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중국측 경호원, 문재인 대통령 순방 한국 취재기자 폭행

비표 제시했지만 일방적으로 구타 당해…폭행 심각, 청와대 측 진상조사 통해 공식입장 밝힐 예정, 외교 문제 비화될 수도

2017년 12월 14일(목)
이재진 기자 jinpress@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문재인 대통령 중국 국빈 방문 중 이를 취재하는 한국 기자가 중국 측 경호원으로부터 폭행을 당하는 일이 발생해 비상이 걸렸다. 청와대는 폭행 사태가 심각해 외교 문제로 비화될 것을 우려하고 있다.

폭행 현장을 목격한 취재 기자 증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14일 오전 10시 50분경 한중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서 연설과 타징 행사를 마치고 기업 부스를 돌았고,  취재하는 기자들이 쫓아가자 중국 경호원들이 이를 제지하면서 폭행 사태가 발생했다.

중국 측 경호원은 문 대통령이 부스를 돌고 개막식장을 빠져나가려 할 때 한국 취재기자와 사진 기자들이 따라나가자 제지했다. 이에 비표를 제시하고 정당한 취재 활동이라며 중국 경호원 측에 항의했지만 항의한 기자는 멱살을 잡히고 넘어졌다. 중국 경호원들은 이를 촬영하는 사진 기자에게도  달라붙어 카메라를 뺏으려는 일이 발생했다.

이후 한국 기자들이 행사장 홀로 이동하려고 하자 중국 경호원들이 또다시 막아서기 시작했고, 이에 항의하던 사진 기자와 중국 경호원 사이 실랑이가 벌어졌다. 양측 갈등은 실랑이로 그치지 않았다. 10여명이 넘는 중국 경호원들이 사진 기자 한 명을 둘러싸고 복도로 끌고나가 구타를 하기 시작했다고 현장을 목격한 기자는 전했다.

▲ 14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서 한국의 사진기자가 중국측 경호원에게 폭행 당했다. 사진=노컷뉴스
▲ 14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개막식’에서 한국의 사진기자가 중국측 경호원에게 폭행 당했다. 사진=노컷뉴스
청와대 춘추관 관계자는 폭행 장면을 목격하고 중재에 나섰지만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경호원들이 바닥에 쓰러진 사진기자를 향해 주먹과 발로 얼굴 등을 구타하기 시작했다고 한다. 심지어 춘추관 관계자도 뜯어말리는 과정에서 넘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폭행을 당한 사진 기자 두명은 VIP 의료진에 응급치료를 받으러 이동한 상황이다. 기자 한명은 폭행을 심하게 당해 눈이 붓고 코피가 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측은 관련 사건 진상을 조사하고 이를 바탕으로 중국 측에 공식 항의하겠다는 입장이다. 사건 발생 후 외교부는 긴급 브리핑을 통해 “정부는 중국정부에 즉각 유감의 뜻을 이미 전달을 했다. 그리고 사건 진상에 대한 철저한 조사와 필요한 대응조치를 취해줄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고 밝혔다. 

우리 정부 측 경호가 허술하게 이뤄지면서 사진기자들이 중국 경호원으로부터 일방 폭행을 당했다는 주장도 나오면서 청와대 입장에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폭행 현장을 목격한 기자는 14일 미디어오늘과의 통화에서 “현지 순방 기자단에서 기사화를 논의하고 있다”며 “일방적인 폭행이 발생한 것은 사실이고, 대통령 경호 임무는 수행단도 경호하는 임무를 가지고 있는데 제대로 지켜냈는지 여부에 대한 가치 판단을 당장 할 수 없을 것 같다. 청와대의 입장이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네이버에서 이재진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69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