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배현진 전 앵커 한국당 입당식…MBC 기자 질문은 ‘패싱’

홍준표 “문재인 정부 방송탈취 정책 심판 위해”… 배현진 “자유 사라진 MBC, 한국당서 ‘자유’ 가치 바로세울 것”

2018년 03월 09일(금)
강성원 기자 sejouri@mediatoday.co.kr
저널리즘의 미래 컨퍼런스가 부산으로 갑니다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공영방송의 대표적인 ‘적폐’ 인물로 꼽히는 배현진 전 MBC 앵커와 길환영 전 KBS 사장이 9일 자유한국당에 입당했다. 한국당은 배 전 앵커와 길 전 사장에 대해 “문재인 정권의 폭압적 언론탄압과 언론장악의 가장 큰 피해자이자 상징적 인물들”이라고 소개했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진행된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우리가 언론계 두 분을 모신 배경은 이 정부의 방송 탈취 정책에 대해서 두 분을 통해 국민적 심판을 한번 받아보고자 함에 있다”며 “과연 국민이 방송 탈취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할지 두 분을 통해 심판을 받아보기 위해 모셨다”고 밝혔다.

홍 대표는 특히 이번 외부 인사 영입 과정에서 배현진 전 앵커의 영입이 가장 어려웠다고 술회했다. 홍 대표는 “다른 두 분(길환영·송언석 전 기획재정부 2차관)은 만날 일이 없었는데 배 전 앵커는 영입 직전에 한번 봤다. 얼굴만 아름다운 게 아니고 소신이 뚜렷하고 속이 꽉 찬 커리어 우먼이라는 인상을 받았다”며 “그 이튿날 MBC에 사표를 제출하는 것을 보고 우리 당에 모셔 와서 정말 앞으로 당과 나라를 위해 큰일을 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9일 한국당에 입당한 배현진 전 MBC 앵커에게 태극기 배지를 달아주고 있다. 사진=노컷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9일 한국당에 입당한 배현진 전 MBC 앵커에게 태극기 배지를 달아주고 있다. 사진=노컷뉴스
배 전 앵커는 이날 입당 인사에서 “안타깝게도 나는 지난 2012년 파업 100일 만에 파업 불참과 노조 탈퇴를 전격 선언한 후 인격적으로 매우 모독감을 느낄만한 각종 음해와 공격을 계속 받아오고 있다”며 “나와 마찬가지로 파업에 반대했던 내 동료 언론인은 세상이 잘 모르는 부당한 일들을 온몸으로 감당해야 하는 처지가 됐다. 애석한 일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MBC 안에서 각자의 생각과 의견을 존중받을 수 있는 자유가 사라졌다고 주장했다. 배 전 앵커는 “나는 이런 현상이 비단 MBC만의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대한민국 일궈온 가장 기본적이고 중요한 가치, 이를테면 자유민주주의 또는 자유시장경제 등 ‘자유’라는 가치가 파탄 위기에 놓여있는 게 아닌가 하는 걱정과 우려를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몸담았던 MBC를 포함해 공영방송이 진정한 국민의 방송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내가 역할을 해야겠다고 결심해 깊은 고심 끝에 지난 10년 내 모든 걸 쏟아부은 MBC를 떠나 이 자리 서게 됐다”면서 “자유의 가치를 바탕으로 MBC가 바로 서고 방송 본연의 모습을 찾아갈 수 있도록, 이 길이 국민을 위한 길이란 각오로 주어진 역할을 열심히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길환영 전 사장은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이후 국민은 안보와 외교, 경제 이 모든 면에 있어서 대단히 불안한 나날을 보내고 있고, 그 과정에 좌파 진영에 의한 언론장악으로 올바른 여론 형성이 차단된 상황”이라며 “이번 지방선거에서 국민의 민심이 과연 어디 있는지 명백히 밝혀내 흔들리는 이 나라를 한국당이 앞장서 안정시키는 데 내 모든 역량을 다해 봉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홍 대표는 이날 영입 인사들 소개와 인사말이 끝난 후 이어진 기자들과 질의응답에서도 자신의 마음에 들지 않은 언론사는 ‘패싱’하는 태도를 보였다.

홍 대표는 한국당을 출입하는 MBC 기자가 질문하려고 하자 “반대 당사자가 하는 질문은 안 받겠다”고 한 후 그대로 퇴장했다. 이에 기자들이 “이게 뭐 하는 거냐”, “여기 모인 기자들을 무시하는 거냐”고 항의하자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영입인사) 한 분당 질문 하나씩만 받기로 했다”며 질의응답을 중단했다.

MBC 기자가 질문하기 전에 다른 기자가 배 전 앵커에게 질문하긴 했지만, MBC 기자는 누구에게 질문할지 언급하지도 않은 상황이었다. 그런데 홍 대표가 이를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퇴장하자 기자들이 반발했고 “그럼 길환영 전 사장에게 질문하겠다”고도 했지만, 장 대변인은 받아들이지 않고 행사를 종료시켰다.

네이버에서 강성원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59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