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왜 수능 다음날 1면은 모두 여학생 사진일까

2008년~2017년 10년 동안 수능 다음날 주요일간지 1면 사진 50장 모두 여학생…사진기자들 “관행적으로 여학생 찍는다”

2017년 12월 01일(금)
정민경 기자 mink@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미디어오늘이 2008년~2017년의 수학능력시험 다음날 주요 일간지 1면 사진 50장을 분석한 결과, 1면에 수능 사진을 실은 일간지 모두가 여성 수험생이 등장하는 사진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 번의 예외도 없었다.

2008년~2017년 아침에 발행하는 주요 일간지(경향신문, 국민일보, 동아일보, 서울신문, 세계일보, 조선일보, 중앙일보, 한겨레, 한국일보) 9군데에서 수능 다음날 사진에 남성이 등장하는 경우는 없었다. 수험생 성별도 치중돼있었지만 수험생의 보호자 성별도 여성에 치중돼 있었다. 

여성 수험생의 아버지로 유추되는 남성 보호자가 응원 차 방문한 경우는 50건 중 5건에 불과했다. 여성 보호자와 함께 여성 수험생이 찍힌 사진이 50건 중 28건이었던 것에 비하면 적은 수다.

2017년의 경우 수능 다음날인 24일 주요 일간지 1면 사진 6장이 모두 여성 수험생의 사진이었다. 이날 조선일보, 서울신문, 한겨레, 한국일보, 세계일보, 경향신문, 국민일보 등 주요 일간지가 여성 수험생들의 사진이었다. 1면을 수능 사진으로 채우지 않은 동아일보, 중앙일보의 경우, 모두 10면에 수능 관련 소식을 배치했는데 이들 사진 역시 모두 여성 수험생이었다. 수험생과 함께 사진을 찍은 보호자의 경우도 모두 어머니로 여성이었다.

▲ 2017년 주요 일간지의 수능 사진.
▲ 2017년 주요 일간지의 수능 사진.
2016년 1면 사진을 수능시험 사진으로 사용한 언론사는 경향신문, 서울신문, 세계일보, 조선일보, 중앙일보다. 중앙일보는 여성 수험생과 함께 남성 보호자가 나오는 사진을 사용했다.

▲ 2016년 주요 일간지의 수능 사진.
▲ 2016년 주요 일간지의 수능 사진.
2015년 수능 수험생의 사진을 1면으로 사용한 것은 국민일보, 동아일보, 세계일보, 한겨레, 한국일보로 5개 신문이며 모두 여성 수험생과 여성 보호자 사진을 사용했다. 다만 수험생 사진을 사용하지 않은 경향신문과 서울신문은 세월호 참사 학생들의 유품을 1면 사진으로 사용했다. 2015년은 세월호 참사가 없었다면 단원고 학생들이 수능을 치렀을 해다.

▲ 2015년 주요 일간지의 수능 사진.
▲ 2015년 주요 일간지의 수능 사진.
2014년에는 국민일보와 동아일보만 수능 수험생 사진을 1면으로 사용했다. 모두 여성 수험생과 여성 보호자의 사진을 사용했다.

▲ 2014년 주요 일간지의 수능 사진.
▲ 2014년 주요 일간지의 수능 사진.
2013년은 경향신문, 동아일보, 서울신문, 한국일보가 1면 사진을 수험생 사진으로 사용했고, 역시 모두 여성이다.

▲ 2013년 주요 일간지의 수능 사진.
▲ 2013년 주요 일간지의 수능 사진.
2012년은 국민일보만 1면 사진으로 수험생 사진을 사용했다. 광주 동아여고 앞에서 사진 촬영을 했다.

▲ 2012년 국민일보 1면 수능 사진.
▲ 2012년 국민일보 1면 수능 사진.
2011년에는 국민일보, 동아일보, 서울신문, 세계일보, 한국일보가 1면 사진으로 수능 수험생 사진을 사용했다. 동아일보는 여성 수험생을 마중 나온 남성 보호자의 사진을 사용했다.

