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민주당 우원식 “YTN 사태, 방통위가 역할해야”

우원식 원내대표 “방송 파행 피해는 국민에게 돌아와”… 13일 이사회 코앞 노조, 최남수 해임안 상정 촉구

2018년 03월 12일(월)
김도연 기자 riverskim@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최남수 YTN 사장 퇴진을 요구하는 전국언론노조 YTN지부의 총파업이 40일차를 맞은 12일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경영 정상화를 위해 YTN 이사회와 방송통신위원회가 책임 있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YTN 노조 총파업과 사측의 방관으로 방송이 파행을 빚는 데 대해 유관 기관인 방통위에 책임있는 조처를 촉구한 것이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YTN 노조 파업이 한 달 넘게 이어지고 있다”며 “이명박 정부 시절부터 시작된 정권의 낙하산 경영진에 의한 보도 통제, 기계식 보도, 기자 해고 사태 등으로 YTN 공영성은 끝없이 추락해왔다”고 지적했다.

▲ 파업 중인 언론노조 YTN지부 조합원들에 둘러싸인 최남수 YTN 사장이 곤혹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 파업 중인 언론노조 YTN지부 조합원들에 둘러싸인 최남수 YTN 사장이 곤혹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우 원내대표는 “정부가 바뀌고 지난 9년간 무너진 방송의 공영성을 회복하는 노력들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YTN 구성원들이 방송 공정성을 위해 또다시 파업을 이어가는 상황은 이해되지 않는다”며 “방송 파행이 장기화되면서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들에게 돌아가고 있다”고 우려했다.

우 원내대표는 “YTN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고 경영을 정상화하기 위해 이사회와 방통위가 책임 있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이날 당 사무위원회에서 파업 중인 언론노조 YTN지부를 지지하는 배지를 다는 등 YTN 정상화에 대한 관심을 촉구했다.

한편, 오는 13일 오전 YTN 이사회를 앞두고 언론시민사회는 이사회가 열리는 서울광장 플라자 호텔 앞에서 최남수 사장 해임 촉구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노조는 이날 이사회에서 최 사장 해임안이 상정·의결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최 사장은 지난 2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노조도 감지했을 텐데 사장 퇴진은 불가능한 일”이라며 “내가 이사회 의장이다. 법적인 쟁점을 다 따져도 사장 퇴진은 불가능하다. 노조가 궤도를 수정해야 한다. 그래야 접점이 생길 수 있다”고 밝혔다.

언론노조 YTN지부는 △노종면 보도국장 재지명 등을 논의했던 지난해 12월 노사 합의 파기 △최 사장의 이명박·박근혜 칭송·두둔 논란 △성희롱 트위터 논란 △한일 역사관 논란 등의 이유로 최 사장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

네이버에서 김도연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7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