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CBS “삼성 인사청탁 CBS 간부 연루, 깊은 유감”

경영진 공식입장 내고 “재발 않도록 노력할 것”…CBS 노조 “회사 측이 일벌백계 의지 보여야”

2017년 08월 09일(수)
장슬기 기자 wit@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이희상 전 대전CBS 본부장이 장충기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차장(사장)에게 자신의 아들 삼성전자 취업 청탁 문자를 보낸 것과 관련 CBS가 지난 8일 공식입장을 통해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장충기 문자로 드러난 삼성-언론 간 유착 논란에 대해 언론사 경영진이 직접 입장을 낸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이날 전국언론노동조합 CBS지부는 “회사 측이 이 문제에 대해 철저한 반성과 유감, 일벌백계의 의지를 표명해야 한다”며 △회사의 정확한 사실 해명 및 반성과 유감 표명 △CBS 전 직원을 향한 이희상의 사과문 작성 및 공개 △이희상에 대한 CBS 명예훼손 소송 진행 등 세 가지를 회사에 요구했다고 밝혔다.

CBS는 한용길 사장 명의로 “7일 시사주간지 ‘시사인’에서 삼성 미래전략실 장충기 사장에 대한 언론사 간부들의 청탁문제를 폭로해 파문이 일었다”며 “시사인이 폭로한 문제에는 전직 CBS 간부가 장 사장에게 삼성전자에 지원한 아들의 입사를 부탁하는 인사 청탁을 한 사실이 포함돼 있다”고 설명한 뒤 “회사는 부정한 인사 청탁에 전직 CBS간부가 연루된 데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 사진=연합뉴스
▲ 사진=연합뉴스

CBS는 “회사는 향후 이와 유사한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며 특히 부정청탁과 금품수수, 성희롱 등 중대 비위행위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 전 본부장은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문자를 보낸 사실을 인정하고 잘못을 시인했다.

[관련기사 : CBS 간부, 삼성에 “제 아들 삼성전자 발표가 임박했습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국민 2017-08-09 23:03:29    
기독교방송은 복음전파 보다는 노컷 뭔가 만들어서 정치선동이나 하고 돈벌이에 힘쓰고..종교방송국 설립취지와는 무관하던데..이러니 사고 안 터지는게 더 이상..
211.***.***.111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