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젊은이들이 무례하게…” vs “황교안 시상이 더 무례합니다”

[현장] 성균관대 동문회, 논란 속 황교안에 ‘성균인상’ 시상 … “선배님은 국정농단 공범” 피켓 등장, 황교안은 행사 불참

2018년 01월 10일(수)
손가영 기자 ya@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동창회에 얼마나 기여했느냐?” “여기서 이러는 것 무례하다”
“황교안에게 상주는 게 더 무례합니다. 황교안 선정이 뭔 말입니까?”
“좋은 자리에서 왜 이러느냐?”
“좋은 자리에서 왜 황교안에게 상을 줍니까?”

성균관대 졸업생 및 재학생들이 황교안 전 국무총리에게 ‘자랑스런 성균인상’(이하 성균인상)이 수여될 현장에서 “선배님은 국정농단 공범”이라고 적힌 피켓을 들었다.

photo_2018-01-10_20-08-00.jpg
▲ 성균관대 졸업생 및 재학생들이 10일 오후 서울 역삼동 GS타워에서 열린 2018년 성균관대 총동문회 신년인사회장 앞에서 황 전 총리를 성균인상 수상자로 선정한 동문회를 규탄하는 피켓시위를 벌였다. 사진=손가영 기자
▲ 성균관대 졸업생 및 재학생들이 10일 오후 서울 역삼동 GS타워에서 열린 2018년 성균관대 총동문회 신년인사회장 앞에서 황 전 총리를 성균인상 수상자로 선정한 동문회를 규탄하는 피켓시위를 벌였다. 사진=손가영 기자

성균관대학교 수원캠퍼스 소속 졸업생 이아무개씨(35) 및 재학생 김아무개씨(24), 노아무개씨(21) 등 3명은 10일 오후 서울 역삼동 GS타워에서 열린 2018년 성균관대 총동문회 신년인사회장 앞에서 황 전 총리를 성균인상 수상자로 선정한 동문회를 규탄하는 피켓시위를 벌였다.

이들은 행사가 시작하기 30분 전인 오후 5시30분 행사장에 도착해 동문들이 방명록을 쓰는 리셉션 바로 맞은 편에서 피켓을 펼쳤다.

피켓에는 각각 “특검조기종료, 대통령기록물봉인, 국정농단 수사방해, 황교안 선배님은 국정농단 공범입니다” “자랑스러운 성균인 상에 민주주의를 파괴한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의 공범 황교안 수상을 반대한다” “국정농단 부역자 황교안 선배님, 성균인은 당신이 부끄럽습니다” 등의 문구가 적혀 있었다.

이씨는 피켓시위에 나선 이유로 “박근혜 전 정부의 법무부장관이자 총리, 대통령 권한대행으로서 국정농단 정부를 위해 일했고 검찰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사람, 되레 수사를 받아야 할 사람을 자랑스럽다고 하니 가만히 있을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노씨는 “신문 광고를 내는 등 이미 많은 성균인들이 시상에 반대를 하고 있다”며 “국정농단 주동자인데 물러난 지 1년도 채 안돼 존경할 인물로 삼으라고 하니, 용인할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이들은 신윤하 총동문회장 및 정규상 성균관대 총장이 입장한 저녁 6시15분까지 시위를 이어가는 동안 동문들로부터 지속적으로 비난 발언을 들었다.

행사에 참여한 일부 노·장년 동문들은 이들을 향해 “좀 치웁시다” “여기가 정치하는데냐?” “한심하다, 한심해” 등의 말을 하며 지나쳤다. 서너명의 동문들이 이들을 에워싸자 “괜히 이슈화만 시키니까 아는 척 하지 말라”는 말도 나왔다.

이들을 수 분 간 못마땅한 표정으로 지켜보던 곽아무개씨는 “어머니 칠순잔치 때 누가 이렇게 행동하면 좋겠느냐. 집안 식구 잔치 자린데 애들이 뭘 몰라서 이러는 것”이라면서 “대학생들은 수 억원을 들여 건물을 지어준 기업인의 이름을 건물에 붙여도 비판하더라. 감사히 생각할 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달 22일 경향신문에 “황교안 전 총리에 대한 성균인상 시상을 반대한다”는 전면광고가 실리는 등 반대 여론이 확산되며 시상이 취소될 가능성이 제기됐으나 시상은 예정대로 진행됐다.

▲ 지성하 성균관대 총동문회 상근부회장이 피켓시위 참가자들을 질책하고 있다. 사진=손가영 기자
▲ 지성하 성균관대 총동문회 상근부회장이 피켓시위 참가자들을 질책하고 있다. 사진=손가영 기자

총동문회는 자랑스런 성균인상 다섯 가지 부문 중 ‘공직자 부문’에 황 전 총리를 선정했다. 양승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황 전 총리와 함께 공직자 부문 성균인상을 수여받았다.

