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KBS 스포츠뉴스에 등장한 이명박 부부 입맞춤 장면은 민원

KBS 스포츠국 파업 참여 조합원들, 고대영 본부장 시절 정치부 민원 폭로… 당시 스포츠국장은 현 한국당 방송특보

2017년 12월 06일(수)
김도연 기자 riverskim@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고대영 KBS 사장과 이인호 이사장 퇴진을 촉구하며 총파업 중인 KBS 스포츠국 파업 참여 언론인들이 지난 9년 동안 스포츠국에서 벌어졌던 보도 통제 실태를 폭로했다.

지난 4일 전국언론노조 KBS본부(본부장 성재호·KBS 새노조)가 공개한 영상을 보면 KBS 스포츠국 제작진들은 MB 정권 시절을 “KBS 스포츠 뉴스가 민원과 청탁으로 몸살을 앓던 시기”라고 말했다.

대표적인 것이 2011년 9월3일 KBS ‘뉴스9’에 보도된 이명박 전 대통령 부부의 입맞춤 영상이다. 당시 뉴스 진행 PD였던 강재훈 PD는 “프로야구 뉴스가 스포츠뉴스로 보도됐는데 KBS 정치부에서 ‘이명박 대통령이 현장에서 영부인과 키스하는 장면을 넣어달라’고 민원을 제기했다”고 주장했다.

▲ 2011년 9월3일 KBS ‘뉴스9’에 보도된 이명박 전 대통령 부부의 입맞춤 영상. 이날 LG와 롯데의 야구 경기 관람 차 잠실 운동장을 찾은 이명박 전 대통령 부부는 입맞춤하는 장면을 연출했다. 사진=KBS
▲ 2011년 9월3일 KBS ‘뉴스9’에 보도된 이명박 전 대통령 부부의 입맞춤 영상. 이날 LG와 롯데의 야구 경기 관람 차 잠실 운동장을 찾은 이명박 전 대통령 부부는 입맞춤하는 장면을 연출했다. 사진=KBS
이날 LG와 롯데의 야구 경기 관람 차 잠실 운동장을 찾은 이명박 전 대통령 부부는 입맞춤하는 장면을 연출했다. KBS는 이명박 대통령은 만원 관중이 운집한 잠실 야구장을 찾았다”며 관중들과 함께 이벤트에도 참가해 눈길을 끌었다”고 보도했다. 당시는 MB 언론 특보 김인규 전 KBS 사장 체제 하에서 고대영 보도본부장(현 KBS 사장)이 KBS 정치부를 꽉 틀어쥐고 있던 시기였다. 

뿐만 아니라 KBS 스포츠국 제작진에 따르면, 민원과 청탁 선두에 있었던 인사는 박영문 전 KBS 스포츠국장이었다. 경북 상주 출신인 박 전 국장 시절 KBS 스포츠국에선 상주 관련 뉴스가 많아졌다는 것.

이를 테면, 2010년 8월6일자 KBS ‘뉴스광장’에선 상주에서 개최된 전국 실업도로사이클대회가 소개됐다. 같은 해 8월11일자 KBS ‘뉴스9’에선 상주 국제승마장 준공 소식이 보도됐다.

강재훈 PD는 “그때 대한태권도협회장이 당시 한나라당 최고대표위원이었던 홍준표씨였다”며 “‘홍준표 인터뷰를 넣어달라’는 내부 민원이 있었다. 마찬가지로 한나라당 의원이었던 한선교씨가 프로농구연맹 총재에 출마했는데 (윗선에선) 그것을 리포트로 다루라고 했다”고 밝혔다.

강 PD는 “기자들의 반발이 있자 ‘한선교 위원이 문방위(국회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 소속이기 때문에 우리에게 힘을 실어줄 수 있다’는 논리를 들었다”고 말했다. 