▲ 2011년 주요 일간지의 수능 사진.
▲ 2011년 주요 일간지의 수능 사진.
2010년에는 경향신문, 국민일보, 동아일보, 서울신문, 세계일보, 조선일보, 한겨레, 한국일보가 1면 사진을 수능 수험생 사진으로 사용했고, 모두 여성이다. 

▲ 2010년 주요 일간지의 수능 사진.
▲ 2010년 주요 일간지의 수능 사진.
2009년은 경향신문, 국민일보, 동아일보, 세계일보, 조선일보, 한겨레, 한국일보가 1면 사진으로 수능 수험생의 사진을 실었다. 동아일보와 한겨레는 남성 보호자가 나온 사진을 실었다. 특히 2009년은 신종플루로 인해 분리고시실에서 수험생들이 시험을 보는 것이 이슈가 됐는데, 이 분리고사실마저 여고에서 찍은 것이었다. 국민일보와 한국일보는 여의도여고에서, 조선일보는 대전 둔산여고에서 사진 촬영을 했다.

▲ 2009년 주요 일간지의 수능 사진.
▲ 2009년 주요 일간지의 수능 사진.
2008년에는 경향신문, 국민일보, 동아일보, 세계일보, 조선일보, 한겨레, 한국일보가 수험생 사진을 1면에 배치했고 모두 여성 수험생이었다. 국민일보는 여성 수험생이 부모님과 함께 있는 사진을 사용했다.

▲ 2008년 주요 일간지의 수능 사진.
▲ 2008년 주요 일간지의 수능 사진.
왜 사진기자들은 한 번의 예외도 없이 여성 수험생들의 사진을 사용하는 걸까. 사진기자들은 관행적으로 여학생의 사진을 사용한다고 말했다. A 사진기자는 “사진데스크가 100% 남성인 것도 영향이 있을 것 같다”며 “사진 기자들 사이에서는 ‘여성, 아기, 반려동물 사진은 언제나 실패하지 않는다, 독자들도 더 선호한다’는 식의 선입견이 있어서 정형화된 사진이 나온다”고 말했다.

B 사진기자는 “촛불을 들고 있어도 아저씨가 아니라 예쁜 여자 분이나 아이들을 찍는 게 더 잘 먹히기 때문에 평소에도 고민이 있었다”며 “업계 용어로 ‘그림이 된다’고 생각하기에 관행적으로 여성들을 피사체로 두고 찍는다”고 밝혔다.

C 사진기자는 “세월호 참사 촬영을 갔을 때도 자주 우는 어머니가 있었는데 모든 사진기자가 그 어머니 앞에서 플래시를 터뜨려 자괴감이 들 때도 있었다”며 “여성의 눈물이나 포옹 같은 것들이 독자의 감정을 건드린다고 생각하기에 그런 사진을 찍는 것 같다”고 말했다. 

