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여정·현송월 졸졸 따라다닌 언론

고질적인 북한 보도 문제점 드러나… ‘평양올림픽’ 비난하더니 신변잡기·선정적 기사 양산

2018년 02월 14일(수)
정상근 기자 dal@mediatoday.co.kr
2018 저널리즘의 미래 컨퍼런스 신청하기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을 바라보는 언론의 시선은 개막 전부터 이상했다. 올 1월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회 위원장의 신년사로 시작해 남북한 공동입장,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 단일팀 결정까지 조선일보 등 언론은 부정적인 보도를 이어갔다.

시작은 태극기였다. 남북 선수들의 공동입장이 결정되자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올림픽에 태극기가 없다며 비판을 시작했다. 1월6일 조선일보는 사설 ‘대한민국 개최 평창올림픽 개회식에 태극기가 없다면’에서 “역대 동·하계올림픽 개막식에서 개최국 국기가 등장하지 못한 적은 한 번도 없다”고 주장했다.

조선일보의 주장은 사실이지만 2002년 부산아시안게임과 2003년 대구하계유니버시아드 같은 국제 스포츠 이벤트에서도 남북이 공동 입장한 적은 있었다. 조선일보는 “올림픽만은 다르다”고 주장했지만 남북 단일팀과 공동입장에 더 적극적이었던 것은 국제올림픽 조직위원회(IOC)였다. 바흐 IOC 위원장은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남북한이 공동으로 입장하는 것은 전 세계의 환영을 받을 것”이라고 했다.

▲ 지난달 채널A 뉴스특급 인터뷰 영상. 사진=채널A
▲ 지난달 채널A 뉴스특급 인터뷰 영상. 사진=채널A
두 번째는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이었다. 선수들의 답답함은 이해할 수 있는 일이었지만, 언론은 이들을 “남북 정치의 희생양”으로 묘사했다. 채널A는 이낙연 국무총리의 발언을 비판하기 위해 6개월 전 인터뷰까지 끌어왔다.

개막식 직전에는 인공기가 도마에 올랐다. 중앙일보는 지난 2일 ‘북한, 선수촌에 3개층 규모 참가국 중 최대 인공기 걸어’ 기사를 통해 “1일 강릉 선수촌 804동에 입주한 북한 선수단은 2일 오전 15층~17층 등 3개 층에 걸쳐 북한 국기인 대형 인공기를 내걸었다”며 “북한이 내건 인공기는 다른 나라 선수단이 외벽에 건 국기 중 가장 크다”라고 주장했다.

이것은 오보였다. 북한의 인공기는 컸지만 가장 컸던 것은 아니었다. 선수촌마다 선수들이 숙소에 자국 국기를 걸어놓는 것이 특별한 경우라고도 볼 수 없다.

이때까지 평창 동계올림픽 보도는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계기로 한 남북 평화분위기 조성에 대한 반발로 보여진다. “핵 문제 먼저 해결해야 한다”는 이들 언론의 주장은 나름대로 의미를 부여한다고 해도, 남북공동입장에 대한, 아이스하키 단일팀 구성에 대한 무리한 비판은 자유한국당을 위시한 보수야당들의 ‘평양올림픽’ 주장과 함께 많은 비판을 받았다.

실제로 개막식엔 대형 태극기가 수차례 등장했고, 북한의 체제 선전장이 되지도 않았다. 조선일보는 개막식 직후 발행된 10일자 지면에서 태극기와 관련된 얘기를 하지 않았다.

2월10일자. 조선일보 2면.
2월10일자. 조선일보 2면.
정호승 시인은 오히려 이날 2면 ‘고난의 역사를 지나 평화의 불꽃, 나의 눈시울이 뜨거워지고…’ 기사에서 “올림픽 정신은 메달 획득 수를 통해 국가 간 경쟁력을 가늠하는데 있지 않고 세계 화합과 평화를 함께 도모하는데 있다”며 “특히 이번 남북 단일팀은 그러한 올림픽 정신을 살리는 데에 최선을 다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지적했다.

심지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도 개막식에 참석했다. “평양올림픽”, “북한 체제선전장”을 주장하다가 이를 보러 오겠다며 등장한 것이다.

