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장겸 등 MBC 전현직 임원 기소 의견 검찰 송치

고용부, 28일 기소 의견으로 검찰 송치… “노조원 부당 전보를 통한 불이익 처분 확인”

2017년 09월 28일(목)
김도연 기자 riverskim@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고용노동부 서울서부고용노동지청이 김장겸 사장 등 전·현직 MBC 고위 임원 6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8일 밝혔다.

서울서부지청은 지난 6월부터 MBC를 대상으로 특별근로감독에 착수해 3달여 만에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기소 의견 송치 대상자는 김 사장과 김재철·안광한 전 MBC 사장, 백종문 부사장, 최기화 기획본부장, 박용국 미술부장 등 총 6명이다. 

전국언론노동조합 MBC본부 신청에 따라 시작된 고용부의 특별근로감독에서 MBC 경영진의 부당노동행위 혐의가 인정된 것이다.

서울서부지청은 주요 부당노동행위로 △노조원 부당 전보를 통한 불이익 처분 노조 탈퇴 종용 및 육아휴직 조합원 로비 출입 저지 등을 통한 노조 지배 개입 등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기간제 노동자 최저임금 미만 시급 지급, 고용부 인가 없는 임산부 야간·휴일노동, 근로기준법상 한도 초과 연장노동 등 개별 관계법 위반 사실도 확인했다.

▲ 지난 5일 오전 서울 마포 고용노동부 서부지청에 출석한 김장겸 MBC 사장. 그는 MBC 언론인을 대상으로 한 부당노동행위 혐의를 받고 있다. 사진=이치열 기자
▲ 지난 5일 오전 서울 마포 고용노동부 서부지청에 출석한 김장겸 MBC 사장. 그는 MBC 언론인을 대상으로 한 부당노동행위 혐의를 받고 있다. 사진=이치열 기자
김홍섭 고용부 서울서부지청장은 “노동3권을 침해하는 부당노동행위는 반드시 근절돼야 한다”며 향후 사용자의 부당노동행위 등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5일 서울서부지청에 출석한 김 사장은 “공영방송 수장으로서 언론 자유와 방송 독립을 어떻게 지킬지 고민이 많다. 취임한 지 6개월 밖에 되지 않은 사장이 정권의 편인 무소불위 언론노조를 상대로 무슨 부당노동행위를 했겠느냐”고 주장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전봉준 2017-09-29 09:21:12    
언론부역자 적폐청산 서둘러야 합니다
121.***.***.156
profile photo
복뚠이 2017-09-29 08:34:57    
503옆에 빈 방들 널렸다더라
쓰레기들은 모조리 쓸어담아서
503 심심해서 딴 짓 못하게 옆방으로 보내버려라~
211.***.***.125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