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현역 언론인 최승호의 최대 장점은 ‘팔딱거림’

[MBC 사장 후보 3인3색②] 후보 가운데 유일한 현역 최승호의 MBC 사장 도전… 비토론이 강할수록 당위도 커진다

2017년 12월 06일(수)
김도연 기자 riverskim@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MBC 사장을 마치면 저널리스트로 돌아가겠다. 정치권을 기웃거리지 않겠다. 이런 약속을 해야 할 정도로 MBC는 망가졌다. 과거 사장들은, 우리 선배들은 정치권에 어떻게 하면 진출해볼 수 있을까 골몰했다. 거기에 MBC 몰락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 이 부분 사전 차단하겠다. 사장이 되면 MBC가 국민들에게 지은 많은 죄를 갚겠다. 그리고 국민들로부터 다시 신뢰를 찾아 MBC를 되살려보겠다.”

지난 1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사장 후보 정책 설명회에서 최승호(56) 후보는 열변을 토했다. MBC 구성원들로부터 ‘감동 있는 PT’로 평가받았다. 전달력 높은 그의 목소리는 좌중을 압도했다. 최 후보 PT는 ‘질문’을 화두로 MBC 공정성과 신뢰성을 회복하겠다는 다짐이었다. MBC 사장 후보 가운데 유일한 ‘현역’인 최승호의 최대 장점은 ‘팔딱거림’이다.

MBC의 한 언론인은 “최승호와 정치권의 싸움이 될 것 같다”고도 전망했다. 내부에서 최 후보에 대한 지지세가 높은 반면, 정치권 일각에선 부담스러워하지 않겠냐는 우려였다. ‘최승호 비토론’이 여의도에 횡행하다는 소문도 나돌았다. 

그도 그럴 것이 최 후보는 보수·진보 가릴 것 없이 ‘성역 없는 비판’을 해왔던 저널리스트다. MB를 포함한 정치권력은 그를 불편해한다. 이우호 후보는 최 후보에 대해 “탐사보도 전문가로서 ‘언론 개혁’이라는 상징성이 큰 인물”이라고 평가했다. 최 후보의 개혁적 성향은 그가 MBC 안팎의 언론인뿐 아니라 시민들로부터도 지지를 받는 이유다. 최승호 비토론이 강하면 강할수록, 역설적으로 그가 MBC 사장이 되어야 한다는 ‘당위’도 덩달아 부푼다.

▲ 최승호 MBC 사장 후보가 지난 1일 서울 MBC 상암동 사옥에서 열린 정책설명회에서 자신의 공약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이치열 기자
▲ 최승호 MBC 사장 후보가 지난 1일 서울 MBC 상암동 사옥에서 열린 정책설명회에서 자신의 공약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이치열 기자
최 후보는 4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MBC 사장 후보 공개 정책 발표와 면접 등 이번 사장 공모 자체가 큰 의미가 있다”며 “어느 때보다 투명하고 공개적인 사장 선임이 될 것 같다”고 기대했다. 최 후보는 “여러 부문의 후배들을 만나왔고, 그들이 원하는 것을 정책 설명회에서 이야기한 것일 뿐”이라며 “후배들이 ‘우리가 원하는 걸 이야기해줬다’, ‘MBC가 변화해야 할 방향을 잘 짚어줬다’는 반응을 많이 보인 것 같다”고 말했다.

최 후보는 이우호·임흥식 후보 공약 중에서 참고해야 할 부분이 많다고 했다. 최 후보는 “이 후보의 ‘뉴미디어 혁신 전략’ 등은 참고해야 할 전략”이라고 평가했다. 또 “임 후보의 ‘콘텐츠 전략 총괄 본부 설치’ 등도 인상 깊었다. 경쟁하는 후보들의 아이디어가 참 빛났던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 1일 전국언론노조 방송작가지부는 MBC 사장 후보들을 대상으로 방송작가 처우 개선 방안을 공개 질의했다. 방송 작가들은 △서면계약서 의무화 △원고료 지급체계 현실화 △사회보험 확보 방안 마련 등을 요구했다. 

최 후보는 이 부분도 자신에게 강점이 있다고 했다. 그는 이미 정책설명회에서 △방송 스태프 노동조건 개선 △표준 계약서 도입 △비정규직 대표와 정기적 현안 협의 △독립제작사와 수평적 동반자 관계로 개선 등을 약속했다. “방송작가들과 수십 년 동안 함께 일했다. 그들이 처한 환경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최저임금도 못 받고 일을 하는 등 반드시 작가들의 처우는 개선돼야 한다.” 물론 이우호 후보도 비정규직 업무 현황, 근무 실태 등을 조사하고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고 임 후보 역시 혁신TF 구성을 통해 방송사 저임금과 고용 불안을 해소하겠다고 강조했다.

최 후보는 2012년 MBC ‘공정방송’ 파업 과정에서 영문도 모른 채 해고됐다. 그가 MBC 사장이 된다면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해고된 언론인이 최초로 사장이 되는, 기적과도 같은 일이 역사에 남게 된다. 앞서 YTN에서는 노종면·우장균 등 MB 정부와 맞섰던 해직 언론인들이 사장 출사표를 던졌지만 고배를 마셔야만 했다. 