이후로는 선정적 보도가 문제가 됐다. 북한 응원단과 공연단의 방문에 대한 취재가 시작이었다. 연합뉴스는 지난 8일 북한 응원단이 휴게소에서 화장실을 이용하는 모습을 화장실 안에서 찍었다. 워싱턴포스트 애나 파이필드 기자는 이에 대해 “정말 역겹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방송사 카메라 촬영도 문제가 됐다. 지상파와 종편 가릴 것 없이 여성 응원단의 다리부터 찍어 위로 올리는 것이 문제였다.

TV조선 보도화면 갈무리.
TV조선 보도화면 갈무리.
TV조선은 아예 북한 응원단 숙소에 몰래카메라를 찍었다. 여성들만 있는 방에 커튼 사이로 카메라의 줌을 땡겨 찍어 ‘북 응원단 숙소에서 남한 방송 시청’이란 단독보도를 냈다. TV조선은 “전 국민의 관심사를 취재하고 보도하는 것은 언론이 당연히 할 일”이라고 주장했지만, 이것은 엄연한 사생활 침해에 해당한다.

현송월이 가방을 들었는데 그 가방이 700만원짜리 샤넬 제품이라던가, 현송월이 아침에 전복죽을 먹었다던가,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특사로 방남한 김여정 부부장이 임신한 것으로 추정된다던가 하는 보도도 쏟아졌다.

‘김일성 가면’ 사건도 있었다. CBS노컷뉴스는 10일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대 스위스 경기에서 “북한 응원단이 김일성 가면을 쓰고 응원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해당 가면은 남성이 여성을 휘파람으로 유혹하는 노래인 ‘휘파람’을 부르기 위해 가져온 일종의 ‘퍼포먼스’였다. 북한 관계자는 SBS 측에 “고운 아이 얼굴이지, 그런 것은 논의할게 아냐, 괜히 불필요하게 떠들면서 말이야”라고 말하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노컷뉴스는 지난 10일 오후 “김일성 가면 쓰고 응원하는 북한 응원단”이라는 제목으로 북한 응원단이 한 남성 얼굴 가면을 쓰고 손동작을 하는 장면을 사진으로 담아 보도했다. 하지만 통일부의 반박이 이어졌고 11일 오전 현재 해당 기사를 삭제됐다. 사진=노컷뉴스 화면 캡처
노컷뉴스는 지난 10일 오후 “김일성 가면 쓰고 응원하는 북한 응원단”이라는 제목으로 북한 응원단이 한 남성 얼굴 가면을 쓰고 손동작을 하는 장면을 사진으로 담아 보도했다. 하지만 통일부의 반박이 이어졌고 11일 오전 현재 해당 기사를 삭제됐다. 사진=노컷뉴스 화면 캡처
결국 CBS노컷뉴스는 해당 기사를 오보로 인정하고 삭제했다. 하지만 여러 언론은 이 사건을 ‘논란’으로 포장하고 있다. 사실을 두고 해석이 오가는 ‘논란’으로 오보를 포장한 셈인데, 국민의당은 이를 두고 “국민과 언론이 김일성으로 느꼈다면 김일성”이라는 황당한 논리를 내세웠다.

언론은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을 두고 그동안 제기된 언론의 문제점을 한꺼번에 노출했다. 오보, 클릭수를 유도하는 선정적 보도 그리고 남북 갈등을 부각하는 보도 등이다. 개막식 다음날 대부분의 일간지는 남북 공동입장을 1면 사진으로 썼지만, 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는 다른 사진을 1면에 썼다.

