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PD연합회 “길환영·배현진, 폐기돼야 할 적폐 방송인”

길환영·배현진 ‘피해자 코스프레’에 격한 반발… “국민들이 6월 선거서 한국당 심판할 것”

2018년 03월 12일(월)
김도연 기자 riverskim@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자유한국당이 ‘언론 탄압 피해자’를 명분 삼아 길환영 전 KBS 사장과 배현진 전 MBC 앵커를 영입한 것을 두고 한국PD연합회가 11일 비판 성명을 발표했다.

한국PD연합회는 이날 성명을 통해 “지난 9일 열린 길환영·배현진의 자유한국당 입당식은 수준 이하의 코미디이자 적폐 세력의 민낯을 보여준 삼류 쇼”라며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두 사람을 ‘문재인 정권의 폭압적 언론 탄압과 언론 장악의 가장 큰 피해자이자 상징적 인물들’이라고 소개했는데 이는 파렴치한 거짓말이며 두 사람이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고 국민 앞에 나선 것은 가증스런 위선”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한국PD연합회는 “길환영 전 KBS 사장은 2014년 세월호 유족에 대한 KBS 간부의 부적절한 발언이 문제됐을 때 유족들의 해명 요구를 외면하다 사태를 키워서 청와대에 부담을 줬기 때문에 박근혜 대통령에게 해임 당한 인물”이라며 “적폐 정권에 충성하다가 무능하다는 이유로 해임 당한 그가 문재인 정권과 무슨 상관이 있단 말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배현진 전 MBC 앵커는 2012년 동료들의 희생을 틈타 뉴스데스크 진행을 맡은 뒤 김재철·안광한·김장겸 하수인으로 일신의 영달을 꾀하며 MBC 뉴스 신뢰를 바닥까지 추락시킨 장본인”이라며 “최승호 사장 체제에서 해고도 안 되고 징계도 안 받은 채 스스로 정치권으로 옮긴 사람이 어째서 언론장악의 피해자란 말인가”라고 비판했다.

▲ 지난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길환영 전 KBS사장(왼쪽부터), 김성태 원내대표, 홍준표 대표, 배현진 전 MBC 앵커, 송언석 전 기재부 2차관이 박수치고 있다. 사진=민중의소리
▲ 지난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영입인사 환영식에서 길환영 전 KBS사장(왼쪽부터), 김성태 원내대표, 홍준표 대표, 배현진 전 MBC 앵커, 송언석 전 기재부 2차관이 박수치고 있다. 사진=민중의소리
이들은 또 “자유한국당이 이번 재보궐 선거에 누구를 공천하든 그들의 자유겠지만 길환영·배현진씨의 부도덕한 변신과 야합을 유권자들은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언론장악의 역사를 잊은 인물과 정당에 미래는 없다. 두 사람의 입당 환영식에서 기자 질문을 입맛에 따라 고르고 불편한 질문을 맘대로 차단한 것은 언론 자유를 정면으로 거스른 행태”라고 지적했다.

한국PD연합회는 “이 나라의 방송과 정치를 희화화하고 자기 욕망의 배설구로 악용하려는 길환영·배현진은 폐기돼야 할 적폐 방송인에 불과하며 이들을 받아들인 자유한국당은 국민 뜻을 정면으로 거역하겠다는 선전포고를 한 셈”이라며 “국민들은 이들을 6월 선거에서 반드시 심판할 것”이라고 밝혔다.

언론노조 KBS본부도 9일 성명을 통해 “길환영씨 해임을 의결한 것도 당시 여당 추천 이사들이 다수를 점한 KBS이사회였고 해임을 최종 결정한 것도 박근혜 전 대통령”이라며 “자유한국당이 이번 재보궐 선거에 누구를 공천하던지 우리는 관심이 없다. 다만 한때 공영방송 수장이었던 인물이 수구 정당에 빌붙어 정치에 발담가 보려는 현실이 공영방송 구성원으로서 부끄럽고 창피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배 전 앵커는 지난 9일 서울 여의도 한국당 당사에서 열린 입당식에서 “안타깝게도 나는 지난 2012년 파업 100일 만에 파업 불참과 노조 탈퇴를 전격 선언한 후 인격적으로 매우 모독감을 느낄 만한 각종 음해와 공격을 계속 받아오고 있다”고 말한 뒤 “대한민국이 일궈온 가장 기본적이고 중요한 가치, 이를테면 자유민주주의 또는 자유시장경제 등 ‘자유’라는 가치가 파탄 위기에 놓여있는 게 아닌가 하는 걱정과 우려를 느꼈다”고 밝혔다.

길 전 사장은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이후 국민은 안보와 외교, 경제 이 모든 면에 있어서 대단히 불안한 나날을 보내고 있고, 그 과정에 좌파 진영에 의한 언론 장악으로 올바른 여론 형성이 차단된 상황”이라며 “이번 지방선거에서 국민의 민심이 과연 어디 있는지 명백히 밝혀내 흔들리는 이 나라를 한국당이 앞장서 안정시키는 데 내 모든 역량을 다해 봉사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네이버에서 김도연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11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5193 2018-03-17 11:10:00    
풋...그냥 배현진은 양치할 때 물 틀어논거랑~ 노조 데모할때 안간거랑..그 죄 말고 뭐 또 있나???^^ 죄가 뭐에요? 나 정말 궁금해서 그럼
210.***.***.2
profile photo
청정지역 2018-03-16 18:48:59    
제2의 나경원이 탄생할 것 같은 이 느낌은 뭘까?
211.***.***.79
profile photo
jangken 2018-03-13 10:44:37    
나팔수 역활하는 니들과 언론노조가 업어져야할 적폐1호다 거짓 조작 사기 음모 편파 보도하는 언론노조 해체하라
175.***.***.253
profile photo
지지합니다 2018-03-13 03:24:04    
PD연합회 및 언론 노조얘기가 맞습니다
방문진 및 전국 앵커연합회등 언론관계연합회는 전국민에게 한국당 낙선운동을 펼쳐야 합니다
190.***.***.88
profile photo
1111 2018-03-12 23:26:22    
언론인이 정권의 개가 되다니
참으로 수치스러운줄 아세요 멍멍이 PD님들아...
121.***.***.253
profile photo
이미.. 2018-03-12 20:09:07    
이미 말아 잡쉈제...ㅋㅋㅋㅋ 이게 나라야?! 국에 밥 말아 놓은거지.
175.***.***.131
profile photo
국민 2018-03-12 19:42:02    
김도연이~ 병신지랄하네!!! 네가 적폐다!!! 너 보다 길환영이가 훨~ 낫다!!! 좃같은 글은 그만 써라!!! 한심한 것!!!!
115.***.***.166
profile photo
거참 2018-03-12 15:29:45    
자기들하고 생각이 다르다고 배재했다가 지금 블랙리스트 조사받고 있는 사람들하고
무엇이 다른지?
종이에 적은거하고 안적은거하고 그게 다른가?
118.***.***.226
profile photo
정홍미 2018-03-12 15:29:07    
내뒤를이을 후배가 입당했구나
우리한번 말아먹어보자!
183.***.***.54
profile photo
개무시 2018-03-12 15:07:31    
자꾸 이들에 대해 기사쓰지마시라. 이들이 뭐 우리사회에 현재 비중 있는 인물도 아니고 무엇보다 소신이 있어서 그런 분들이 아니라 그냥 평범한 분들이 잘 살아보려고 그러다 약간 과장되어 여기까지 왔는데 자한당이 마지막까지 이용하려고 모셔간 거다. 걍 불행한 방송인들이다.
116.***.***.72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