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YTN, 차기 보도국장 노종면 기자 내정

2008년 MB 정부 낙하산 사장 반대 투쟁하다 해고 뒤 복직… 사측 “YTN 보도가 새로 태어나는 계기될 것”

2017년 11월 30일(목)
김도연 기자 riverskim@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2008년 MB 정부의 YTN 낙하산 사장 반대 투쟁을 하다 해고된 뒤 지난 8월 복직한 노종면 YTN 기자가 차기 YTN 보도국장에 내정됐다.

김호성 YTN 사장 직무대행(상무)은 30일 “회사는 노사 간에 합의된 단체협약에 따라 차기 보도국장에 앵커실 부장 노종면을 내정한다”며 “노종면 보도국장 내정자는 앞으로 국 운영방침 공표와 선거인 대상 임명동의 투표 절차를 거쳐 최종 임명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 직무대행은 “회사는 첫 시행되는 보도국장 임면동의제가 임명뿐 아니라 임기 중 특별한 사유 없이 보직 해임하는 것까지 구성원들의 뜻을 묻도록 한 만큼 임기 보장을 통해 보도국장의 공정방송 수행을 보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차기 보도국장 내정이 보도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대대적인 혁신으로 이어져 YTN 보도가 새롭게 태어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 MB정부의 낙하산 사장에 맞서 공정방송 투쟁을 하다가 해고됐던 노종면·조승호·현덕수 YTN 기자는 지난 8월 동료 선·후배 기자 80여 명의 환대 속에 서울 상암동 YTN 사옥에 첫 출근했다. 사진=이치열 기자
▲ MB정부의 낙하산 사장에 맞서 공정방송 투쟁을 하다가 해고됐던 노종면·조승호·현덕수 YTN 기자는 지난 8월 동료 선·후배 기자 80여 명의 환대 속에 서울 상암동 YTN 사옥에 첫 출근했다. 사진=이치열 기자
노 기자를 보도국장으로 내정한 것은 2008년 MB 정부 출범 이후 9년 동안 이어졌던 ‘불공정보도’ 논란과 사내 언론장악 적폐를 청산하는 일환으로 평가되고 있다.

박진수 언론노조 YTN지부장은 30일 “회사가 늦게나마 위기를 공감하고 노조의 ‘보도국 정상화’ 요구에 응한 것을 평가한다”며 “YTN 보도국은 공정하고 독립적으로 운영돼야 하며, 이번 보도국장 임명동의제 시행이 공정언론 정상화를 위한 첫 걸음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노 기자가 차기 보도국장 내정자로 지명됨에 따라 최남수 사장 내정자(전 머니투데이방송 대표이사)를 둘러싸고 대립했던 YTN 노사가 갈등을 봉합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노조는 최 내정자를 YTN 정상화에 부합하지 않는 ‘부적격자’로 규정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김 직무대행은 30일 “노사가 뜻을 모아 차기 보도국장을 내정하게 된 점을 의미 있게 받아들이면서 다음달(12월) 22일 주주총회를 통해 출범하게 될 새로운 사장체제가 조속히 안착해 YTN의 대도약을 향해 내달릴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반면 박 지부장은 “최 내정자는 언론 등을 통해 적폐 청산 의지를 밝히고 있지만 여전히 YTN 구성원들은 믿지 못하고 있다”며 “사장 임명과 보도국장 내정 문제는 별개”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4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개ㄸㅇ 2017-12-01 15:01:46    
공정하고 사실/진실을 보도하는 YTN이 될것을 기대해본다, 그래야 국민의 지지 장수할수 있다,
이것이 언론의 기본 자세이다, 권력과 싸우는 투사가 되시요
14.***.***.142
profile photo
우리는 2017-11-30 16:46:35    
ytn 노조도 이제 얻었으니 그만 징징대라.세상은 변하고 있는데.. .
1.***.***.15
profile photo
차용욱 2017-11-30 15:38:29    
그 신념! 잊지마시고! YTN이 이제부터라도 공정보도를 통해~
국민들이 그 기사들을 맹목적으로 믿는 것이 아니라 제대로 된 판단을 할 수 있도록! 제대로 된 언론기관으로서 본연의 역할을 잘 해주시기를 바라고 또 바라겠습니다.
211.***.***.160
profile photo
익명좋아 2017-11-30 14:55:26    
해직기자생활 오래했는데, 국장과 기자는 직위도 직무도 다르고, 지켜보는 눈 많은데 참 부담스러우시겠습니다. 잘 해주길 기대하고 주위의 많은 도움도 필요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218.***.***.73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