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국민의당 마지막날, 안철수 이번엔 바른정당과 ‘삐걱’

13일 합당 앞두고 지상욱 바른정당 의원 “정강정책에 ‘진보’? 창당대회 못 열어”…안철수 “합의되는 것만 하면 된다”

2018년 02월 12일(월)
정민경 기자 mink@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 전당대회를 앞두고 새로운 갈등이 나타나고 있다. 지상욱 바른정당 의원이 새로운 당의 정강정책을 두고 문제를 제기한 것이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당대표 마지막 날인 12일 기자간담회에서 “합당 과정, 창당보다 10배는 힘들었다”며 개인적 소회를 밝혔다. 하지만 합당 이후 새로운 세력과의 갈등도 예상되는 상황이다.

12일 국민의당 마지막 최고위원회의에서 안철수 대표는 “오늘 회의는 국민의당 마지막 최고위원회의다. 최고위원들에게 감사드린다”며 “결코 짧지 않은 2년의 시간, 정당이 얼마나 오래됐느냐보다 무엇을 위해 존재하느냐가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다당제의 길을 열어준 국민의 뜻을 따라 정부에 협조할 것은 협조하되 잘못된 국정운영은 비판하는 정당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 참석에 이어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안 대표는 바른정당과의 합당 과정에서 중재파의 제안을 받아 13일 대표직을 사퇴하기로 했다. 때문에 12일이 마지막 당대표 일정이다.

▲ 12일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사진=정민경 기자.
▲ 12일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사진=정민경 기자.
기자간담회에서 안철수 대표는 “개인적으로 창당과정보다 합당 과정이 10배는 더 힘들었다”며 “오만가지 생각이 다 나고, 이제부터가 진짜라는 각오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날 바른정당에서는 새로운 문제제기가 터져 나왔다. 통합추진위원회 정강정책, 당헌당규 협상을 맡은 지상욱 바른정당 의원은 최고위원, 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국민의당과의 정강정책 중 양당의 가치와 실현 부분은 지금까지 계속 합의되지 않고 있다”며 “두 대표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건전한 개혁보수’와 ‘합리적 중도’의 힘을 합쳐 국민의 여망에 부응하고자 한다며 합당 이유와 정치적 가치를 말했는데, 국민의당은 ‘중도’ 대신 ‘진보’로 수정하자고 한다”고 말했다.

지 의원은 “이런 식으로 가면 결렬될지도 모른다”고 경고하면서 기자들에게도 “정강정책 합의를 하지 못하면 법적으로 창당대회를 못 여는 것으로 돼 있다. 빨리 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기자간담회에서 “정강정책을 이제 다듬고 있는 중이고, 서로 의견 차이가 없는 것이 비정상”이라며 “합의가 되는 공통분모들만 모아서 발표하면 될 일”이라고 밝혔다.

합당 과정에서 국민의당은 현 민주평화당 세력과 극심한 갈등을 겪었다. 합당 이후 안 대표는 기존 바른정당 세력과의 갈등이라는 또 다른 문제에 부딪힐 가능성도 있다.

안 대표는 지난 주말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이 북한 응원단이 사용한 가면을 ‘김일성 가면’이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한 당이 되면 의원들 전체가 모여서 심도 있게 생각을 공유하는 과정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생각의 차이가 분명히 있는데, 간극을 좁히려는 노력을 하는 것이 우리 정당 성공에 굉장히 중요한 부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네이버에서 정민경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15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