자 보직자들은 후배들 징계와 보도 참사 앞에서 미력이나마 노력해보려 했지만 불통의 벽 앞에서 좌절했다. 그리고 자괴감과 좌절이 쌓여 지쳤다는 핑계로, 어느 순간부터는 침묵했으며, 어느 순간부터는 외면했다. 먼저 반성한다. 그리고 이제 더는 참담한 현실을 외면만 하고 있지 않으려 한다.

고대영 사장은 취임사에서 30년을 KBS인으로 살아오며 자신을 지탱해준 것은 자부심이라 했다. 공영방송 KBS가 수행하는 역할에 따른 자부심이라고 했다. 고 사장이 이해하는 공영방송의 역할은 무엇인가? 고 사장 체제 하의 KBS가 공영방송으로서 얼마만큼의 평가를 얻었는지는 여러 수치를 들지 않아도 명확하다. 사내의 평가, 외부의 평가, 경영 실적, 어느 하나 예외 없이 낙제점이다. 고 사장 체제의 탄핵이다.

고 사장은 KBS인으로서 돌아보라. 무엇이 남았는가? 고 사장 측은 적법 절차에 의해 선출된 사장인 만큼 임기가 보장돼야 한다는 점을 들고 있다고 한다고 들었다. 그러나 대통령 탄핵에서도 봤듯, 임기 보장은 아무나가 대상이 아니다. 공영방송 사장이 공영방송의 역할을 해내지 못했는데, 아니 오히려 치욕의 시간들로 망가뜨려 놓았는데도 임기를 운운할 수 있는가? 공영방송의 가치는 깡그리 짓밟아두고, 임기 보장을 요구할 때만 공영방송 운운할 것인가?

KBS의, KBS 뉴스의 무너진 공정성을 어떻게 회복할 수 있을 것인가? 고 사장은 이에 대한 답을 내놓아라. 그 답이 ‘돌려막기식 인사’는 아니라는 것, 분노의 흐름을 되돌리기에는 이미 늦었다는 것은 자명하다.

홍기섭 신임 보도본부장에게 말한다. 보도본부장은 대한민국의 역사를 바꿀 수도, 부역 언론인으로 이름 없이 사라져갈 수도 있는 자리다. 침몰하고 있는 고대영 역사의 방패막이가 되지 말고, 언론인으로서 후배들 편에 서라.

이제 마지막 기회이다. 간곡한 부탁이기도 하다. 고대영 사장은 용퇴하라. 다시 자랑스러운 KBS를 만드는 시작은 고 사장의 사퇴에서 출발할 것이다.

KBS 기자, 부장 팀장 앵커들의 이 요구를 무겁게 받아들이기 바란다. 고 사장이 지금껏 그랬듯 독선의 길을 계속 간다면, 우리 역시 경고에서 그치지 않고 보직을 사퇴할 것이다. 그리고 고대영 체제 탄핵을 위해 KBS 선후배들, 시민들과 함께 결연히 나아갈 것이다.

2017년 8월 7일

KBS 기자 보직자(부장·팀장·앵커) 23명 일동

김대영 김명섭 김성모 김원장 김태욱 김휴동 박일중 박태서

방세준 송현정 유원중 윤양균 윤희진 이영석 이영현 이해연

조성훈 조일수 조중기 조현진 최정근 한보경 한성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6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카비전시승체험단 2017-08-09 14:33:06    
카비전시승체험단
모든 차량 6개월무료시승이벤트!

-----------------------------------
★★★★BMW 7시리즈 6개월 무료시승★★★★
k3 , 아반떼, k5, 쏘나타, 그랜져,
제네시스, 그외 모든 차량 선택가능합니다!
-----------------------------------

당첨자분들 후기는 카비전 공식블로그에서 확인가능합니다
★클릭이 안될시엔 네이버에 '카비전시승체험단'을 검색하세요★

상담&이벤트보기 :goo.gl/jXjtEk
공식블로그 :blog.naver.com/wj8kjtmk
114.***.***.212
profile photo
깨소금 2017-08-09 07:25:47    
KBS 보직 기사들 총사퇴 배수진! 정말 자랑스럽습니다.
이렇게 KBS 직원들이 보직 사퇴를 한다면 KBS 무너집니다.
무너지면 다시 세우면 됩니다. 국민들도 여기에 동참해 KBS에 광고를 하는
기업들의 제품 불매윤동을 해야 합니다. 그리고 KBS 이사진도 퇴진해야 합니다.
MBC 역시 그렇게 해야 합니다. 이제 막장 KBS MBC를 끝낼 때가 되었습니다.
75.***.***.98
profile photo
제갈 2017-08-09 02:25:56    
요즘 언론이 어찌 노조가 판을치나,,,
가짜뉴스,여론조작, 데모, 진짜 언론종사자 물갈이 필요하다
임기보장하거라 헛소리 말고 좌빨시키들아.
175.***.***.24
profile photo
오카모토 부관참시 2017-08-09 09:05:57    
요 십알단ㅂㅅ 틀딱충은 쥐색히가 멀쩡한 정연주 사장 불법으로 몰아냈을 때엔 잘 한다고 @$$Hole을 쪽쪽 빨아댔겠지? 그런데 지금은 뭐가 어쩐다구? 요거나 처먹어 : 凸-_-凸
203.***.***.100
profile photo
재갈 2017-08-10 14:43:13    
제갈은 입에 재갈을 물고 오뉴월 서리 맞은 소똥처럼 가만히 있기를.
175.***.***.188
profile photo
국민 2017-08-08 21:11:34    
한국방송 고 사장~한참 후배가 되는 부하직원들에게 이렇게 욕먹고 망신 당하는데 이 정도 되면 후배들에게 맡기고 용퇴하는게 옳은 선택인 듯 하오~가족들 생각도 하고..세상이 바뀌었소..그 동안 수고 많이 했으니 편히 쉬시오..문화방송 김 사장도 마찬가지이고..
203.***.***.56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