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김정은 위원장 ‘땅딸보’ 동아일보 보도에 청와대 발끈한 이유

특사단 귀국 후 사흘만에 성과 설명하는 자리, 남북관계 도움 안되는 농담만 부각…사실 아니라며 강한 유감 표명

2018년 03월 09일(금)
이재진 기자 jinpress@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동아일보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대북특사단과 만찬에서 스스로 자신을 ‘땅딸보’라고 지칭하는 농담을 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청와대는 사실이 아니라며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동아일보는 9일자 신문에서 “김정은은 특사단과의 만찬에서 스스로를 ‘땅딸보’라고 칭하며 농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트위터에서 김정은에게 ‘나는 그를 땅딸보(short and fat)라 부르지 않았다’고 표현한 적이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을 또 ‘꼬마 로켓맨’ ‘미치광이(mad man)’라고 한 바 있다”고 보도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만찬에서 오간 가벼운 이야기는 참석했던 다섯분 특사만 알고 있다”며 동아일보 보도 내용은 오보라고 반박했다. 또한 “어렵게 만들어진 한반도 긴장완화 분위기를 해치는 보도를 삼가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동아일보 보도에 유독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은 나름 이유가 있다.

대북특사단은 지난 5일과 6일 김정은 위원장을 접견하고 남북정상회담을 포함한 6개항 언론발표문을 도출해냈다. 한반도 비핵화와 북미 대화 의지를 확인하는 등 큰 성과를 남겼다. 실제 9일 단장인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트럼프 대통령을 예방하고 김정은 위원장 메시지를 전달했고,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만나겠다고 밝히면서 북미정상회담 성사를 눈 앞에 두고 있다.

평창동계올림픽 북측 인사 방남부터 시작해 특사단 방북, 그리고 북미대화 조율까지 순탄하게 진행되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우리 정부가 주도한 평화외교의 성과로 인정하는 분위기로 흐르고 있다.

그런데 국내 상황이 녹록치 않다. 대북특사단이 돌아와 지난 6일 저녁 언론발표문 6개항을 발표했지만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성폭행 파문으로 빛이 바랐다. 이어 7일에도 문재인 대통령과 정당 대표 회동 전 사전환담 대화에서 홍준표 대표가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성폭행 폭로 배후설을 농담조로 얘기하면서 파장이 일었다. 이날 청와대는 특사단 파견으로 얻은 성과를 설명하는 자리를 열려고 했지만 홍준표 대표가 돌출 발언을 내놓고 문재인 대통령과 언쟁을 벌이는 모습까지 연출하면서 진땀을 빼야 했다. 결국 7일에도 특사단 성과를 설명하는 자리를 갖지 못했다. 정작 특사단이 가지고 온 ‘열매’는 무르익었는데 딸 수 없는 상황이 돼버린 것이다.

그리고 8일 사흘 만에 청와대는 특사단의 김정은 위원장 접견 뒷이야기를 들려주는 형식을 통해 이번 특사단의 성과를 알리려고 했다. 속전속결로 6개항이 도출된 과정, 접견 스케치 모습과 만찬에서 나온 음식 등이 주제로 올랐다.

이런 가운데 문제가 된 동아일보 보도와 관련된 내용이 나왔다.

“김정은 위원장이 국내 언론이나 해외 언론을 통해서 보도된 자신에 대한 평가나 알려진 이미지 등에 아주 잘 알고 있다. 그에 대한 평가나 이미지에 대해서 무겁지 않은 농담을 섞어서 여유있는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청와대 관계자가 특사단과의 만찬에서 김 위원장이 농담을 했다고 전한 것은 가벼운 얘기를 주고 받을 정도로 남북관계의 훈풍이 불고 있다는 뜻을 에둘러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김 위원장도 미디어의 평가를 예의주시할 정도로 남북관계나 북미관계에 있어 신중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는 뜻으로도 해석된다.

하지만 청와대 관계자의 말에 기자들은 구체적인 농담의 소재를 캐물었다. 김정은 위원장에 대한 ‘나쁜 이미지’를 지칭하는 별칭을 언급하면서 질문을 던지기도 했다.

이에 청와대 관계자는 “(무겁지 않은 농담이라는 말이)이게 제가 표현할 수 있는 최대치”라고 했지만 언론은 ‘자신의 신체에 대한 농담인가’라며 질문을 재차 던졌고, 이 관계자는 “특사단 관계자만이 아는 내용”이라고 선을 그었다.

남북관계에 훈풍이 불고 있는 상황을 설명하기 위해 김 위원장의 농담 얘기를 꺼냈지만 언론의 관심은 김정은 위원장의 ‘워딩’이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이었는지에 쏠렸다.

▲ 지난 5일 노동당 본부에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김정은 위원장을 접견하는 모습. 사진=청와대.
▲ 지난 5일 노동당 본부에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김정은 위원장을 접견하는 모습. 사진=청와대.

