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노무현 대 이명박’, 이게 말이 되는 프레임인가?

[비평] 왜곡에 악의적인 중립을 가장한 보도…이명박 수사 요구 높아, 조선일보의 시대는 갔다

2017년 09월 30일(토)
정상근 기자 dal@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현 대통령(문재인 대통령)·전전전 대통령(노무현 전 대통령)’ 대 ‘전전 대통령(이명박 전 대통령)’ 이전투구.”

조선일보의 30일자 사설 제목이다. “이명박 전 대통령을 겨냥한 과거사 파헤치기가 현 정권과 전전 정권 간 충돌양상으로 가고 있다”, “현 대통령과 전전전 대통령 측 대 전전 대통령의 사생결단식 충돌이 벌어지려 한다”는 것이 조선일보의 주장이다.

언뜻 보면 맞는 말이고, 공정해 보이는 보도다. 이명박 전 대통령 재임 당시 벌어진 각종 불법혐의의 실체들이 잇달아 공개되고 있고 이에 맞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가족도 뇌물수수에 관련된 공범인 만큼 수사할 수 있다”며 권양숙 여사 등 노 전 대통령의 가족들에 대한 고발을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다.

2017년 9월30일자. 조선일보 사설.
2017년 9월30일자. 조선일보 사설.
전임 정권들에 대한 공격이 양 쪽에서 이어지고 있는 셈이다. 이 모습만 놓고 보면 이명박 전 대통령 말마따나 안보·경제 위기 속에서 미래를 향해 나아가야 할 대한민국이 온통 과거, 전임 정권들에 대한 논란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것 같다. 조선일보가 사설 제목을 ‘전전전’이라느니 ‘전전’이라느니 하는 표현을 쓴 것도 지금의 대한민국이 과거에 매달려 있다는 주장을 극대화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이런 식의 프레이밍은 조선일보 뿐 만이 아니다. 중앙일보는 홍준표 대표의 말을 보도하며 “거칠어지는 과거사 공방”이라고 표현했고 그밖에 많은 언론들이 ‘여야 공방’이라느니, ‘이명박을 노무현으로 맞받아치고 있다’느니 표현하고 있다. 양 측의 극단에서 첨예한 갈등이 이어지는 것처럼 보인다. 분명 언론보도만 보면 반반, 공정해 보이는 보도다.

그러나, 이 프레이밍은 왜곡이다. 매우 악의적이다. 속속들이 드러나는 이명박 정권의 불법 행위 의혹은 날이 갈수록 새로운 증거가 발견되며 ‘사실’로 굳어지고 있다. 그리고 당시 정권이 자행한 행위는 헌법을 부정하고 파괴하는 매우 중대한 범죄 혐의를 받고 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나 정진석 의원이 주장하는 내용은 실체 없는 의혹제기에 불과하다. 명백한 증거도 없이 벌이는 사실상의 ‘아무말 대잔치’에 가깝다. 이들은 일부러 자극적이고 악의적인 표현을 사용하며 전임 정부 적폐로 향하는 시선을 끌고 있다.

그리고 언론은 이 ‘아무말 대잔치’를 받아쓴다. 조선일보의 사설처럼 의도가 느껴지는 것들도 있는 반면 그야말로 그냥 단순히 상호간의 말을 ‘지상중계’하는 매체도 있다. 하지만 ‘나오는 말을 옮길 뿐’ 이라는 항변은 무색하다. 쏟아지는 홍준표 대표 등의 악의적 발언을 무비판적으로 옮겨 적는 매체들 또한 지금의 ‘적폐청산’ 국면을 ‘노무현 대 이명박’으로 만드는데 일조하고 있다.

▲ 이명박 전 대통령 ⓒ연합뉴스
▲ 이명박 전 대통령 ⓒ연합뉴스
사안의 중대성과 사실성, 모든 점에서 미루어봤을 때 지금 이뤄지고 있는 이명박 정권에 대한 ‘적폐청산’ 움직임과 고 노무현 대통령이 한 줄로 설 수 있을 리는 없다. 하지만 일부 언론은 열심히 전전 정부나 전전전 정부나 ‘그놈이 그놈’으로 보이도록 열을 올리고 있고, 이런 정치혐오적 풍토 위에서 당장 수사 대상으로 올라야 할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금의 일들을 “적폐 청산이라는 미명하에 일어나는 퇴행적 시도”라고 자신있게 말 할 수 있게 됐다.

그리고 조선일보는 역시 이런데 있어서는 ‘발군’이다. 조선일보는 이날 사설을 통해 “현 대통령 측은 노무현 전 대통령 자살의 복수심에 불타고 있고 전전 대통령 측은 ‘그렇다면 다 까발려보자’는 식”이라며 “한반도 핵 위기가 일촉즉발인데 여당 사람들은 가진 힘의 9할을 전전 대통령에게 복수하는 데 쏟고 있는 것 같다. 양쪽 다 평정심을 찾기를 바랄 뿐이다”라고 말했다.

