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문재인 대통령이 국내 언론과 인터뷰 하지 않는 이유

취임 9개월 국내 언론 인터뷰 없어…직접 소통에 주력, 디지털소통전략 강화하는 것으로

2018년 02월 08일(목)
이재진 기자 jinpress@mediatoday.co.kr
2018 저널리즘의 미래 컨퍼런스 신청하기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청와대가 8일 영국 잡지 ‘모노클’과 진행한 문재인 대통령 화보 촬영 모습을 공개했다. 모노클 3월호은 60여 페이지에 걸쳐 한국 특집 기사를 싣는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인터뷰도 포함돼 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의 인터뷰 내용은 3월 발간 이후 공개될 예정이다.

청와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영국 잡지 모노클에 대해 상세히 소개했다. 청와대는 모노클을 “2007.2월 타일러 뷔를레(Tyler Brule)가 창간, 경제·국제정세·문화·예술 등 다양한 분야를 다루는 월간지”, “디지털이 주도하는 최근 언론 환경 속에서도 ‘독창적 저널리즘’을 표방하며 지면매체 중심 전략으로 성장을 지속하며 전 세계 언론계에 부상한 고품격 잡지”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2018년 3월호 한국 특집판 기획, 총 60여 페이지를 할애하여 한국 정치, 경제, 문화, 디자인, 라이프 스타일, 한류, K-Pop, K-Beauty 등 우리나라의 모든 면을 총 망라하여 소개할 예정”이라며 “모노클에 따르면 대통령님 취임을 계기로 한국이 국가적 전환기를 맞고 긍정적 변화가 시작되었다는 점을 고려할 때, 한국 특별판에 대통령님 인터뷰가 포함되는 것이 필수적인바 대통령님 인터뷰 요청”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의 모노클 인터뷰는 한국 사회 전반을 소개하고 홍보하는 차원의 성격이 크다는 점을 강조했다. 하지만 청와대의 상세한 소개에도 불구하고 국내 언론들은 호응하지 않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모노클과 인터뷰 했다는 관련 기사는 1건이다.

문재인 대통령 인터뷰 내용이 공개되지 않았기 때문에 보도 가치가 없다고 판단했을 수 있다. 하지만 그보다 국내 언론과는 인터뷰를 하지 않으면서 외국 매체와 인터뷰를 했다는 것 자체를 탐탁치 않아 했기 때문이라는 얘기도 흘러나온다.

▲ 청와대 8일 공개한 문재인 대통령의 영국 잡지 '모노클' 화보 촬영 모습.
▲ 청와대 8일 공개한 문재인 대통령의 영국 잡지 '모노클' 화보 촬영 모습.

문 대통령은 국내 언론사와 단독으로 인터뷰를 한 적이 없다. 대신 지난해 8월 취임 100일 맞아 문 대통령은 청와대 뉴미디어비서관실과 ‘소소한 인터뷰’라는 이름으로 동영상 인터뷰를 했다. 언론이 아닌 청와대 조직을 통한 대통령 취임 인터뷰는 역대 최초다. 동영상 인터뷰는 취임 100일을 맞은 소회, 퇴근 후 일상, 청와대 밥상, 대통령 패션, 별명 등 대통령 개인에 맞춘 내용으로 채워졌다. 문재인 정부의 대국민 소통 전략을 상징적으로 보여줬다는 분석이 나왔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내 매체와 직접 접촉한 것은 100일 취임 기자회견과 2018년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서다. 신년 기자회견의 경우 매체 선정에 제한을 두지 않고 자유질문을 받았다. 중첩된 질문이 나왔지만 주요 일간지와 방송사에 집중됐던 질문권이 지역 매체와 뉴미디어 매체로 넘어갔다.

문재인 대통령이 국내 매체와 단독 인터뷰를 하지 않은 이유는 굳이 그럴 필요성을 못 느끼거나 단독 인터뷰에 따른 위험요소가 존재하기 때문이다.

정권 초기 문재인 정부는 인수위 준비 기간 없이 바로 국정에 돌입했다. 정권 초반 국정운영 역량을 국민 앞에 보여줄 필요가 있는 상황에서 국내 언론과의 인터뷰는 논란만 가중시킬 가능성이 적지 않았다. 국정운영 전반에 대한 대통령의 생각이 온전히 전달될 수 있을지 장담키 어렵고 혹여 부작용으로 정치적 공세를 펼 수 있는 빌미만 제공하는 결과를 낳을 수 있었다. 특히 문재인 정부 초기 국정운영 방향의 중요한 축이었던 적폐청산 작업이 놓여있었기 때문에 특정 매체와의 인터뷰는 잘못된 시그널을 보낼 수 있다는 우려가 컸다.

민주당 정책연구원이 지난해 5월 문재인 대통령 당선 직후 작성한 자료에는 “임기 중 정기적 국민 소통 방안을 마련해 국민과 대통령이 직접 소통하는 방식을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돼 있다.

특히 “여소야대의 상황에서 대통령의 국민과의 소통을 통해 적폐 청산과 개혁과정에서 나타날 수 있는 개혁 대상의 저항, 거짓 선동과 가짜뉴스를 극복해야 하므로 국민과의 소통에 적극적 자세가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현재 청와대도 국민과 직접 소통하고 호흡하는 모습을 보여줬을 때 사회 개혁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실제 청와대는 뉴미디어비서관실을 중심으로 국민과의 직접 소통에 주력해왔다. 대통령의 인터뷰를 포함해 국정운영 전반 배경을 설명하는 콘텐츠를 내놓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은 국민의 요구 사항을 접수하는 직접 소통의 창구다. “국민과 늘 연결되어 있는 대통령 ‘디지털 소통전략’”(민주정책연구원)의 일환이다.

