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민의당 통합 중재파도 돌아서게 만든 안철수 대표

김동철 원내대표 “중재안 받아들여지지 않아 더 이상 협조 못할 것”…안철수 “통합 후 보수화, 과도한 우려”

2018년 01월 11일(목)
정민경 기자 mink@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통합 중재파의 중재안을 거절하면서 중재파 의원들이 안철수 대표에 협조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실상 중재파 역시 안철수 대표를 반대하는 입장으로 돌아선 것이다. 그러나 안 대표는 전당대회를 준비하는 등 통합을 강행하는 절차를 밟고 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1일 “전 당원투표를 통해 75%가 통합에 찬성하고 있다”며 “반대하는 이유가 납득이 안 된다. 이제 전당대회부터 통합 절차나 시기는 늦추기가 힘든 상황”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12일 당무위원회를 통해 전당대회준비위원회를 구성한다고 밝혔다. 전당대회가 열리면 사실상 통합이 결정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김동철 원내대표 등 통합 반대파와 안철수 대표의 갈등을 중재해 온 중재파들은 사실상 ‘안철수 반대’로 돌아섰다. 중재파들은 ‘안철수 대표 전당대회 전 사퇴를 하고, 전당대회에서 다시 통합 여부를 묻자’는 중재안을 제안했지만 안철수 대표는 이를 거절했다.

안 대표는 10일 중재파와의 회동에서 “많은 원외 지역위원장들도 중재안에 반대를 하고, 내가 끝까지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지 중간에 그만두면 혼란만 가중된다며 ”기존 중재안 말고 다른 중재안을 내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안 대표의 중재안 거절로 김동철 원내대표, 박주선 의원 등으로 대표되는 중재파들은 사실상 반대로 돌아섰다. 이들은 명확한 ‘통합 반대’는 아니고, “안철수 대표가 이끄는 통합은 반대”라는 입장이다. 그러나 사실상 안 대표가 사퇴할 생각이 없음을 밝혔기 때문에 반대파와 같은 입장이 될 수밖에 없다.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 사진=민중의소리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 사진=민중의소리
김동철 원내대표는 11일 기자들과 만나 “안철수 대표가 당 내 소통이 없는 상태에서 통합을 추진했기에, 전당대회 일정에 협조할 수 없다”며 “통합 반대는 아니지만 안철수 대표가 이끄는 통합에 협조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새로운 중재안을 내는 것은 현재 의미가 없다고 본다”며 “전당대회에 기권을 표할 것이고, 그렇다면 사실상 반대파의 표처럼 집계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안철수 대표는 이날 신임 지역위원장 오리엔테이션에서 통합 반대파들의 논리에 대해 반박하며 통합 강행할 것을 시사했다.

안 대표는 “현재 통합을 반대하시는 분들은 호남 민심이 반대라는 것인데, 그것 때문에 전당원 투표를 제안한 것”이라며 “그리고 작년 그 결과를 우리가 알게 된 게 75%의 당원이 통합을 찬성했기에, 더 이상 호남에서 반대가 많다는 것은 국민의당 지지자가 아니고 민주당 지지자들의 반대였다는 걸 알게 됐다”고 말했다.

또한 안 대표는 “전당원 투표율이 낮다는 주장도 이미 법원에서 판결이 난 것이기에 반대의 이유가 안 된다”며 “바른정당과 통합하면 보수화가 된다는 말도 있는데 바른정당보다 우리가 4배 더 큰 정당이기에 절대로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국민의당 통합 반대파들은 안 대표가 신임 지역위원장을 교체하는 것에 대해 ‘꼼수’라고 비판했다. 통합 반대파인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 최경환 대변인은 “안 대표와 당권파는 최근 12개 지역위원장을 자파 일색으로 새로 임명해 대표당원을 확충해 왔다”며 “당권파가 정상적인 방법으로는 전당대회 의결정족수를 채울 자신이 없다 보니, 대표당원 모수를 최대한 줄이고 대표당원을 자파 일색으로 바꾸려는 꼼수를 동원하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전당대회에서 합당안 의결을 통해서는 대표당원의 2분의 1이 찬성을 해야 하는데, 대표당원들을 통합파로 정리한다는 주장이다.

그러나 통합파 측은 “전당대회 이전에 연락처를 정리하기 위해 통상적으로 대표당원들을 정리하는 작업”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네이버에서 정민경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14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 2018-01-27 20:41:30    
정민경기자는 기사마다 안철수 디스네... 문신도들 날리났네... 대글들 봐라. 미디어 오늘도 문신도 놀이터됐구나.
121.***.***.252
profile photo
쌍칼2 2018-01-12 13:58:51    
정치적 미숙아들끼리 참 재미있게 정치하네..
이 둘이 합치니 바른국민당이 진퇴쌍란의 누란에 놓이는구나!!
183.***.***.5
profile photo
뜨인돌 2018-01-12 10:06:30    
연락처를 정리하기 위해 지역위원장을 갈아치우냐~? 그 지역위원장들은 연락이 안되거나 탈당한 모양이지~? 연락처만 정리해라. 대표당원 수를 줄이지 말고..
121.***.***.152
profile photo
피자조아 2018-01-12 09:56:25    
뚝심있는 안철수..
요즘.. 믿을만한 정치인은 안철수 밖에 안 보이는 것 같네요~
지켜보겠습니다.
169.***.***.12
profile photo
웃겨서 한마디 2018-01-12 10:54:17    
난 그냥 미친 욕심이스머프로밖에 안보이는데...
218.***.***.100
profile photo
001100 2018-01-12 10:55:34    
MB아바타 철수가 미래라 ㅋㅋㅋ
철수가 믿을만하다면 MB는 영웅이고 정희는 신이다
59.***.***.250
profile photo
독설가 2018-01-12 09:08:27    
철수가 왜 조작의 달인인줄 알겠네~~투표안한사람 80%이상은 반대라고 생각하는게 상식적인데...75%찬성? 얘 계산법 참웃기네...조작 참 쉽게하네...네번째 조작~~
115.***.***.111
profile photo
피자조아 2018-01-12 09:58:44    
그럼.. 문재인은 30%의 국민지지도 못 받았으면.. 물러나야 하는 거 아니냐?
머.. 어거지 논리가 다 있나~
169.***.***.12
profile photo
철수야 종쳤다. 2018-01-17 05:36:11    
반대파가 투표에 임하지 말라고 독려했고 반대를 투표 미참여 방식으로 진행했으니 그런거 아니겠소이까. 이해를 못하시네.....
39.***.***.120
profile photo
바보씨 2018-01-26 21:51:54    
바보냐? 그럼 문재인보다 훨신 낮은 지지율 얻은 홍준표를 대통령으로 하랴? 아님 50% 이상 못얻으면 대통령 없이 가자는 얘기냐? 찰스 댓글 알바들 좀 지능 테스트좀 하고 채용해라
58.***.***.20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