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재승인 탈락’ 방송사, 이제 시청자·노동자 핑계 못 댄다

재승인 탈락 방송사 12개월 간 방송 보장하며 고용승계 절차 마련한 추혜선 의원 방송법 개정안 과방위 통과

2017년 12월 04일(월)
금준경 기자 teenkjk@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방송사가 탈락 점수를 받아도 재허가·재승인을 받는 관행에 제동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추혜선 정의당 의원이 지난해 12월 발의한 방송법 개정안이 지난 1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를 통과했다.

추혜선 의원의 방송법 개정안은 기존에 미비했던 방송사 재승인·재허가 심사 탈락 이후 절차를 신설하는 내용이 골자다. 개정안에 따르면 방송사가 재허가·재승인을 받지 못할 경우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바에 따라 그 사업을 승계하는 자가 방송을 개시할 때까지 12개월의 범위 내에서 기간을 정하여 방송을 계속하도록 할 수 있다’고 명시하고 있다.

▲ 언론단체비상시국회의는 지난 3월 24일 과천정부청사 앞에서 TV조선 조건부 재승인에 반발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언론단체비상시국회의 제공
▲ 언론단체비상시국회의는 지난 3월 24일 과천정부청사 앞에서 TV조선 조건부 재승인에 반발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언론단체비상시국회의 제공

추혜선 의원은 제안이유를 통해 “재허가·재승인을 받지 못하는 경우 해당 사업자에 대하여 일정 기간 동안 방송을 계속하도록 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없다”면서 “갑작스러운 방송 중단으로 인한 시청자나 가입자의 피해 발생이 우려되는 바, 이에 대한 보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방송법 개정안 입법을 통해 재허가 ·재승인 심사의 실효성이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올해 TV조선, 지난해 OBS가 재승인 심사 결과 탈락 점수를 받았지만 ‘조건부 재승인’으로 통과됐다. 탈락 사실이 예견됐음에도 갑자기 방송이 끊기게 되면 대량 해직자가 발생하고 시청자 입장에서도 시청권 피해가 우려됐기 때문에 방통위가 재허가 ·재승인 거부를 하지 못한다는 전망이 지배적이었다.

추혜선 의원실 관계자는 “자격미달 방송사의 방송을 12개월 연장해주는 것이냐는 지적도 있었다”면서 “그러나 방송이 바로 끊기면 여파가 크기 때문에 방통위가 부담스러워 재승인 거부를 못했다. 해당 방송사가 자격미달이라면 방통위가 소신있게 결정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한다는 취지”라고 말했다.

해당 법안은 과방위 전체회의에서 여야의 이견이 없었던 만큼 본회의에서도 통과가 전망된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3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퇴출이 정답 2017-12-08 07:19:47    
온통 나라를 들쑤셔놓고 어지럽힌 댓가를 반드시 치르게 해야 한다. 비정상적인 사고의식이 왜 이사회에 전혀 필요가 없는 가를 깨닫게 해야 한다. 방송, 신문의 저속함을 더이상 보고 싶지 않다.!! 반드시 퇴출이 답이다.
114.***.***.134
profile photo
조선TV퇴출 2017-12-04 15:29:32    
탄핵은 됐지만 대선 전이라 적폐세력 잔당 정권이 잽싸게 연장시켜준 거지.. 구질구질한 쓰레기들 같으니..
14.***.***.150
profile photo
개ㄸㅇ 2017-12-04 14:09:14    
TV조선 퇴출, 이유는 자신들이 스스로 판단할것이다,왜 자신들이 한짓거리는 자신들이더 잘알고
기록도 있을것이다, 사실고 다른 오보를 진실로 포장된 방송,국민은 다 알고 있다, 퇴출시켜라,
이는 언론 탄압이 아니다, 자승자박꼴이다,
14.***.***.142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