▲ 박영문 전 KBS 스포츠국장. 사진=언론노조 KBS본부 노보
▲ 박영문 전 KBS 스포츠국장. 사진=언론노조 KBS본부 노보
실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2011년 5월2일자 ‘뉴스9’에서 대한태권도협회장으로 등장했다. 한선교 의원의 프로농구연맹 총재 경선과 선출 기사는 2011년 5월30일부터 연이어 보도됐다.

2010년과 2011년은 김인규 전 KBS 사장이 KBS 수신료 인상(2500원→3500원)에 전사적으로 사활을 걸던 시기였다. 

미디어오늘이 지난 9월 입수해 연속 보도한 김 전 사장 재임 시절(2009년 11월~2012년 11월)을 기록한 KBS 임원회의록을 보면 김 전 사장을 포함한 KBS 경영진들이 국회 여·야 의원들과 MB 정부 청와대 핵심 인사, 보수 언론 간부들을 접촉하며 로비한 정황이 나온다. 

이처럼 박영문 전 국장을 중심으로 한 KBS 스포츠국 사유화는 KBS 수신료 인상과 언론의 정치권력 유착이라는 맥락 속에서 더 가속화한 것으로 볼 수 있다. 홍준표 대표는 지난 8월 박 전 국장을 자유한국당 ‘방송특보’로 임명했다. 

강 PD는 “방송을 사유화하는 현상은 지난 9년 동안 이어졌다”며 “스포츠국 일원이자 아픈 경험을 갖고 있는 사람으로서 그때 제대로 싸우지 못했다는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KBS 스포츠국은 현재 파업 참가율이 높은 부서 가운데 하나다. 스포츠국장을 제외한 새노조 조합원이 총파업에 참여하고 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4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쥐랄하고자빠졌 2017-12-07 09:18:23    
쥐하고 돼지가 뽀뽀한 거야?
쥐랄하고 자빠졌네.
쥐새끼나 돼지년이나 오십보 백보다.
118.***.***.13
profile photo
1255 2017-12-07 07:08:23    
이젠 법무부로 제발 오지마라 국제법이니까? 무릎꿇고 우리가 사정에 야시시친다!
금융기관과 은행을 포함한 보험에서 뭘그리도 빼돌여서 어디에 투자를 위장한 투기를 하더냐 하다못해 외국에 다시 투자열풍에 자금이 자꾸 분산예치와 이익금을 별도 입금관리하더냐? 내기는 하지말자 징글맞고 이젠 지겨워서 그러니 법 개무시해도 신경도 상관도 안한다만 국제적으로 놀고싶어서 얼마나 잘 놀아서 계속 놀여꾸 그럼 너희들끼리 지랄에 계속해보거라 전하거라!!!씨뱅이들?!!?!?!?!?
183.***.***.178
profile photo
1255 2017-12-07 07:03:42    
헛지랄 그만하고 돈이나 갚어라!
비트코인활성화 될때까지 묻어두고 예술작품이나 세월이 금보다 빛나는 도자기와 전통성에 때론 해외주식에 파묻어라 그럼 복이 오고 복날이 온다..10원짜리들아 잘도 빼돌린다. 내가 외국에 언제있었냐만 너희들이 빼돌린 물품에 금전에 금융사기와 국보를 반납이나 했더냐? 내가 언제 멍멍이들아 현대에 대우에 씨ㅂ 삼성에 그런적 없었으니 날 죽이고 잡아놓고 감금폭행하지요? 맞나요 저는 공무원을 한적도 없으며 박사가 않입니다. 단지 전직대통령임을 거부한다. 세계평화기구 위원임원이 뭔소용이더냐만 노벨협회에 의해 같은 뜻으로 같은 길을 감에 법을 개무하고 난 개밥을 먹었더냐? 난 미친놈이지만 나오는 너희들은 뭐며 깜빵도 안갔겠지만 범죄기록도 없냐 당연하지 장의사와 예식장과 고아원에 조폭동원
183.***.***.178
profile photo
1111 2017-12-07 04:41:29    
쥐세끼 삼족을 멸하자.
203.***.***.160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