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근혜 통일부’ 정부광고 최대 수혜 신문은 조선·동아

통일부, 5년간 정부광고비 동아일보 3900만 원 최다… 새누리 기관지에도 1200만 원 집행

2017년 10월 10일(화)
강성원 기자 sejouri@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박근혜 정부에서 통일부가 정책 홍보와 기획보도를 위해 특정 보수 신문에 정부광고비를 몰아준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자유한국당·바른정당 전신인 새누리당 중앙위원회 기관지에까지 통일부 장관 인터뷰를 싣고 특혜성 광고를 집행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10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강창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5년간 통일부의 정부광고비 집행 현황 등을 분석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통일부는 주요 일간지 중 동아일보(동아닷컴 포함)에 가장 많은 3900만 원의 정부광고비를 집행했다.

동아일보에 이어 조선일보 등 계열사가 통일부로부터 약 3200만 원의 정부광고비를 받았다. 동아·조선일보에 집행된 통일부 정부광고비는 다른 주요 일간지와도 격차가 컸다. 통일부는 5년간 한국일보엔 800만 원을, 중앙일보·한겨레·경향신문엔 각각 300만 원만을 정책홍보 광고비로 집행했다. 국민일보·서울신문·세계일보·문화일보·내일신문엔 통일부 광고가 집행되지 않았다.

2015년 5월30일자 조선일보 6면.
2015년 5월30일자 조선일보 6면.
특히 동아일보에는 지난해에만 1회에 2500만 원의 통일부 광고비가 집행됐는데 명목은 ‘북한인권기록센터 소개 지면 광고’였다. 통일부 산하 북한인권기록센터는 지난해 9월28일 북한인권법 시행에 따라 신설됐는데 동아일보는 12월26일 지면에 북한인권기록센터 활동 관련 기사(“탈북여성 北의 인권침해 듣다보면 절로 울컥”)에 이어 27일엔 서두현 북한인권기록센터장의 칼럼을 실었다.

통일부는 또 지난 2015년 ‘통일박람회 기획보도’를 이유로 홍보대행사를 통해 조선일보와 매일경제에 2200만 원의 정부광고비를 집행했다. 정부부처가 한국언론진흥재단을 거치지 않고 홍보대행사를 통해 편법으로 정부광고비를 집행하는 문제는 그동안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다. 게다가 광고비 명목이 ‘기획보도’였다면 결국 정부가 원하는 기사를 생산하기 위한 의도가 담겨 있을 수밖에 없다. 특정 보수신문에 대한 광고비 집행이 비판을 받는 이유다.

아울러 통일부는 옛 새누리당 기관지인 ‘새누리비전’에도 2013년과 2015년 각각 600만 원씩 총 1200만 원을 광고비로 지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통일부는 박근혜 정부가 출범한 2013년은 대북정책인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와 관련해, 2015년엔 ‘통일부 업무계획’을 홍보하기 위해 ‘새누리비전’에 지면광고를 게재했다.

옛 새누리당 기관지인 ‘새누리비전’ 2015년 2월호에는 당시 류길재 통일부 장관 인터뷰와 함께 통일부 정부광고가 실렸다.
옛 새누리당 기관지인 ‘새누리비전’ 2015년 2월호에는 당시 류길재 통일부 장관 인터뷰와 함께 통일부 정부광고가 실렸다.
박근혜 정부에선 통일부 외에도 한국국제협력단(KOICA·2014년 1월호), 한국국제교류재단(2014년 10월호), 남북하나재단(2014년 11월호), 외교부(2014년 12월호) 등 정부부처가 전방위적으로 ‘새누리비전’에 광고를 게재했다.

이에 대해 강창일 의원은 “새누리당 기관지에 게재된 정부부처 광고는 당시 통일부 류길재 장관, 외교부 윤병세 장관 등 해당 부처 기관장 인터뷰와 같은 호에 실려 있다”며 “과거 집권여당인 새누리당에 특혜성 광고비를 몰아주면서 인터뷰를 진행하고 광고를 함께 집행하는 사실상 ‘끼워팔기’ 논란까지 예상된다”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이어 “단순한 홍보 매체에 불과한 특정 정당의 기관지에 정부 광고비를 몰아줘 새누리당에 특혜를 준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은 반성해야 할 것”이라며 “정부기관의 광고비 집행에 공정성과 균형성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새청 2017-10-12 18:17:56    
3900억인 줄 알았다. 이것도 기사라고
122.***.***.59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