직접 국민과 소통하는 방식은 역대 정부와도 비교된다. 김대중 전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은 국내 언론 인터뷰를 통해 국정운영 방향을 밝히는데 주저하지 않았다. 반면 이명박 전 대통령과 전직 대통령 박근혜는 해외 언론과의 인터뷰를 하면서 국내 언론을 외면한다는 비난을 받았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조선일보 등 보수성향 매체를 포함해 언론사 창간 기념 인터뷰에 응했다. 특히 ‘국민과의 대화’를 통해 국정운영 전반에 대해 논쟁하는 걸 꺼리지 않았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경우 취임 직전 오마이뉴스에 인터뷰를 요청하면서 주목을 받았다. 노무현 정부 출범 초기 인터넷에서 주도권을 잡고 있었던 진보개혁성향 매체의 위력을 보여주면서 기성 언론에 대한 불신이 컸던 노무현 전 대통령의 생각이 반영된 결과라는 분석이 나왔다. 이후 노 전 대통령은 문화일보와 인터뷰를 진행하고 KBS와의 대담을 통해 국정운영 방향을 밝혔다.

이명박 전 대통령과 전직 대통령 박근혜의 국내 언론인터뷰는 손에 꼽힐 정도였다. 그렇다고 국민이 직접 참여하거나 쌍방향 소통이 가능한 창구를 마련하지도 않았다. 이 전 대통령은 경우 취임 초 2008년부터 2010년까지 외신과 인터뷰는 30여 차례 진행했다. 하지만 국내언론과 인터뷰는 해외 매체와 공동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됐고 한자리 수에 그쳤다. 박근혜 역시 취임 초반 국내 언론과 인터뷰는 하지 않았고 해외 매체와 인터뷰를 진행해 비난을 받았다. 다만, 박근혜는 탄핵 국면 당시 ‘정규재TV’와 단독 인터뷰를 진행했는데 보수 지지층 결집을 위한 정치적 의도가 다분한 인터뷰라는 비판을 받았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의 국내 언론 인터뷰는 현재로선 계획돼 있지 않다. 특히 6월 지방선거 동시 개헌 국민투표 문제를 앞두고 대통령의 메시지는 신중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여러 경로를 통해 청와대가 국정운영 방향을 제시하고 정책에 대한 설명을 내놓을 수 있지만 대통령이 특정 언론 앞에 서는 일은 가능성이 낮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장차관 워크숍에서 “진심을 다해 국민과 소통”해야 한다면서 “홍보는 일방적인 것이 아니라 서로 주고받는 소통을 통해서만 이뤄진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디지털 소통강화를 주제로 정부혁신 추진방향과 과제를 발표했다.


네이버에서 이재진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18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샤덴 2018-03-04 18:59:24    
대한망국에 언론이라고는 미디어 오늘 등 몇 개밖에...
미친 개들 얼마나 물어 뜯겠누 ~~
119.***.***.57
profile photo
기렉아웃 2018-02-09 17:21:32    
뇌 대신 우동사리 들은 애들하고 무슨 인터뷰를 하냐. 무슨 발언하면 단어 하나로 왜곡보도하는 놈들 투성이인데. 왜 인터뷰안해줘요 징징 댈 기사 쓸 시간에 어떻게 하면 기레기에서 기자로 진화할지 고민이나 해라. 핵폐기물같은 새끼들.
220.***.***.76
profile photo
Weeds 2018-02-24 09:55:38    
오호. 우동사리 뇌를가진 기레기들이라.. 참신한 표현 맘에듭니다. 존마니들이 국민을 우습게보는 경향이 있지요. 볼펜을 꽉 대갈통에 박아버리고 싶은 심정입니다.
174.***.***.66
profile photo
koppxko 2018-02-09 15:33:00    
기자들의 송곳 질문에 답을 못해서그런거지.
49.***.***.101
profile photo
니놈이적폐 2018-02-09 18:13:09    
푸핫.
123.***.***.156
profile photo
Wees 2018-02-24 10:01:19    
ㅎㅎㅎ 기레기들이 송곳젓이라는 말?
맞소.. 그 새끼들은 크기나 성능이나 송곳밖에 안돼지요.. 댁두 송곳이우?
174.***.***.66
profile photo
기레기적폐청산 2018-02-09 11:15:48    
이나라 기레기들은 사기꾼,503호,mb아바타안초딩 과 돈성 및 기득권 가진자들에게는
한없이 너그럽고 관대하고또옹구녕이 헐터록 빨아주고 문대통령과 정부여당에는 티끌도
꼬투리잡고 가짜뉴스로 왜곡하는데 생각이 있는 사람이면 기레기들과 단독 인터뷰 하겠니?
그나마 다행인게 기레기들이 MB아바타 안초딩의 정당의 사유화 및 독재적인 마인드를
눈감아주고 모른척 해주며 엄청 빨아줘도 지난번 안초딩 대선 지지율 뒤에서 두번째라는
것에 위안을 삼는다. 기레기들이 여론을 주도하는 시대는 종말이 오고있다는 반증

116.***.***.24
profile photo
샤덴 2018-02-09 08:05:03    
똥물에 샤워할 일 있나 ??
119.***.***.57
profile photo
WlrWlr 2018-02-09 00:29:01    
논쟁끝에 문통이 4년뒤에 어떻게 되는지 두고보자 하는 사람이 있었다...
잘 안되기를바라는 멍이야..
122.***.***.123
profile photo
마이지연 2018-02-08 18:37:41    
궁금한데 국내에 언론이 있나요? 글 팔아서 광고수주하는 업체들은 많지만.
112.***.***.126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