지금의 국면은 조선일보의 주장대로 ‘현 대통령과 전전전 대통령 측 대 전전 대통령의 사생결단식 충돌’이 아니다. 전전 대통령 재임기간 국가기관은 그야말로 불법의 온상이었으며 아직 수도 없이 많은 적폐의 정황이 근거로 남아있다. 반면 지금 자유한국당 등에서 주장하는 전전전 대통령 시절의 문제들(노 전 대통령의 서거가 부부싸움 때문이라던지, 권양숙 여사를 수사하라던지)은 근거 제시 없이 내뱉는 말로 오히려 처벌해야 할 허위사실 유포가 될 수도 있다.

적폐는 청산돼야 한다. 그것이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배경이 된 ‘촛불 혁명’의 정신이다. 지난 27일 발표한 미디어오늘-에스티아이 정례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76.2%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수사를 찬성했고(관련기사 - ‘국정원 문건 파문’ 이명박 전 대통령 수사 ‘찬성’ 76.2%) 이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을 요구했던 여론과 거의 비슷하다.

조선일보가 아무리 프레이밍을 해도, 다른 언론들이 우르르 ‘중립’이란 이름으로 이 프레이밍을 따라가도 민중들에게는 소용없다는 의미도 된다. 이제 조선일보가 자신의 힘을 맹신하며 ‘프레이밍’을 할 때는 지났다는 의미일 수도 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5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마사오 2017-10-05 15:53:14    
언론 좋아 하네~~언제부터 종편 쓰레기(JTBC 뺴고) 들이 언론이라고
신문? 푸 하하하하~~조중동은 벌써 라면 밑받침 된지 오래다~~
조선일보도 광주 MBC 처럼 함 불타봐야 정신 차릴래나?
아님 그냥 자진 폐간도 답이긴 하다만~~
아직도 국민을 호구로 알지~~10ㅅㄱ들이~~
지네가 무턱대고 떠들어 주면 국민이 오~~~그래? 이럴줄 아나부네~~
믿고 거르는 조 ㅅ 선
106.***.***.98
profile photo
2017-10-05 14:01:51    
뇌물 사건에 대하여 어느 누구도 자유로울수 없다.
성역없이 철저하게 수사하여 문재인이가 말하는 적폐를 청산해야한다.

권양숙이 받은 돈,
노무현 딸의 미국집과,
노무현 아들의 유학비용과,
노무현의 형과 뇌물관계,
논두렁에 버렸다는 삐아제시계등등
모든것을 깨끗하게 청산하고
이같은 말이
두번다시 사람들 입에 오르지 않게 하는것이
미래를 위해서도 좋을것이다.
175.***.***.53
profile photo
다까키 2017-10-05 15:49:41    
그놈의 시계 타령은 지겹지도 않냐?
물타기 하지마 10ㅅ야~~ 아직도 댓글달면 돈 나오는곳이 있나부네~~
106.***.***.98
profile photo
김지환 2017-10-03 01:45:15    
참나 울나라 대통령 능 세워 이제 지겨버 노무현대통령때부터 이렇터니 휴대폰 발전 막자 머같은 루저들 말에 현혹되지 말고 자기들이 대통령 해보라고 하삼
123.***.***.213
profile photo
민도 2017-10-02 14:45:01    
이명박 대 노무현의 프레임을 그럴싸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대한민국 사회에서 살면서 정치현상을 보고 아무것도 배운것이 없는 무지랭이다

저렇게 어처구니 없는 프레임을 어떻게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것인지

사람이 산다고 다 사는것이 아니고
어깨위에 올려진 둥근것이 다 두뇌가 아니다

닭대가리나 수박통을 얹고 다니는 것고 다를바 없다
122.***.***.7
profile photo
권순태 2017-10-02 08:49:43    
그래. 수명이 다해가니 마지막 발악을 하는구나! 내년 총선만 기다려라.. 싹~~~ 물갈이 해줄 터이니,
121.***.***.234
profile photo
1234 2017-10-02 07:16:01    
제발 빨갱이 정론지는 입좀 닥치라! 전두환 장군님 재옹립해서 죄다 학살해버리든가 해야 두발 뻗고 자겠네
110.***.***.71
profile photo
조중동무시다 2017-10-02 06:40:48    
개조선, 개중앙, 개동아등 개언론은 그동안 수구정부에서 언론의 패악질을 하며 돈을 챙겨왔다 더구나 이들정부로부터 광고비를 독점하다시피했다 그들에게는 국민의 고통과 아픔이 없다 그래서 적패청산의 대상이다 이제 저들은 왕따언론을 만들어 무시하고 외면을 통하여 스스로 자멸하도록 해야할 것이다. 개소리에 더이상 귀기울일 필요가 없다. 언제 저들이 언론이었나 단순 지라시수준이지...
122.***.***.188
profile photo
ntuv97 2017-10-01 23:59:19    
깜깜빡하는 한반도의 기억 상실증 환자들을 위해 이런 구도는 필요한것임
218.***.***.15
profile photo
개표조작 2017-10-01 19:40:31    
감히 노무현과 노무현 암살하고 천안함 조작 저지르고 18대 대선 개표조작 저지르고 세월호 학살 저지른 매국노들하고 같냐
211.***.***.84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