“‘언론이 질문을 못하게 하면 나라가 망합니다.’ 이명박 대통령에게 내가 한 질문이었다. 4대강 사업이 곧 대운하 사업이 아니냐는 질문이었다. 30년 동안 질문을 던지는 걸 업으로 살아왔다. 질문은 좌도 우도 아닌 진실, 이념과 정파가 아닌 진실을 위한 것이었다. 시민과 민주주의 편에 선 질문은 진실을 위해 나와 MBC가 걸어온 길이기도 하다.”(지난 1일 최승호 후보 PT 설명회 중 발언) 30년 동안 권력을 향해 질문을 던져온 최 후보가 이번에는 시청자들에게 자신이 MBC 사장 자격이 있는지 묻고 있다.

[ 관련기사 : MBC 사장 후보 3인3색 ]

이우호 MBC 사장 후보 “후배들 ‘저항권’ 명문화할 것”

‘부드러움 속의 칼’ 임흥식 MBC 사장 후보가 나선 이유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1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한세박 2017-12-06 17:00:13    
어떤 정부가 들어서든 정부를 견제하는게 언론의 본분이라는 되도 않은 철학을 가진 사람이다. 수십년 동안 적폐에 젖어있던 정부와 문재인 정부를 같이 취급하겠다는 소리이니 제2의 손석희일 뿐이다.
118.***.***.212
profile photo
언론적폐청산 2017-12-06 12:11:16    
MBC 뉴스 끊은지 어언 10년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데
만약 최승호 피디가 MBC 사장되면
JTBC 손석희사장도 긴장할수 있겠네
최승호피디 MBC사장으로 JTBC와 공정한 방송 공정한 뉴스로 선의의 경쟁 하길 바랍니다.
JTBC 주말 아침에 뉴스를 안해서 불편한데
MBC 최승호사장이라면 MBC 뉴스 시청 할 의향 있슴


116.***.***.91
profile photo
1111 2017-12-06 12:07:31    
저렇게 당당하게 사는 사람들이 성공해야한다.
220.***.***.181
profile photo
ㅇㅇ 2017-12-06 11:42:30    
김도연 기자님 신나셨네요?
하긴 기자님도 최피디님과 비슷하신 분이죠?
사람들 개돼지로 보면서 “개떼들아 주인에게” 이런 말 같이 쓸 분이 mbc 사장 될 거
같으니까 기사에 의욕이 느껴지시네요
좋으시겠어요
비토론이 커질수록 당위가 커진다??
어떤 사고회로로 생각하면 이런 궤변이 나오지?
이름을 비토론으로 붙이니까 억울한 것같이 느껴지는거지 욕 먹을만해 먹는 건데??
220.***.***.58
profile photo
1616 2017-12-06 10:28:19    
악성 문빠새끼들과 악성 오유새끼들이 최승호를 폄하하고 모욕하지만
최승호는 그따위 편향적인 평가를 받을 사람이 아니다
어떤 정권하에서든 잘못된 사안에 대해서는 가장 치열하게 문제제기 한 사람이다
이명박 박근혜 정권하에서 가장 큰 탄압을 받은 언론인이다
이건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역사다
이런 최승호에게 친문방송 안할거면 사장 하지말라는게
정신병자들이나 주장하는 개소리지. 사람새기가 할 말이냐?
그런새기들은 그냥 문빠방송 뉴비씨인가 뭔가 하는 그런거나 쳐봐라.
대다수 국민들은 최승호를 응원한다.
최승호만이 유일하게 엠비씨 내부의 적페를 확실하게 청산가능한 사람이다
110.***.***.11
profile photo
알고말해라 2017-12-06 10:42:50    
최승호 인터뷰나 보고 말해라 시용기자 경력기자 해고 안하고 교육시켜서 쓴단다.
이래서 적폐청산 가능하냐?

http://www.ddanzi.com/ddanziNews/212855701
125.***.***.197
profile photo
최승호 2017-12-06 16:53:17    
최승호가 문빠인데 뭔 개소리냐?
14.***.***.150
profile photo
son50 2017-12-06 09:29:15    
멋집니다.
꼭 되셔서 MBC를 국민의 방송으로 거듭나게 해 주세요.
203.***.***.122
profile photo
ㅇㅇ 2017-12-06 09:23:25    
언론이 반성하지 않아서 9년간 나라가 망했다.
그리고 언론은 거기에 충실히 이용당했고 또 자발적으로 부역했지.

공정을 가장한 기계적 중립따위와 언론의 사명을 가장한 같잖은 엘리트즘으로는
촛불로 어렵게 만든 시대를 또다시 죽쒀서 개주는 일이 반복된다는걸 명심해라.

최승호 비토론은 여의도 정치권이 아니라 상당수의 시민들의 의구심이다.
최승호는 이런 의구심을 유명세나 이름값으로 어물쩡 넣어갈 생각말고 제대로 답했으면 좋겠다.
125.***.***.197
profile photo
qkfka 2017-12-06 09:21:53    
최승호가 가장 고생했고, 가장 치열하게 싸웠다.
그의 '공모자들'을 보니 그 열정이 느껴졌다.
220.***.***.209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