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임종석 만나고 꼬리 내린 김성태 “앞으로 국익 위해 판단할 것”

임종석 비서실장-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1시간 30분 독대…한국당 사실상 의혹 제기 중단 입장 밝혀

2018년 01월 12일(금)
정민경 기자 mink@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UAE 원전수주와 이면합의 논란에 대해 현 정권의 ‘UAE(아랍에미리트) 원전 게이트’라고 주장해왔던 자유한국당이 더 이상 의혹 제기를 중단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12일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을 1시간30분가량 독대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향후 자유한국당은 임종석 UAE 특사 의혹과 관련해서는 국가적 신뢰와 국익적 관점에서 판단키로 했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 발언은 사실상 UAE 관련 의혹에 대해 더 이상 의혹 제기를 하지 않겠다는 말로 풀이된다.

▲ 12일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실에서 1시간 30분 가량 비공개 만남을 가진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만남이 끝나고 기자들에게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정민경 기자
▲ 12일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실에서 1시간 30분 가량 비공개 만남을 가진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만남이 끝나고 기자들에게 브리핑하고 있다. 사진=정민경 기자
국회 운영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 원내대표는 임종석 비서실장의 UAE 특사 방문 의혹을 제기하며 운영위원회 참석을 요구해 왔다. 자유한국당은 ‘현 정부 들어 이명박 정부 때 수립한 UAE에 대한 군사력 지원 계획을 다시 검토하려 했고, 정부의 이런 움직임에 UAE가 불만을 제기한 것이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의 UAE 특사 파견으로 이어진 것 아니냐’는 식의 주장을 펼쳤고, 국정조사도 요구해왔다.

이날 임종석 비서실장은 김 원내대표와의 비공개 면담 이후 “김 원내대표께 현안을 비교적 소상히 설명했다”며 “국정운영에 대해서 야당 대표로서 함께 걱정해주는 진심도 확인했고 여러 조언도 경청했다”고 말했다.

이어 임 비서실장은 “앞으로 좀 더 안전하고 효율적인 원전 정책으로 해외 원전 수주를 위해 정부와 국회 야당이 함께 협력해가자고 뜻을 모았다”며 “국가 간 신뢰와 국익에 대해서는 정부 간 연속성이 있어야 한다는 점도 마음을 모았고, 국익과 관련한 중요한 문제일수록 야당에 잘 설명하고 국정운영에 협력하겠다는 약속도 드렸다”고 설명했다.

이후 UAE 의혹 관련 운영위원회를 모집할 것이냐는 기자들 질문에 김성태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임종석 UAE 특사 의혹은 국가적 신뢰와 국익적 관점에서 판단키로 했다”는 말만 되풀이 했다.

김 원내대표는 “임 비서실장과 안정적인 정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뜻을 모았다”며 “UAE 비롯한 중동 주변 국가들에 비즈니스가 더욱 잘 이뤄져서 많은 국익에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에서 정민경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9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