이런 가운데 동아일보는 김 위원장이 스스로 자신을 ‘땅딸보’라고 지칭했다고 확정해 보도한 것이다.

청와대 입장에서 보면 특사단의 뒷얘기를 통해 6개항 언론발표문이 도출하기까지 배경 설명을 돕고, 성과를 알리려 했지만 의도치 않게 농담의 소재만 부각되는 결과를 낳은 것이다.

김의겸 대변인이 밝힌 것처럼 실제 김정은 위원장이 자신을 ‘땅딸보’를 지칭하는 농담을 했는 지는 만찬에 참석한 5명만이 알 수 있는 내용이기 때문에 사실 여부도 불확실하다. 청와대가 동아일보 보도에 발끈한 이유다.

이날 언론들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만나 북미대화를 설득할 내용으로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 석방 문제가 포함돼 있는지에 대해서도 질문을 던졌다. 이에 청와대 관계자는 “여러분들은 왜 스끼다시(곁들이)에 관심이 많나. 본체는 한반도 비핵화 아니냐”고 이례적으로 반문하기도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그만큼 미묘하기 때문에 그렇다. 미묘하고 조심스럽고, 지금 불면 날아갈새라, 쥐면 터질 것 같고, 그런 조심스런 분위기”라며 출처가 불확실한 내용의 보도에 대해 신중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네이버에서 이재진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46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정의없는국가 2018-04-06 10:26:18    
오죽할까요..조.중.동.의 친일매국노의 개언론들이
지금 혈압이 터져 피가 거꾸로 솟을 일들만 남아있으니 말입니다.
그러니 이 조.중.동.친일개언론들이 날마다 청와대가 싫어하는 문제적인
기사만 내놓는것은 언론을 핑계삼아 남북 회담과 국민의 소원인
통일을 막고 수단방법을 가리지않고 일제외놈들에 알맞는 고추가루 뿌리기
물어뜯기 국민분열과 전쟁팔이 역할에 마지막 남은 힘을 써야하는 이유입니다.
그러나 우리 국민들 정신차려야 합니다..이런 친일 개언론들이 폐간되는
그날까지 촛불을 들어 그들의 친일개언론 행각을 멈추게하고 조.중.동.의
신문과 방송을 보지않아야 하며 그어디에도 그들이 취재기자들이 발을
못들이게 막아야 합니다..그래야 적폐대청소가 하루속히 이뤄져야
국가와 국민의 내일이 밝아지고 행...
210.***.***.68
profile photo
alek 2018-04-03 04:12:09    
양아치 쓰레기 언론이 그렇지머 조중동은 우리나라에서 없어져야 할 언론이다.
기업에 아부하고 먹을것 받아먹으면서 쓰레기 기사쓰고 언론의 연할을 하나도 못하면서 온갖못된짓만 하고 있다.
저런 것들을 언제까지 봐야 하는거야 폐간시켜라 당장
119.***.***.147
profile photo
까칠보기 2018-03-18 07:30:20    
주군의 심기를 불편하게 할까봐 노심초사하는 한심한 것들.
211.***.***.60
profile photo
1234 2018-03-12 20:01:44    
그러면 솔직하게 국민들한테 말을 해야지,김정은이는 눈치는 보면서 국민들 눈치도 안보고 너무 멋대로 하는 것이 아닐까요??
왜 우리 국민들이 땅달보에 뚱보에 북한주민들의 인권을 유린하는 김정은이 이 못된놈 눈치를 보아야 할까요??
김정은이는 통일은 절대로 안한다고 하는데 도대체 특사단은 무슨 생각을 하는 것인가요???
117.***.***.103
profile photo
통일기원 2018-03-12 13:44:57    
항상 딴죽.
누가 숙청됐다면 무슨총에 몇발로 죽었는지 관심있는 언론 기레기
211.***.***.72
profile photo
피스맨 2018-03-11 07:47:55    
동아일보 정신차려라! 수준하곤...에휴!
175.***.***.21
profile photo
림종석주사파 2018-03-10 14:09:05    
Short and Fat 이 틀린 표현이냐? 적국의 웬수를 땅딸보라 하던 뭐라 하던 청와대가 왜 난리야?
니들이 모시는 신과 같은 존재를 까니까 못 참겠냐?
김일성 개 새끼, 김정일 개 새끼, 김정은 개 새끼.....문가도
121.***.***.110
profile photo
Dog 2018-03-11 12:56:05    
개또라이새끼 왜사냐?
110.***.***.107
profile photo
철이 2018-03-10 12:50:36    
어렵게 성사된 회담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 소위 초를 칠려는 기자들도 있네요...
115.***.***.10
profile photo
미디어망조 2018-03-10 11:51:57    
특사 한번 다녀왔다고 훈풍이 부냐? 정신빠진 놈들! 수십억불 갔다바치고 두번이나 평양에 대가리를 숙였으면 한 여름이 되어있어야 하는데 서해교전,천암함,연평도는 한국의 자작극이란 말이냐.
39.***.***.130
처음 1 2 3 4 5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