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파이낸셜뉴스, 성추행 간부급 기자 자택대기 발령

전직 기자가 공개한 성추행 사실 언론계 반향, YTN 이어 파이낸셜뉴스도 진상조사 착수

2018년 02월 09일(금)
금준경 기자 teenkjk@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언론계 미투선언(#MeToo)이 확산되는 가운데 YTN에 이어 파이낸셜뉴스가 성추행 사건 진상조사에 착수했다.

앞서 파이낸셜뉴스, YTN 등 언론사에서 일했던 전직 기자 A씨는 페이스북을 통해 선배 기자, 타사 기자, 취재원들로부터 당한 성추행 사실을 공개했다. 해당 페이스북 글은 특정 언론사만의 문제가 아니라 사회 전반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취지인데 내용이 알려지면서 A씨가 일했던 언론사들의 구성원들이 진상조사를 촉구하고 나선 것이다.

A씨에 따르면 간부급 기자인 C씨는 회식자리에서 여러 차례 성추행을 했다.


▲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파이낸셜뉴스 사옥. 사진=이치열 기자.
▲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파이낸셜뉴스 사옥. 사진=이치열 기자.

파이낸셜뉴스는 9일 기자협회·노동조합·사측(전무이사, 편집국장, 경영지원실장)이 참여하는 진상조사위원회를 개최하고 가해자인 간부급 기자 C씨에게 자택대기 명령을 내렸다. 진상조사위는 노무사를 통해 서면 질의, 면담 조사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언론노조 파이낸셜뉴스 지부와 한국기자협회 파이낸셜뉴스 지회는 9일 “기자협회와 노조, 사측은 이번 사건에 대해 최대한 신속하면서도 빈틈없이 처리한다는 의견에 동의했다”고 밝혔다.

진상조사위 관계자는 “피해자가 퇴사를 했지만, 사실관계가 확인되는대로 (가해자에게) 최고 수준의 징계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파이낸셜뉴스 기자협회 지회, 언론노조 파이낸셜뉴스 지부, 여기자협회는 8일 성명을 내고 “피해자가 비록 퇴사한 기자이긴 하나 가해자로 지목된 부장이 데스크로 활동하는 한 명확한 사실 규명과 그에 따른 후속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언론노조 파이낸셜뉴스 지부는 8일 “회사측이 이 사건을 유야무야 넘어가려는 시도가 나타난다면 강력 대응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파이낸셜뉴스 지부는 “기자협회, 여기자협회와의 적극적인 공조를 통해 향후 사내 성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처해 나가고, 성폭력 관련 전담조직, 회식문화 개선 등도 함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YTN은 노동조합, 여기자협회의 문제제기 직후 8일 가해 기자에게 자택대기 인사발령을 결정했다. YTN은 8일 입장문을 내고 “회사는 무엇보다 퇴사한 피해 사우가 재직 기간 겪었을 고통과 상처에 깊은 위로를 드립니다”라며 ‘무관용’ 원칙을 고수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네이버에서 금준경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평화 2018-02-09 18:38:39    
파이낸셜뉴스도 조중동과 비슷한 논조로 재벌 편에 서있지. 대한민국 대표 스레기 신문.
60.***.***.237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