특정한 사회적 사건 앞에서, 언론은 이렇듯 ‘다양성’을 상실하고 특정 성별에 편중된 이미지와 프레임을 고집하곤 한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18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실버 2017-12-03 23:14:41    
기사를 쓰기전에.. 포토저널리즘에 대해 알아봤으면 어땠을까 하네요.
보통 사진기자 교육의 교과서라 할 수있는 포토저널리즘의 이해 라는 이론서에 구독자에 대한 시선 통계가 있습니다.
아기 > 여자 .. 등등. 남학생 보다 구독자의 시선을 끌 수있는 통계적 순위가 앞이기 때문에 여학생을 촬영하는 것이지요.
211.***.***.164
profile photo
음음엄 2017-12-02 19:38:48    
이게 왜 유사 페미니즘이지... 기사엔 여자 사진이 감성을 더 자극한다는 생각 때문에 여자들 사진만 낸다, 특정 성별에 치중된 이미지가 문제라고 본다 -이 내용이 다인데?.. 여자들이 젠더 프레임에 차별받았다는 식으로 쓴 것도 아니고;
183.***.***.32
profile photo
왕고양 2017-12-02 18:12:16    
만약 수능 다음날 1면이 모두 남학생이라면 기자 : '왜 수능 다음날 1면은 모두 남학생 사진일까' ㅋㅋㅋㅋ 여학생을 써도 안돼고, 남학생을 써도 안돼. 유사 페미니즘의 가장 큰 문제점이 이것이다. 해결책을 제시 못한다는 거. 또 남녀 50 : 50 비율로 나오면 '왜 여학생은 좌절하는 모습의 사진이 많나?' or '왜 여학생들만 성적이 잘 나왔다고 기뻐하는가?' 이런 아류들을 수도 없이 만들 수 있음. 다시 말해서 '관종에게 먹이를 주지 말라'
211.***.***.52
profile photo
띠용 2017-12-02 19:08:16    
맞아요. 수능 다음날 1면이 모두 남학생이라면 왜 수능 다음날 1면은 모두 남학생 사진일까? 에 대한 고찰이 이루어져야 하는거죠. 왜 여학생은 좌절하는 모습의 사진이 많나? 도 충분히 고찰할 수 있는 현상입니다. 당연한 말을 험담처럼 말씀하시네요; 사회현상에 의문을 가지는게 잘못된 일인가요? 무심하게 지나쳐왔던 것에 고칠점을 발견하면 좋은 일 아닐까요?
59.***.***.183
profile photo
뜬금없이 2017-12-02 11:34:19    
사진 속 밝은 표정들을 보니 옛날 생각이 났다.. 시험장에 들어갔는데.. 문쪽 맨 앞자리라서 기분이 안 좋았지.. 뒷자리 앉은 녀석에게 조금만 뒤로 가라고 했다.. 나중에 그 녀석이 말하길 험악한 내 표정 보고 일진인 줄 알았다더라.. 어쨌든 그 녀석도 나 때문에 기분이 안 좋았지.. 뭔가 부정적인 분위기를 풍기는 놈 뒤에 앉았다고.. 시험 결과.. 내가 전체수석 그 친구가 차석이었다.. 입학하자마자 같은 기숙사 같은 방을 썼지.. 살다보면 우연 같지 않은 기막힌 일도 생기더라..
210.***.***.95
profile photo
11 2017-12-02 10:53:48    
여학생 찍은 건 니들이야.기레기 색갸.
14.***.***.87
profile photo
ㅇㅇㅇ 2017-12-02 08:08:45    
현장에서 추위에 벌벌떨며 좋은 컷 얻으려고 몇시간씩 사진찍는 기자들이 '남자'라서 그런가봅니다?
게이 기자를 보내거나 여자 기자를 보내면 잘생긴 남학생 위주로 사진이 올라올텐데 말이죠? 본문에도 잠깐 언급했네요?
14.***.***.112
profile photo
ㅇㅇㅇ 2017-12-02 18:30:11    
이 업계를 얼마나 아시는지 모르겠는데, 여성이 사진기자 되기 정말 어려워요. 장비들 무거우니 체력이 필요하다며 여성들은 웬만해선 배제됩니다. 예외는 아주 적고요.
121.***.***.200
profile photo
민짱 2017-12-02 01:36:20    
여자만 찍는다 - 여성을 성적 대상화해서 여혐
남자만 찍는다 - 여성의 능력을 폄하해서 여혐
여자, 남자 모두 찍는다 - 운동장이 기울어졌는데 기계적 중립을 지켜서 여혐
여자, 남자 모두 안 찍는다 - 젠더 문제를 의도적으로 은폐하려 해서 여혐

ㅋㅋㅋ 역시 페미니즘은 정신병이야
182.***.***.70
profile photo
예스 2017-12-02 08:01:16    
내가 하고싶었던말 속시원하게 해주네
여성사회단체의 가장 큰 문제점은 자신들의 잘못은 전혀 인정안하고
세상의 다른사람들이 전부 잘못한거라고 씨부리는데다가
대부분 사회생활 안해본 16-23세 여성이 대부분 광신자들이지.
주교는 26-28세 일좀 해봤다는 걸 강조하면서
"어디 쓰레기 알바 몇개 뛰고는 세상은 이렇단다 하면서 세상은 다 적이야"
99.***.***.210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