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최남수는 올림픽 VIP로, 하지만 YTN 파업은 계속된다

YTN 노조 “고민했지만 파업 만이 사태 해결 지름길”… 최남수 YTN 사장, 평창 개회식 참석 예정

2018년 02월 08일(목)
김도연 기자 riverskim@mediatoday.co.kr
2018 저널리즘의 미래 컨퍼런스 신청하기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최남수 YTN 사장 퇴진을 촉구하며 총파업에 돌입한 전국언론노동조합 YTN지부(지부장 박진수)가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에도 파업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언론노조 YTN지부는 총파업 8일차인 8일 성명에서 “올림픽 보도는 참여해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고민이 있었지만 여러 논의 절차를 거친 끝에 더욱 굳건한 파업 만이 사태 해결의 지름길이라는 중지를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언론노조 YTN지부는 “파업 원인인 최남수씨가 노조를 공격하는 데 혈안이 된 상황에서 일시 업무 복귀는 오히려 최씨의 무책임함과 뻔뻔함을 키우는 데 악용될 거라는 의견들이 있었다”며 “더욱 가열한 파업 투쟁만이 하루라도 빨리 파업을 끝내는 유일한 길”이라고 밝혔다.

▲ 최남수 YTN 사장. 사진=김도연 기자
▲ 최남수 YTN 사장. 사진=김도연 기자
반면 최 사장은 오는 9일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에 참석할 전망이다. 노조에 따르면 YTN 사장 몫으로 VIP 자리가 마련되어 있으며 평창 조직위원장 주최의 만찬에도 참석한다.

YTN 스포츠 기자 7명 가운데 부장을 제외한 6명이 파업에 참여하고 있다는 점에서 방송 차질이 예상된다. 노조에 따르면 최 사장은 이번 올림픽 영상 구매에 4억 원여를 지불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이를 “파업 장기화에 대비한 포석”이라고 규정하고 “방대한 올림픽 영상을 누가 실시간으로 체크하고 누가 기사로 가공할 것인가. 전문 취재 인력들이 파업에 동참한 상황에선 돈 낭비”라고 지적했다.

최 사장은 지난 7일 tbs 라디오 프로그램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평창 동계올림픽 등 중요 사안을 앞두고 있으니 노조도 자꾸 ‘나가라’ 이렇게만 얘기하지 말고, 같이 만나 대화로 문제를 풀었으면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네이버에서 김도연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5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복뚠이 2018-02-09 14:52:32    
진정으로 올림픽중계가 걱정된다면 빨리 떠나는게 답이다
네가 걱정할 일은 아니다
너만 떠나면 원만히 다 해결될것이다
183.***.***.241
profile photo
333 2018-02-09 14:16:59    
쪽박은 없었고 대박에 왕박만 한곳에 있군??
아직까지 똥냄새납니다.
이곳이 남한이 맞나??
북한에서 얼마나 똥수간을 쑤셨으면 아직까지 덩냄음이 넘 심하다!!
차라리 땅콩으로 콧구멍이나 막고살자!!!
이놈에 땅콩은 항공사에 가서 구입해야되나???
얼마나 비싸고 얼마에 구입에 반품과 리턴에 리필까지 가능한지??
문의에 구경만하고 와야지!?!?!
잘있네!! 아직까지 잘살어서 다행입니다!!.
북한 똥수간 모두 쑤셨던가??누구였던가??
몇개에 몇명에 몇분들까지였던가요???

183.***.***.103
profile photo
vhvh 2018-02-09 11:45:25    
대다수 구성원이, 그것도 상대적 약자들 대다수가 반대 한다면 물러 나는 것이 민주주의 아닌가. 한사람이 전국민이 보는 방송을 막아 선다면 이건 적폐가 아닌가. 민주주의를, 전국민을 막아 서는 이런 적폐에는 국가가 나서야 한다. 그래야 공권력인 것이다.
124.***.***.219
profile photo
부끄러움을 알자 2018-02-09 11:42:02    
YTN 응원합니다. 최남수 아웃!!!
39.***.***.111
profile photo
평화 2018-02-08 20:13:24    
성추행 트윗 최남수가 아직도 뻔뻔하게 버티고 있다니. YTN 대주주가 공사이고, 공사의 세금을 국민이 낸다. 아나, 국민의 채널 선택권을 빼앗아 가지마라.
60.***.***.237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