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재인 정부 첫 공영방송 사장 다큐PD 출신 장해랑 교수

장해랑 EBS 신임 사장, “제작자율성을 현장에 넘기고, 디지털에 맞는 EBS 콘텐츠와 플랫폼 만들 것”

2017년 09월 08일(금)
금준경 기자 teenkjk@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KBS 다큐멘터리 PD출신인 장해랑 세명대 저널리즘스쿨 교수가 EBS 사장에 임명됐다.

방송통신위원회는 8일 오전 과천정부청사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장해랑 교수 EBS 사장 선임안을 의결했다. 장해랑 사장은 오는 11일 공식 취임할 예정이다.

장해랑 사장은 1982년 다큐멘터리 PD로 KBS에 입사해 KBS1 편성팀장, KBS 프로듀서 협회장, KBS 비서팀 팀장, KBS JAPAN 사장 등을 지냈으며 한국PD연합회장, 한국PD교육원장을 역임했다. 대표작으로는 ‘추적60분’ ‘세계는 지금’ ‘KBS스페셜’ 등이 있다.

참여정부 때 춘추관장을 지낸 안연길 국회방송국장이 최종 면접자 명단에 오르면서 정치권 출신 인사가 선임될 가능성도 있었다. 그러나 방통위는 업계와 학계 경험을 갖춘 장 교수에 높은 점수를 준 것으로 알려졌다. 

▲ EBS 사옥.
▲ EBS 사옥.

장해랑 사장은  8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EBS는 콘텐츠 회사다. 콘텐츠 회사는 제작자율성을 주면 스스로 굴러간다”면서 “편성규약을 다시 만들고, 노사협의를 다시 하는 등 현장에 제작자율성을 넘기고 정치적으로 압력을 받지 않는 창작회사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최근 EBS에서 논란이 된 독립PD 갑질문제와 관련해 장 사장은 “독립PD는 EBS가 콘테츠를 만드는 데 정말 중요한 역량”이라며 편성에 독립PD존을 만드는 등 상생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디지털 시대, 프로듀서와 프로그램을 묻다’의 저자이기도 한 장해랑 사장은 EBS의 ‘디지털 혁신’도 주요 과제로 강조했다. 그는 “넷플릭스를 보면 알 수 있 듯 미디어 시장이 변화하고 있다”면서 콘텐츠를 모바일에 맞게 만들고 플랫폼도 온디맨드 스트리밍으로 만들어내는 게 EBS의 핵심 과제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EBS가 TV수신료 배분 및 지상파 UHD비용 부담 문제를 두고 KBS와 갈등 상황이라는 점에서 EBS 내부에서는 KBS 출신인 장 사장에 대한 우려도 나온다. 장 사장은 오히려 자신이 KBS 출신이기 때문에 중재에 능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다음은 장해랑 사장과 일문일답.

- EBS 사장에 지원한 이유는 무엇인가?

“정치쪽에는 기웃거린 적 없었고 사실 KBS에 기여하는 방법을 고민하고 있었다. 그때 EBS 사장 공모 공고가 떴고, 고민을 많이 했다. 내가 쌓아온 경력이 프로그램 제작이기 때문에, 프로그램에 더 집중할 수 있는 EBS에서 할 수 있는 역할이 있을 것 같아 결정하게 됐다.”

- EBS 사장으로서 강조하고 싶은 점은?

“KBS와 MBC의 제작자율성이 무너져 있다. 콘텐츠 회사는 제작자율성만 조성하면 스스로 굴러간다. 나는 평생 동안 PD의 제작 자율성과 이에 따른 창조성을 강조해왔다. 현장에 자율성을 넘겨 좋은 콘텐츠 창작회사를 만들겠다. 이를 위해 편성규약을 다시 만들고 노사협의도 다시 할 것이다.”

- ‘디지털 시대, 프로듀서와 프로그램을 묻다’에서 디지털 환경변화에 따른 대응을 강조했는데, 이 같은 전략을 경영에도 반영할 것인가?

“콘텐츠를 모바일에 맞게 만들고 플랫폼도 넷플릭스처럼 온디맨드 스트리밍으로 만드는 게 EBS의 핵심 과제가 될 것이다. 명품 킬러 콘텐츠는 모바일 시대에 맞는 콘텐츠여야 한다. 해외 모바일 콘텐츠 실험을 많이 지켜봤고 적용할 수 있는 게 많다. 크로스미디어, 멀티플랫폼이라고 하는데 다양한 플랫폼을 활용하고 이용하는 콘텐츠를 만들어 낼 것이다. 또, 시청자들이 어디서든 볼 수 있는 통합 플랫폼 서비스가 필요하다. EBS는 현재 앱, 웹, 온라인이 따로 돼 있다. 어떻게 묶을지는 고민하고 있다.”

