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여정의 임신여부와 태극기 기립

[미디어오늘 1138호 사설]

2018년 02월 14일(수)
미디어오늘 media@mediatoday.co.kr
2018 저널리즘의 미래 컨퍼런스 신청하기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김영남은 서울 공연에서 세 차례 눈물을 보였다. 감격했을 것이다. 그러나 그 눈물의 의미를 헤아리지 않으면 우리가 피눈물을 흘려야 할 날이 올지 모른다.”

정상혁 조선일보 기자가 쓴 ‘기자수첩’(2월13일) 가운데 일부다. 북한 예술단이 공연하거나 머물렀던 장소의 ‘역사성’을 강조하며 그것의 부적절성을 지적했다. 이를 테면 이런 식이다. 북한 예술단 삼지연관현악단이 서울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특별 공연을 펼쳤는데, 그곳은 1974년 육영수 여사가 광복절 기념식 도중 북한 공작원 문세광에게 피격 살해된 곳이라는 것. 강릉아트센터 공연도 마찬가지. 정상혁 기자는 “강릉은 1996년 북한군 무장공비가 침투했던 곳”이라는 점을 환기시켰다.

조선일보의 이런 시각 자체가 잘못됐다고 볼 순 없다. 하지만 이런 기준을 적용하면 남과 북은 영원히 등을 돌린 채 살아야 한다. 총부리를 겨누고 피까지 흘린 전쟁을 겪은 한반도에서 ‘예외적인 장소의 역사성’이 있을까.

▲ 2월13일 조선일보 30면에 실린 칼럼
▲ 2월13일 조선일보 30면에 실린 칼럼
아이러니한 것은 조선일보의 이런 기준이 미국과 일본에게는 적용되지 않는다는 점이다. 평창올림픽 리셉션과 개막식 등에서 외교적 결례를 보인 일본 아베총리에 대해 조선일보는 매우 너그러운 태도를 보였다. 일제 식민 지배를 경험한 ‘우리’ 입장에선 대단히 불쾌하게 여겨질 수 있는 행동을 아베 총리는 방한 기간 내내 했지만 조선일보는 아베에 대해선 날을 세우지 않았다.

미국 마이크 펜스 부통령도 마찬가지. 심각한 수준의 외교적 결례를 보였음에도 조선일보는 이를 강하게 문제 삼지 않았다. 조선일보는 북한과 문재인 정부에 대해서는 필요 이상 ‘각’을 세우면서도 ‘할 말을 해야 하는’ 미국과 일본을 향해선 관대한 태도를 취했다. 조선일보 보도를 두고 한반도 정세가 대결국면에서 평화국면으로 넘어가는 것을 불편해하는 ‘냉전세력’의 제동걸기라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언론의 태클 걸기가 조선일보만의 문제는 아니다. 상대적으로 대북문제에 있어 유연함을 보여 왔던 중앙일보도 최근 ‘대북강경론’으로 회귀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북한이 부각되는 올림픽…평창 이후 ‘청구서’ 날아오나’(2월9일자 3면), ‘김여정엔 식사 대접 네 번, 펜스엔 한 번, 아베는 0’(2월13일자 6면)과 같은 기사를 지면에 주요하게 배치하면서 대화국면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

조선·중앙일보 뿐만 아니라 북한 고위급 대표단 방한과 관련한 언론보도는 전반적으로 문제가 많다. 상당수 언론이 주목해서 보도해야 할 사안은 외면한 채 ‘미일 홀대론’과 같은 기사를 계속해서 양산했다. ‘평창올림픽이 평양올림픽이 됐다’는 자유한국당과 보수단체의 주장을 여과없이 보도하는가 하면 TV조선은 북한 선수단 숙소를 촬영해 무리한 취재라는 비판도 받았다. 북한 응원단이 ‘김일성 가면’을 쓰고 응원했다는 어이없는 오보까지 등장했다. 사실 확인 과정을 거쳤다면, 북한 사정을 조금이라도 알았다면 나올 수 없는 오보였다.

▲ 지난 2월11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서울 국립극장에서 열린 북한 예술단 공연을 관람하는 도중에 대화를 나누고 있다. ⓒ 연합뉴스
▲ 지난 2월11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서울 국립극장에서 열린 북한 예술단 공연을 관람하는 도중에 대화를 나누고 있다. ⓒ 연합뉴스
미일 홀대론과 평창올림픽에 대한 색깔공세, 가십성 기사에 무게중심을 둔 언론은 정작 ‘깜짝 놀랄 일’은 제대로 보도하지 않는 이중적인 태도를 보였다. 지난 9일 평창올림픽 개회식에 참석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은 태극기 게양과 애국가 제창 때 북한 응원단과 함께 자리에 일어서는 파격을 선보였다.