기업인 오너 부문엔 이용국 신원휄트 대표이사가, 해외동문 부문엔 65학번 김진만 홍콩동문회 고문이 선정됐다. 이남기 KT스카이라이프 대표이사는 언론인 부문, 김교태 KPMG 삼정회계법인 대표이사는 기업인 전문경영인 부문에서 성균인상을 받았다.

황 전 총리는 시상식에 불참했다. 황 전 총리를 만나기 위해 식장에서 대기하던 취재진 열서너명은 행사가 시작된 후 하나둘씩 발길을 돌려 나갔다. 취재진들은 ‘동문들이 수상을 반대하는데 어떻게 보느냐’ ‘서울시장 선거에 출마하느냐’ ‘국정원 대선개입 수사에 외압을 행사했느냐’ 등의 질문을 준비했다.

피켓시위 참가자들을 격려하는 동문도 눈에 띄었다. 한 동문은 이들에게 “괜찮아요”라며 “이렇게 의견표명하는 게 무엇이 문제냐”고 말했다. 옆에 선 동문도 “신사적으로 하고 있는 것”이라 동의했다.

한 동문은 이들에게 ‘수고한다. 밥 사먹으라’며 5만원을 손에 쥐어줬다. 피켓시위가 끝난 후 이들을 따로 불러 격려한 동문도 있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네이버에서 손가영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28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 2018-01-12 14:19:19    
수원캠이아니라 자연과학 캠퍼스입니다만.
223.***.***.92
profile photo
이지숙 2018-01-11 18:24:31    
황교안총리를 존경합니다.

대통령 감이지요..

이렇게 의견이 다르네요.

황교안총리를 존경합니다.

피켓시위자들은 진짜 국가를 사랑하는 애국자들일까요 ?

국가를 사랑하는 마음에서 저런 용기와 희생이 나왔다면 정말 박수받아 마땅합니다.

그렇지만 저 또한 국가를 제 생명처럼 사랑하는 사람으로써 황총리를 존경하는데..

한 나라에서 이렇게 의견이 다르네요.

218.***.***.195
profile photo
TKWKDHKD 2018-01-12 21:13:59    
존경할 사람이 참없네요 나라를 사랑한다구요 ? 사랑 두번했다가 나라 팔아먹을사람입니다 황교안이 종교가 기독교이던데 하느님이 보고 계실텐데 참 두렵지 않은지 ... 국정원 대선개입수사에 외압을 행사한사람이 과연 존경받아야 하는지 .. 길거리에다 똥싼 사람보다도 나을게 없는 사람이라고 봅니다 그래도 성대애들 개념있네 젊은이들이 무례하다니 나이 처먹 천지 분간 못하는 노장년 동문들은 후배 동문들에게 배워라
175.***.***.195
profile photo
미친년 2018-01-14 09:49:39    
PvcbdF
72.***.***.179
profile photo
skyang 2018-01-11 14:26:14    
그래도 학생들이 희망이다.
황교안이 공안검사 출신으로서 이명박근혜 밑에서 국정논단 보조하거나 방관한 것이 명백하거늘 성균관총동문회는 이런 자에게 자랑스럽다는 칭호를 주고 싶은가?
참으로 부끄럽다.
124.***.***.62
profile photo
SNSTKFKA 2018-01-12 21:30:38    
맞는 말씀입니다 ^^어쩜 저랑 생각이 같은지요 이런얘기하면 쟤네들 또 빨갱이 타령하잖아요 내가 북을 따르지 않는데 어따되고....
175.***.***.195
profile photo
은영 2018-01-11 11:57:32    
성균관대 학생들은대한민국학생이아니고 빨갱이새끼야??도대체 황교안총리가 무슨국정농단을하니??우리나라에는 이런멍청한아이들이 대학생이라니!!!부끄럽다!!!취업안된다고 원망말아라 너의 무식함으로 오는 재앙이다!
220.***.***.24
profile photo
fkfvm 2018-01-12 21:21:43    
웃기고있네 할말없으면 빨갱이라네 이런 학생들이있어 나라가 이만큼 돌아가는거야 나이 먹고 제대로 생각못하는 당신이 비정상이지 어이가 없네!
175.***.***.195
profile photo
Min,Byung 2018-01-14 09:56:47    
미친년ㅉㅉㅉ
72.***.***.179
profile photo
더주삼 2018-01-11 11:02:48    
동창회는 도대체 얼마나 받아서 반대를 해도 꼭 줄려고 하나요?
182.***.***.254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