- 현재 EBS는 KBS와 UHD송신설비, 수신료 배분 몫을 두고 갈등상황에 있다. KBS 출신이라는 점에서 내부 우려가 있다.

“오히려 KBS 제작과 기술, 경영파트의 사람들을 잘 안다는 점에서 그들과 EBS 실무진이 마음 터 넣고 얘기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다. MMS(지상파다채널서비스), UHD, 수신료 정책을 하는 데 있어 좋은 분위기가 형성되도록 할 것이다.”

- EBS의 독립PD 갑질 문제가 최근 불거졌는데, 해법이 있나.

“EBS가 만든 상생협력방안에서 더 나아갈 것이다. 지금 EBS는 적은인력과 예산을 갖고 있으면서 오히려 채널이 늘어난 상황이다. 이럴 때는 외부 역량과 함께 하는 게 중요하다. 독립PD들은 EBS가 명품 콘텐츠를 만드는 데 정말 중요한 역량이다. KBS에서도 독립PD들과 함께 해온 경험이 있다.  실무진과 협의해야 하겠지만 독립PD존 같은 걸 만드는 등 전화위복의 계기로 만들겠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8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녹용이 2017-09-12 10:27:16    
언론을 정상화시켜주세요.
210.***.***.150
profile photo
5456 2017-09-09 10:51:43    
아이 씬나 문드골이 되어서 적폐언론 박멸.....
183.***.***.62
profile photo
민도 2017-09-08 15:15:42    
최소한 상식있는 사람이 ebs사장에 임명된 것 같다
이제까지 보수의 껍데기를 두른 정권은 방송사 사장에
양식없고 상식은 말아먹은 정권의 충견만을 꼽았었다
122.***.***.7
profile photo
123aaq 2017-09-08 14:34:50    
어차피 돌고도는 것!! 보수정권일때는 보수 인가, 좌파정권에서는 좌파 인사가 사장하는 것~!! 좌파들이 아무리 징징대며 지롤떨어도 세월은 흘러 보수가 정권잡으면 지금 좌파들이 점령군 행세하 듯..보수도 물갈이 싹 할 것이다. 근데 지난 자살한 노무현 정권때 각지에 심어놓은 좌파가 워낙 튼튼하게 박아놓아 보수들도 완전히 뽑지를 못해서.....어려움이 많았지.
182.***.***.105
profile photo
복뚠이 2017-09-08 15:24:37    
봉창 두드리는것도 한도가 있는거지...
183.***.***.187
profile photo
레이너 2017-09-08 16:56:05    
정상적인 사람이라면, 보수빼고 좌파를 넣는 게 아니라.
정권에 맹종하는 비상식들을 제거하고
정권의 눈치 보지 않는 상식으로 채운다고 말한다.
124.***.***.157
profile photo
사람 인 2017-09-09 08:58:00    
댓글 여기선 첨인데. 신념상 좌,우 성향은 태어나면서 부터 정해진다고 합니다. DNA속에 성향이 잠재되어 있고, 자라면서 조금 바뀔수는 있지만 결국 잠재된 성향대로 정치적 이념적 생활 양상까지. 지금의 문제는 보수, 진보의 문제가 아닙니다. 세상의 절반이 절반을 점령하고 자리를 내어주지 않기 위해서 버티고 이런식의 문제가 이어지는게 아니고. 제대로 발동되지 않은 시스템을 온전한 방향으로 돌리는 일입니다.
민주주의라는 정치 시스템에서 진보, 혹은 보수 어느쪽인건 정권을 잡을 수는 있습니다. 다만 공정함이라는 전제 하에 모든것이 운영되어야 하는데 지난 10년은 보수는 한쪽으로 기울었다면서 판을 정리 하려 했다는겁니다.
220.***.***.104
profile photo
stevX 2017-09-09 12:38:42    
지난 9년동안 보수방송,조중동찌라시를 한번도 안보고 살았으니
느그들도 앞으로 50년간 진보신문 방송 보지말고 살도록해라.
112.***.***.144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