북한 출신 동아일보 주성하 기자가 언급한 것처럼 “북한 사람이 ‘적국’인 한국 국기 게양과 국가 제창에 일어선다는 건 북에서 정치범으로 몰릴 일”이다. “한국의 청와대 고위인사가 평양에 가서 북 인공기 게양과 국가가 울릴 때 기립했다”면 과연 어떤 일이 벌어졌을까. 보수언론을 중심으로 이념·색깔론을 동반한 파상공세를 펼쳤을 것이다. 그만큼 북 고위급 대표단 일행은 방한 기간 동안 예상을 뛰어넘은 파격을 선보였다. 하지만 이런 부분을 비중 있게 보도한 곳은 많지 않았다. 김여정 부부장의 임신 여부보다 이런 파격이 훨씬 더 보도가치가 있다는 건 상식 아닌가.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9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조중동싫어 2018-02-25 15:19:24    
북한은 반기문이 유엔사무총장 될 때 2차례 지지를 보냈다. 참고 정보입니다.
49.***.***.148
profile photo
조중동싫어 2018-02-25 15:15:13    
조중동 구독은
친일신문 또는 친일파 후손에게 매월 18000원의 후원금을 보내는 일이다.
49.***.***.148
profile photo
모디파이드 2018-02-14 11:58:35    
아 족선일보는 저렇게 보도 하는 구나 난 그때 박정휘 수괴가 지 마누라 살해 했다고 본다 왜 그년도 아주 박근혜 를 보면 몰라 엄청난 고집불통에 바가지 는 박박박 ...수괴는 영계 좋아 하지 그년은 바가지 긁지 ㅉㅉ아니면 말고
221.***.***.12
profile photo
나라사랑 2018-02-14 11:45:33    
미디어 오늘 애독자이지만, 이 글에 대해서는 한 마디 해야 겠다.

조선일보가 싫지만, 사실 조선일보가 지적한 저 위글의 내용만은 정당하고 옳다.

워커일 장군은 한국을 살린 위대한 영웅이다.

북한은 김일성 때부터 장소의 의미를 매우 강조하여 왔다. 그런 북한이 워커힐의 의미를 모를리 없다.

잘 알고 있었을 것이고, 의도적으로 그곳을 택한 것이라 생각되어 진다.

문재인대통령께서 국정을 잘하고 계시기는 하나, 이번 외교와 국정을 매우 안타깝다.

특별히, 펜스 부통령의 건도 그렇다. 그 분의 부친은 한국전에 참전한 용사다. 한국을 살리기

위해 자기 생명을 내 놓은 분이다. 그런 분의 자식이니, 한국 안보에 대하여 각별하지 않겠는가?

우리가 결례를 행한 것이다.
14.***.***.38
profile photo
ㅗㅁ자 2018-02-14 13:17:16    
뭘 좀 알고 이야기 하자
112.***.***.124
profile photo
자존 2018-02-14 14:31:47    
당신 글을 보니 숨이 막히네요....
115.***.***.5
profile photo
푸른산맥 2018-02-26 17:23:07    
두번째 보는 기사인데 아직 이 댓글이 수정없이 있기에 한 말씀 ~ ㅎ

갑자기 왠 미국장성의 이름 ?

그것도 엉뚱하고 얼토당토 않는,,

워커 장군의 전사를 기려 워커힐(ㅇㅋ언덕)이란 말을 쓰게 되었지요~

뭐, 크게 중요하진 않지만
그래도 명색 공창에 자기 의견을 제대로
올려 많은 이들의 공감과 동의를 얻기 위해서는 사실이나 역사등에서..보는 이의
비웃음^^을 살 잘못은 피해야겠죠 !

나머지 얘기에 대한 반론도 차고 넘치지만~
요 정도로 그만 ㅎ ㅎ

39.***.***.52
profile photo
담덕 2018-02-14 10:36:25    
정상혁이...어린노무시키가 생각이 그정도 뿐이냐. 에라이.
1.***.***.4
profile photo
비열한자들 2018-02-14 10:01:21    
무엇인가를 선택할때는
버려지는 또 다른 무엇인가가 있게끔 마련이다.
무엇인가를 얻을때에도
댓가없이 일방적으로 얻는경우도 있기는 하지만
국가간에는 다른 무엇인가를 주어야만 얻을수 있는것이 상식이다.
얻은것이 큰것인지, 잃은것이 큰것인지를 따져서
잘했다, 잘못한 일이다 라고 평가를 하는것이지
얻은것, 받은것은 쏙 빼고
잃은것, 준것만 말하면서
마치 바보처럼 일방적으로 퍼주고 비굴했던것처럼
시비를 하는것은
심사가 뒤틀리고 삐딱한 사람들의 억지논리일뿐이고
그 억지논리에 현혹되거나 부화뇌동하는 사람들 또한
우매하거나 괜한 억하심정을 가진 사람들일 뿐이다.
특히
그런 삐딱한 논리를 펴고 전파하려는 언론, 전문가라는 자들은
국가와 사회를 병들...
112.***.***.155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