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안철수 당무위 강행, 몸싸움‧욕설 난무 “새정치가 이거냐”

[현장] 당직자들 “왜 막냐”며 몸싸움…박지원 “안철수 새정치도 결국 계파정치, 중재파들도 돌아서고 있어”

2018년 01월 12일(금)
정민경 기자 mink@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국민의당 통합파와 반대파의 갈등이 극대화되고 있다. 12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반대파의 반대에도 통합의 사전작업인 당무위원회를 강행했고, 당무위 현장은 몸싸움과 욕설이 난무했다.

12일 국민의당 일정은 숨가빴다. 오후 2시 반대파와 중재파가 모인 의원총회에서 반대파와 중재파 의원들은 3시에 예정된 당무위원회 취소를 요구했다.

정동영 국민의당 의원은 “의원총회 이름으로 당무위 취소와 중단을 요구한다”며 “국민의당 당헌에는 민주적으로, 당원의 소통과 공감을 바탕으로 운영한다고 돼있는데, 안 대표의 당무위 소집은 이런 당헌을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최경환 국민의당 의원 역시 “30분 뒤 열리는 당무위를 취소해야 한다”며 김동철 원내대표에게 “당장 안철수 대표에게 전화해서 당무위를 취소할 것”을 요구했다.

그러나 이날 당무위원회는 강행됐다. 안 대표는 이날 3시 당무위에서 Δ전당대회 소집의 건 Δ전준위 설치 및 구성의 건 Δ전당대회 제청 안건 채택의 건 Δ당연직 대표당원 추천의 건 등 안건 의결에 나섰다.

당무위원회가 열리는 현장 앞에서는 몸싸움과 욕설이 난무했다. 반대파 의원들은 의원총회 이후 당무위가 열리는 장소로 들어가기 위해 이동했는데, 이 과정에서 당무위원회가 비공개라 일부 당직자들은 회의 장소로 들어가지 못했다.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통합을 위한 당무위원회 강행에 당무위에 들어가지 못한 반대파 당직자들은 "안철수는 사퇴하라"며 당무위 문 밖에서 구호를 외쳤다. 사진=정민경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통합을 위한 당무위원회 강행에 당무위에 들어가지 못한 반대파 당직자들은 "안철수는 사퇴하라"며 당무위 문 밖에서 구호를 외쳤다. 사진=정민경 기자
▲ 당무위원회가 열리는 곳 앞에서 당무위에 들어가지 못한 당직자들이 항의하고 있다. 사진=정민경 기자
▲ 당무위원회가 열리는 곳 앞에서 당무위에 들어가지 못한 당직자들이 몰려있다. 사진=정민경 기자
회의에 들어가지 못한 당직자들과 이들을 들어가지 못하게 막은 다른 당직자들은 몸싸움을 벌였다. 한 당직자는 자신을 막는 당직자를 향해 “내가 너한테 술을 얼마나 사줬는데 나를 막냐”며 욕설을 하기도 했다. 이런 몸싸움은 당무위가 진행되는 동안 지속됐다. 당무위에 들어가지 못한 당직자들은 “안철수는 사퇴하라, 당무위를 공개하라”는 구호를 외쳤다.

소란 속에서도 당무위원회는 성원이 충족돼 진행됐다. 이날 뒤늦게 당무위에 입장한 반대파 유성엽 의원은 당무위원회에서 계속 반대 의견을 피력했으나 안철수 대표는 당무위 개회를 선언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의원은 기자들에게 “안철수 대표의 새정치는 불리한 이야기는 안 듣고 그냥 강행하는 것”이라며 “한국의 계파정치를 비판하면서 새정치가 필요하다고 했던 안철수 대표가 결국은 계파독식 정치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지원 의원은 “중재파들도 결국 반대파로 돌아서고 있다고 본다”며 “그러나 중재파들은 충정이 있다. 안철수 대표가 중재파들을 14일에 만나자고 연락하고 있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네이버에서 정민경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5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바른이 2018-01-13 09:57:46    
나는 이 시기는 본래 안좋아 했지만 이제 생각하니까 내가 생각을 아주 잘했다고 ..호남을 발판으로 정치를 한다고 할때부터 이 시기는 반드시 배신을 한다고 말한적이 있는데 나으 생각이 적중 했네요. 지 직업도 배신했는데 무어이든 배신을 못하겠어?
이런노무 시기는 믿으면 안되는것이여
121.***.***.144
profile photo
ㅁㅁ 2018-01-12 18:21:04    
지난대선부터 지금까지 조중동도 모자라 진보매체들까지 올인하며 무조건적으로 안철수를 '받들겠습니다' 한 결과가 이거네. 누가 안철수를 365일 대통령꿈만 머릿속에 있는 천지분간 못하는 괴물로 만들었을까? 조중동놈들이야 원래 그런 놈들이고 한경오 기자들 책임감 못느끼나?
125.***.***.190
profile photo
애니프사라도정치이야기가하고싶어 2018-01-12 17:09:47    
쇠정치보소..
118.***.***.11
profile photo
newistyle 2018-01-12 16:55:18    
http://www.koreaunited.kr/?p=1656 드디어 이제서야 끝임없는 #안철수 의 행보의 단초를 찾은듯 하다! '혁신'? =문재인 사퇴, 이번에는 박지원 사퇴. 그만 허물을 벗어라 그만 빙빙 돌리고 홍한테 고백하라. 그리고 대통령님과 박지원대표 호남국민, 대한민국 국민에게 모두 사죄하라! 너무하는거 아닌가?
218.***.***.225
profile photo
개굴이 2018-01-12 16:53:54    
정체없던 찰스의 새정치가 이거 였구나..

하어영기자 좋겠다...
112.***.***.59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