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동진 부장판사 “이재용 판결 동의 못한다” 공개비판

현직판사 중 유일하게 이재용 2심 판결에 입장 밝혀, 페이스북에 올리자 “판사 의견에 동의한다” 답글도

2018년 02월 07일(수)
조현호 기자 chh@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현직 부장판사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집행유예를 선고한 항소심 재판부 판결에 동의할 수 없다고 공개비판하고 나섰다.

김동진 인천지법 부장판사는 6일 저녁 9시경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재용 판결에 대하여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김 부장판사는 짧은 한마디로 이번 판결에 대한 입장을 내놓았다.

김 부장판사 페이스북에는 동의한다는 취지의 답글이 이어졌다. 페이스북 이용자들은 “동의할 수 없습니다” “동의하는 국민은 한명도 없습니다” “대다수의 정상적인 국민들은 동의하지 않습니다”, “용기있는 의견개진에 감사드립니다”, “판사님의 용기! 응원합니다.^^” “현직 판사님의 의견이라 더욱 빛이 납니다. 용기 내어주셔서 고맙습니다”, “법대 앞에도 못가본 나도 절대 이해불가다” 등 지지 의견을 밝혔다.

앞서 김 부장판사는 지난 2013년 9월에도 원세훈 선거개입 혐의 무죄를 선고한 1심 재판부를 향해 지록위마라는 비판 글을 올렸다가 품위 훼손 등의 이유로 징계를 받기도 했다.

▲ 김동진 인천지법 부장판사. 사진=김동진 페이스북
▲ 김동진 인천지법 부장판사. 사진=김동진 페이스북
▲ 김동진 인천지법 부장판사가 지난 6일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사진=페이스북 갈무리
▲ 김동진 인천지법 부장판사가 지난 6일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사진=페이스북 갈무리
그는 수원지법 부장판사 시절인 지난 2014년 9월12일 원 전 원장에게 일부 무죄 판결이 나자 법원 내부통신망에 ‘법치주의는 죽었다’는 제목의 글을 올려 ‘원세훈의 정치개입 유죄, 선거개입 무죄’라는 1심 판결을 비판했다. 그러나 이 내용이 언론에 알려지면서 수원지법은 그로부터 2주 뒤 법관윤리강령 위반을 이유로 대법원에 김 부장판사 징계를 청구했다.

이에 대법원 공직자윤리위원회는 같은해 12월3일 법관징계위원회(위원장 민일영 대법관)를 열어 “법관윤리강령의 품위 유지 의무, 구체적 사건에 관한 공개적 논평 금지 조항 등을 위반한 것으로, 법관의 품위를 손상하고 법원의 위신을 떨어뜨렸다”며 정직 2개월 중징계를 결정했다.

지난달 24일 김 부장판사의 동료법관이 청와대의 국민청원 게시판에 ‘김동진 부장판사에 대한 부당한 징계의 사면을 청원드립니다’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현재도 이 글은 청원이 진행 중이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네이버에서 조현호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5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지나가다 2018-02-10 08:57:08    
정형식 씨의 판결 결과는 동의합니다.
아무튼 판결은 재판관의 고유권한이니까요.
다만 정 씨의 인격과 인간성에 동의할 수 없군요.
판사까지 된 사람이 그런 정도의 생각밖에 못했다니
판사로서의 인격은 물론,
인간으로서의 기본적인 인성에 동의할 수 없군요.
아무튼 정형식 씨에게 축하합니다.
잘못된 판결의 모범사례로 전국적인 명성을 얻으셨으니
명예욕은 충족하셨겠네요.
183.***.***.40
profile photo
1414 2018-02-09 23:29:08    
커다랗게 우리 아이들이 자라나고 밝게 생활하는 건강한 대한민국을 생각합시다. 판사는 결정하였고 튼실한 삼성그룹 이재용 부회장은 한국인으로서 세계무대에서 달려나간다. 이재용 부회장 소중한 능력을 과거 정권의 폐단으로 썩히는 안타까움이 컷는데 그나마 다행이다.
220.***.***.67
profile photo
신성한 법정 2018-02-09 16:35:03    
인정할 건 인정 해야 하지 않나?
누가 뭐래도 특검의 완패다.
맘에 안들면 모두다 적폐로 몰아 붙아는게 바로 인민재판이고 북한에서나 있을 수 있는 거 아닌가?
내가 알기론 적폐란 단어조차 북괴가 짛어 주사파에게 전한 것 같은데,
지난 세상 즉 사회와 문화, 역사까지도 모두를 적폐로 몰아붙이고 신성한 법정의 판결마져 부정하는 것들이 어찌 북.개. 빨.개.이가 아니라고 변명할 것인가?
- 부장판사?
부메랑은 반드시 돌아 간다는 사실을,,,
220.***.***.223
profile photo
shinknig 2018-02-09 21:38:17    
뭘 인정하냐?
아예, 판을 깨는 어거지 재판을 벌였는데 이걸 인정하라고?
악법은 지키는게 아니다
고치는 것이지
211.***.***.207
profile photo
김성희 2018-02-12 01:50:16    
알바짓 엥가이 합시다 그재판은 판사가 썩었다는 명백한 증거입니다
61.***.***.83
profile photo
3k 2018-02-09 14:11:42    
대한민국의 뉴 장래는(2013.07.04.03:07분)
이제 뉴 언론기자와 뉴 법판사가 지켜라!

