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동아일보 직원, 끝없는 업무 압박에 ‘투신’

동료들, 탄원서 통해 진상조사 요구…“수면제에 의존하지 않고는 잠을 이루지 못할 정도로 업무 스트레스 시달려”

2017년 12월 06일(수)
정철운 기자 pierce@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동아일보 직원이 윗선의 영업실적 압박을 견디지 못해 11층 아파트에서 투신한 사실이 언론계에 충격을 주고 있다. 함께 일했던 직원들은 탄원서를 통해 진상조사와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을 요구하고 나섰다.

동아일보에서 광고영업을 담당하던 A씨는 올해 초부터 매일 오전·오후 열리는 영업회의에서 B상무의 과도한 실적압박과 욕설, 인격 모독성 발언에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우울증과 공황장애 등으로 어려움을 겪다 7월에 병가를 내고 8월 초 약물 과다복용으로 응급실에 실려 가는 등 정상적 생활이 어려워진 뒤 결국 지난 9월 극단적 선택을 했다. 다행히 목숨은 건졌으나 온 몸에 큰 부상을 입었다. 현재 A씨는 회사 얘기만 나오면 경기를 일으키는 상황으로 알려졌다.

▲ 게티이미지.
▲ 게티이미지.
A씨와 함께 일했던 한 직원은 “A씨가 활발하고 적극적인 사람이었는데 B상무가 오고 6개월 만에 폐인이 됐다”며 “B상무가 올해 초 온 뒤 영업회의에서 폭언·욕설이 무척 심했다. 수십 분 간 욕설이 이어지는가 하면 모욕적 표현, 과도한 매출 압박, 퇴출 협박이 도를 넘었다. 영업회의를 들어갔던 사람들 대부분이 회사를 그만뒀다”고 주장했다. B상무가 오고 나서 퇴사한 직원이 10명이란 증언도 나오고 있다. A씨만의 문제가 아니란 의미다.

A씨와 함께 일했던 직원들은 최근 동아일보 경영진에 탄원서를 냈다. 이들은 “A씨의 병이 깊어진 것은 5월경부터다. 누구보다도 일 욕심 많았던 그가 수면제에 의존하지 않고는 잠을 이루지 못할 정도로 업무 스트레스에 시달린 원인은 회사가 진상조사를 하면 다 드러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A씨 사건에 대한 철저하고도 엄정한 조사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 △피해자에 대한 적절한 보상과 사과 및 문책을 요구한 상태다.

직원들은 B상무를 가리켜 “답변이 불가능한 트집 잡기용 질문들, 50세 이상의 사퇴를 노골적으로 압박하는 발언, 일상적 욕설과 폭언 등은 영업에 남다른 자부심을 가졌던 A씨의 몸과 마음을 피폐하게 만들었다”고 주장한 뒤 “아무리 시급하고 중대한 경영논리라도, 사람 간 지켜야 할 최소한의 예의보다 앞설 수는 없다”며 “지난 10개월간 벌어진 불의하고 참담하고 기괴한 일들에 대한 진상조사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공무원 투신에 조직문화 도마 오른 서울시’(2017년9월28일자)와 같은 기사를 쓰며 사회병폐를 다뤄왔던 동아일보가 정작 자신들의 문제에 대해선 제대로 된 대응을 못하고 외부로 이 사안이 공개될까 쉬쉬하기만 했던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그나마 윤리적인 업무환경으로 평가받는 메이저 언론사에서도 이 같은 일이 버젓이 일어나고 있다는 사실은 실적을 위시한 한국기업의 폭력적 조직문화를 그대로 드러내고 있다. 전국언론노조 소속 장영석 노무사는 이 사건을 두고 “과도한 실적 강요와 질책에 따른 업무상 질병이 인정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한편 동아일보 측은 지금까지 A씨에게 공식 사과나 명확한 보상방안 등을 제시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동아일보는 “가족들을 만나 도움을 드릴 수 있는 방안 등에 대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고 밝힌 뒤 B상무와 관련해 “사실관계가 명확하지 않은 상황에서 특정인의 관련성을 전제로 한 질문에는 답변할 수 없다”고 밝혔다. B상무는 이메일을 통해 “사실 관계가 틀린 주장(상습적인 폭언과 욕설)을 전제로 한 질문에 적절한 답변을 찾기 어렵다”고 밝혔다. B상무에 대한 인사 조치는 사건 3개월이 지난 지금도 이뤄지지 않았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24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저런 놈들은 2017-12-14 01:42:31    
운동을 한 이유다.
저런 놈은 상무고 사장이고 귀싸대기와 함께
욕설도 되갚아주며 때려치고 나오면 된다.(그동안의 악행은 녹취도 충분히 해놓고..)
112.***.***.74
profile photo
여바 2017-12-09 10:01:50    
여바.여러사람이 그러지 말라고 했잔아.
남의 목숨가지고 장난하면 천벌 받는다고..
223.***.***.240
profile photo
1004 2017-12-08 16:36:43    
동아일보 박부장 폭언으로 몇 직원이 그만뒀다는데 저 박부장 어찌된줄 아삼? 자회사 대표이사 되심 ㅎㅎㅎㅎㅎㅎ http://www.mediatoday.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133245 기사
210.***.***.220
profile photo
5959 2017-12-08 16:17:28    
개새끼야는 그냥 이친구야고 C발은 걍 아...음... 하는 수준의 언어라던데 폭언과 인격모독이 얼마나 심했으면 자살을 선택하셨을까.... 너무 슬프네요
210.***.***.220
profile photo
1052 2017-12-07 09:56:50    
동아에서 그런역할 하라고 상무를 발령냈겠죠 상무가 사과하고 물러나고 회사는 보상하고 해야하는거 아닌가싶네요
220.***.***.155
profile photo
직장 내 갑질 2017-12-07 09:24:14    
저 상무가 뭔가 착각하는 모양이네. 폭언한 녹취 파일이 있다고 하는데 어쩌려구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가 !!
183.***.***.126
profile photo
별달 그리고 2017-12-07 08:35:55    
저 상무라는 작자 이미 똘아이로 알려졌다는데 사장은 그런 똘아이가 직원들 직여가며 압장서서 실적올려주니 좋았었나? 자슥 드디어 일 벌였네..
123.***.***.66
profile photo
나그네 2017-12-06 21:11:34    
언론이길 포기한 동아일보. 저런 갑질 상무로 인해 동아에 나간 모든 기사가 쓰레기로 보이네요.
구속수사가 답!
58.***.***.217
profile photo
1112 2017-12-06 17:21:29    
상무 이름 밝혀라.
106.***.***.3
profile photo
똥아아웃 2017-12-06 17:06:52    
미봉으로 대처하다가 어떤 꼴이 벌어지는지 주시하겠다.
망해가는 회사들의 피할수 없는 수순.....
210.***.***.215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