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정은 특사’ 김여정, 남북정상회담 초청 메시지 들고 왔다

'김정은 특사' 김여정 부부장, 문재인 대통령 접견에서 친서 전달, 방북 초청 메시지 전해… 문 대통령 “앞으로 여건 만들어 성사”

2018년 02월 10일(토)
김도연 기자 riverskim@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을 요청했다.

김 위원장 특사 자격으로 방남한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은 이날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을 만나 남북 관계 개선 의지를 담은 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했다.

김여정 부부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빠른 시일 안에 만날 용의가 있다. 편하신 시간에 북을 방문해 주실 것을 요청한다”는 김 위원장의 초청 의사를 문 대통령에게 구두로 전달한 것이다. 이에 문 대통령은 “앞으로 여건을 만들어서 성사시키자”고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북한 고위급 대표단과 우호적 분위기 속에서 남북 관계와 한반도 문제 전반에 대해 논의했다. 

김영남 고위급 대표단장(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은 문 대통령에게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이 성공적으로 치러진 데 대해 남북이 함께 축하하자”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 관계 발전을 위해서도 북미 간의 조기 대화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북미 대화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여에 대해 “북한 대표단의 방한으로 평창 올림픽이 평화 올림픽이 되고 한반도 긴장 완화와 평화 정착 및 남북 관계를 개선시켜 나가는 계기가 됐다”고 평가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0일 오후 “남북은 이번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마련된 한반도 평화와 화해의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고 남북 간 대화와 교류 협력을 활성화해 나가자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당초 언론이 주목했던 것은 북한 대표단이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친서를 가져왔는지 여부 등이었다. 

김여정 부부장이 김 위원장의 친서와 함께 방북 요청의 뜻을 전달함에 따라 남북 관계가 평창 동계올림픽 이후에도 ‘화해 무드’로 계속될지 주목되고 있다.

네이버에서 김도연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8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