이제 대한민국의 큰 주인공이 되리라!
아니 푸른 별꽃! 청옥의 뉴 스타가 되리라!

사회의 부정의한 악마를 몰아내고
국가의 부도덕한 사탄을 고발하여

정의가 멋지게 정착하는 사회를 만드는 기획이요,
빈과 부의 양극화는 사랑하며 공존하는 황혼예술이다.

뉴 콩유는 우주 중심국으로서의 독창성을 표출하며,
꽃소녀여! 꽃소년이여! 악마와 마귀와 사탄을 대적하라!

뉴 언론기자가 가장 큰 뉴 성채임을 명심하소서!
뉴 법판사가 공유하는 뉴 우주선임을 유념하리라! ^O^

뉴 대한민국! 뉴 대망의 꿈과 미래는
중심과 공유! 번득이는 8소녀와 8소년이 창조하리라!
223.***.***.183
profile photo
포청천 2018-02-09 13:54:08    
김동진 판사의 "이재용 판결 동의 못한다" 공개비판에 적극 동의한다. 왜? 옳고 바른 말이니까.
대법원에 올라가 전원합의체 판결 심리가 열리게 되면 집행유예 판결 한 고등법원 정형식 판사는 크게 혼줄이 날 것이다. 파기환송으로 대법원 판결이 나면 정 판사는 아마 쪽 팔려서 이민 가야 하지 않을까? 국민들이 법과 원칙에 의하여 정서법으로 다음과 같이 판결한다. "국민을 우롱하고 사회정의를 외면한 정 판사는 옷 벗고 삼성에 가서 시다바리 하며 쪽팔리게 살아라."
118.***.***.137
profile photo
포청천 2018-02-09 14:19:53    
법은 해바라기성 사이비 판사들의 전유물이 아니다. 국민들의 생각과 동떨어진 판결이나, 건전한 국민들의 상식을 벗어난 오만한 법적용은 이미 판결로 로서 가치가 사라졌다. 삼성공화국 이재용에게 면죄부 부도수표를 남발한 정 판사에게 사회정의 회복을 위해 탄핵을 시켜야 마땅하다.
118.***.***.137
profile photo
희진 2018-02-09 11:04:29    
김동진은 판사자질이 있는가? 이재용 판결에 무슨 문제가 있어서 동의 못한다가 아니라 무조건 동의 못한다다 이건 내 마음에 안든다는 감정적인 선동이지 절대로 이성과 합리적 법적 판단에 근거한 발언이 아니다 좌파 특유의 감정을 자극한 저급한 선동에 불과하다 거기에 깊은 생각없이 부화뇌동하는 자들이 있을 뿐이고.....
112.***.***.71
profile photo
자연과 사랑 2018-02-08 18:28:29    
김판사가 이재용 판결을 비난하는것은 이해 할수없다

법원은 타법관의 재판에 평가를 하지 않는 관행이 있다
사건마다 숨어 있는 내용이 있고, 각 상황상황마다 시각이 다르기 때문이다
일반인이 비난하거나 찬성하거나 그것은 이해 할수 있지만 법관이 타법관의재판을 평하는것은 동의 할수 없다.
오히려 김판사의 인격과 양심을 다시보게 만든다
106.***.***.158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