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여기자협회 “성희롱 단톡방 기자들, 협회 영구제명해야”

중징계로 언론계 성평등 확립 요구…“동료 여기자를 품평과 성희롱 대상으로 삼아”

2017년 08월 10일(목)
이하늬 기자 hanee@mediatoday.co.kr
콘텐츠의 미래 컨퍼런스, CONMI 2018 - 마감 임박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한국여기자협회(회장 채경옥)가 10일 ‘성희롱 단톡방’ 사건 기자들에 대해 중징계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관련기사 <‘단톡방 성희롱’ 세계일보‧머니투데이‧파이낸셜뉴스‧아이뉴스24>)

여기자협회는 “최근 언론에 보도된 남성 기자들의 성희롱 단톡방 사건은 실로 충격적”이라며 “동료 여기자들을 품평과 성희롱의 대상으로 삼았다는 사실은 언론인으로서 기본 자질을 의심하게 할 만한 일일 뿐만 아니라 여기자 전체에게 성적 수치심과 모욕감을 안겨줬다”고 주장했다.

여기자협회는 “조직과 취재현장 곳곳에 남아있는 성차별적 관행과 맞서가며 치열한 취재경쟁을 벌이고 있는 여성 기자들은 이제 동료 남성 기자들을 대할 때마다 자신이 성적 대상으로 언급되고 있을지도 모른다는 ‘공포’까지 안고 살아가야 한단 말인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여기자협회는 “여성을 성적 대상화하는 남성들의 언행이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상황”이라는 점을 언급하며 “이를 비판적으로 보도해 온 언론계에서 이런 일이 벌어졌다는 사실을 국민들이 어떻게 받아들일 것인지 자괴감과 모멸감을 참을 길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여기자협회는 해당 △해당 기자들에 대한 중징계 △이들에 대한 진상조사 결과를 적정한 범위 내에서 공개할 것 △한국기자협회는 이들을 회원 명단에서 영구 제명할 것 △이번 사건을 계기로 각 언론사는 성희롱 예방교육을 강화하는 등 사내 성평등 문화를 재점검할 것 등을 요구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쑥대머리 2017-08-11 12:43:16    
얼마 전 단톡방 남성 기자 중 한 명이 "부끄럽고 참담하고 죽고 싶다"고 입장을 밝혔죠. 그가 어떤 감정인지는 다른 사람들이, 특히 피해자와 여성 기자들이 알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고, 어떻게 책임을 지겠는지 피해자에게 어떻게 사죄할 것인지를 밝혀줬으면 좋겠더라구요. 성명서에서 말씀하신 바와 같이 성적 대상화를 비판해온 언론계에서까지 이런 일이 일어났다는 것에 여성인 저야말로 참담하네요.. 그 와중에 자신은 성희롱성 발언을 하지 않았다고 변명까지. 여전히 그게 중요하다니, 진짜 부끄럽고 참담하려면 멀었죠. 그 남성 기자야 그저 '쪽팔려서' 죽고 싶은 거지, 진짜 죽고 싶은 건, 심지어 진짜 죽는 건 여자들이죠. 기가 차네요.
49.***.***.42
profile photo
미디어오늘화이팅 2017-08-11 23:36:47    
공감합니다. 본인은 '쪽팔려서' 죽고 싶은데 피해여성분은 얼마나 힘들까요
"부끄럽고 참담하고 죽고싶다"고 입장을 밝히신 기자분은 본인은 절대 그런 글을 쓰지는 않고 보기만 했다고 그와중에도 발을빼더군요 살인행위를 보기만하고 말리지 않으면 공범 아닌가요? 그리고 본인들이 한짓이 피해자들에 대해 인격살인이란 생각은 안해보셨는지요...?
본인의 입장을 밝히기 전에 피해자에 대한 진정한 사과가 먼저 아닌가요? 그 어디에도 피해자에게 진심으로 미안하다고 하는 기사는 못본거 같네요...
본인들이 한짓에 대해 죗값을 받으시고 그로인해 부끄러운건 그들이 감당해야할 몫인거 같네요
본인들이 잘못된 행동을 해서 받는 다른 사람들의 경멸까지 저희가 왜 알아야 하나요
210.***.***.46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