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방통위, KBS 비리이사 해임하라”…언론노조 위원장 ‘단식’

김환균 위원장·성재호 KBS 본부장 “KBS 비리이사 해임할 때까지 단식”…13개 언론단체 대표 모여 적폐청산 의지 없는 방통위 압박

2017년 12월 07일(목)
노지민 기자 jmnoh@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KBS 정상화를 위해 고대영 사장 퇴진과 비리 이사 해임을 촉구하고 있는 언론인들이 곡기를 끊었다. 김환균 전국언론노조위원장과 성재호 언론노조 KBS본부장은 7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무기한 단식에 돌입했다.

김환균 위원장은 “단식은 ‘시늉’이 아니다. 말과 협상으로 아무것도 되지 않을 때 파업을 택한다. 파업으로도 도저히 되지 않을 때, 자기 몸을 버리는 싸움을 한다”며 절박한 심정을 알렸다. 김 위원장은 “감사 결과가 통보된 지 열흘 넘도록 따지고만 있을 건가. 방송통신위원회가 법적으로 직무유기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 7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 모인 전국언론노조 서울 지·본부 대표들이 방송통신위원회에 KBS 비리 이사 해임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 = 노지민 기자
▲ 7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 모인 전국언론노조 서울 지·본부 대표들이 방송통신위원회에 KBS 비리 이사 해임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 = 노지민 기자

감사원은 지난달 24일 KBS 이사진의 업무추진비 감사 결과를 근거로 비리를 저지른 KBS 이사진에 대해 해임을 포함한 인사 조치 방안을 마련하라고 방통위에 통보했다.

업무추진비 감사 결과, KBS 이사진은 1175만3810원을 사적으로 사용했고 7419만3480원을 부정하게 사용한 것으로 의심받고 있다. 이 가운데 이인호 KBS 이사장을 비롯해 차기환·강규형 등 야권 이사들의 부정 지출 내역이 압도적이다.

성재호 본부장은 국민 수신료를 지키기 위해서라도 비리 이사들을 해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순간에도 국민은 수신료를 내고 계신다. 그 중 일부가 이렇게 사적으로 업무추진비를 유용한 비리 이사들에게 현금으로 또는 법인카드로 지급된다”고 지적했다.

성 본부장은 이어 “거의 다 왔다고 생각했다. 비리 이사들을 내쫓고 KBS를 9년간 망가뜨린 고대영 체제를 청산할 수 있다고 생각했지만 그 시간이 속절없이 지나갔다”며 방통위에 책임을 물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MBC, SBS, OBS, EBS 등 주요 방송사 노동조합 위원장을 포함해 서울 권역의 언론노조 지본부 집행부 13명이 참석했다.

▲ KBS 비리 이사가 해임될 때까지 '무기한 단식'을 선언한 언론노조 김환균 위원장(왼쪽)과 성재호 KBS 본부장이 농성장 안에서 손팻말을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노지민 기자
▲ KBS 비리 이사가 해임될 때까지 '무기한 단식'을 선언한 언론노조 김환균 위원장(왼쪽)과 성재호 KBS 본부장이 농성장 안에서 손팻말을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노지민 기자
윤창현 언론노조 SBS본부장은 “방통위 내부에 이명박·박근혜 권력 입맛에 맞춰 방송장악 프로그램을 이행한 이들에게 면죄부를 부여한 공무원이 떵떵거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 본부장은 “아무 것도 한 것 없는 방통위를 위해 (감사원이) 밥상을 차리고 숟가락을 얹었으면 (방통위는) 떠먹는 거라도 해야 한다. 그것도 안 하면 전국의 방송 노동자들이 심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국신문통신노조협의회 의장인 한대광 언론노조 경향신문지부장은 “이제는 현 정부 책임에 대해서 엄정하게 항의할 때다. 방통위뿐 아니라 방송의 자유와 공공성 보장에 대한 현 정부의 책임도 따져야 한다”며 조속한 사태 해결을 촉구했다.

기자회견 직후 김환균 위원장과 성재호 본부장은 바로 단식을 시작했다. 농성장은 언론노조 KBS본부 조합원들의 ‘릴레이 발언대’ 좌측에 설치됐다. 언론노조 지본부 등에서도 차례로 KBS 정상화를 위한 단식에 동참할 계획이다.

정치인들의 연대 방문도 이어지고 있다. 이날 이정미·추혜선 정의당 의원에 이어 8일에는 신경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윤종오 민중당 의원이 단식 농성장을 방문해 지지를 보낼 예정이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