최진봉 성공회대 신문방송학과 교수는 “두 가지 중요한 문제가 있었는데 바로 선정적 보도가 난무했다는 것과 스포츠를 정치 이데올로기화했다는 것”이라며 “현송월과 김여정을 따라다니며 올림픽과 상관없는 가십성 보도를 이어가고 그것이 결국 화장실 내부나 숙소까지 찍는 기사로 이어졌던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더 웃기는 건, 언론이 하루 종일 북한 사람들을 따라다니면서 보도해놓고 평창올림픽이 평양올림픽 됐다고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최 교수는 “또 하나는 사실이 아닌 것을 기사화하며 정치이념의 도구로 활용해 자신들의 이익을 취하려 했던 것”이라며 “올림픽 스포츠는 정치와 구별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네이버에서 정상근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15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박혜연 2018-03-06 18:07:03    
현송월의 옷이나 김여정의 옷을 보면 우리기준으로 봤을때 남대문시장의 양장점에서나 볼법한 옷들이다~!!!! 정말 민망하게 현송월이나 김여정이나 졸졸따라다니며 기레기질을 해대는 애국보수언론들이 추태 그만해라~!!!!
116.***.***.49
profile photo
JJKAJ 2018-02-15 15:16:39    
북한이 제재에도 끄떡없다고 하는 건 100% 거짓말로, 지난 1년간 대북제재는 지난 25년간 보지 못한, 전면적인 초강력 제재 위기에 허덕이는 김정은이 문 대통령을 앞세워 대북제재에 구멍을 내려는 것이며, 김정은은 숨통이 조여지는 상황에서 평창 이후에도 제재에 구멍을 내려는 총공세를 펼칠 것이다.
문재인을 방패삼아 김정은은 북핵완성 이라는 시간을 벌것이다. 김정은 완승 !
119.***.***.63
profile photo
rfgbni 2018-02-15 14:06:39    
남북아이스하키단일팀 작품이다 역사적이 꼴 정말 미치겠다. 이거 다른나라에서 보면 왕 코미디 보여주기 끝판왕 히생양은 누구 선수와 국민 노력한 선수들 하루아침에 물먹이고 도대채 멀 얻은 것인가 최소 2년 전부터 주비를 해도 힘든일을 몇일만에 팀꾸려 참가 ?
이것이 문재인 정부다. 정치선전을 위하면 누구든 희생하고 국민은 개무시하고 있다.
119.***.***.63
profile photo
QKTHANS 2018-02-15 13:57:03    
문재인대통령이 북한비핵화 해결없이 북한에 가야 하는 거처럼 언론이 찌라시 수준에 말을 흘리고 여론조작 하고 있다.
문재인대통령이 북한비핵화 해결없이 북한평양가서 김정은 만나 대화하고 김정은이 우리핵보유국이다 라고하면 또 문재인대통령이 핵 핵자도 말못하고 오면 북한가서 밥먹고 국민세금으로 평양 여행하고 오는 거냐고 이말이다.

지금 김여정일행에게 핵자도 못 끄냈다. 핵자 끄내면 다 끝이라고 해서다. 먼 평화여 이게

임기내 북핵 해결할 수 없다에 100%건다. 아니 사람도 있나 틀리면 멀 걸건가 ?

대화로 북한 비핵화 할수 있다고 이런 뻥이나 대통령이치고 여기동조하는 문빠들
강한제재압박 하면 분명 북한은 지금처럼 온다. 힘들고 어려워도 참고 기다린다.
당신말대로 여건 국민이 납득할 수...
119.***.***.63
profile photo
박혜연 2018-02-15 10:04:39    
한겨레뿐만이 아니라 극우논객인 정규재 주필이 운영하는 팬엔드마이크에서도 어디 할짓이 없어 북괴정으니여자들의 옷차림에 대해서 그렇게 관심있냐고 대놓고 욕설질했대나?
116.***.***.49
profile photo
정리하자 2018-02-15 01:03:13    
맞다. 선정적인 보도를 일삼고 정치 이데올로기화 했던 그 언론들을 우리가 기억만 하면 된다.
다름의 문제가 아니라 악과 선의 문제다. 언젠가는 한줌의 재로 사라 지겠지.
218.***.***.174
profile photo
steveX 2018-02-14 21:01:38    
무능한 기래기들하고 좃즁동을 소각해 버립시다
49.***.***.141
profile photo
KEUN1115 2018-02-14 20:41:19    
역사를 봐도 우리민족은 찌지리 그자체다.

218.***.***.229
profile photo
삼위일체 2018-02-14 17:28:25    
기레기 + 수구당 + 댓글알바 삼위일체로
쓰레기들을 걸러내고 해피 발렌타인 30년 가보자
1.***.***.125
profile photo
길동 2018-02-14 16:26:50    
이눔의 언론은 항상 다른언론사을 까기에만 급급... 객관적인 사실과 당신들 생각이나 전하시요.
223.***.***.217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