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프레시안 “호텔 갔다” 보도에 정봉주 “시간상 맞지 않다”

“23일 렉싱턴 호텔 갔다” 프레시안 후속 보도…정봉주 전 의원 오후 1시 넘어 어머니 입원 병실, 홍대로 건너간 도착 시간 맞지 않다 재반박

2018년 03월 12일(월)
강성원 이재진 기자 jinpress@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프레시안이 “성추행 피해 사실을 고발한 A씨와 단둘이 만난 적도 없다”고 밝힌 정봉주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주장이 거짓이라는 후속보도를 12일 오후 내놨다. 이에 대해 정봉주 전 의원은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프레시안의 보도를 재차 부인하며 반박했다.

정 전 의원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11년 자신의 성추행 의혹 관련 일련의 프레시안 보도를 전면 부인하며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반박했다. 정 전 의원은 의혹이 제기된 2011년 12월 23일과 24일, 그리고 전후로도 A씨를 만난 적이 없고 렉싱턴 호텔을 간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이에 대해 프레시안은 이날 오후 “정 전 의원이 12월23일 렉싱턴 호텔에 갔다”는 정 전 의원 과거 측근의 증언을 내놨다. ([단독] 정봉주 측근 “그는 12월 23일 렉싱턴 호텔에 갔다”)

당시 정 전 의원 팬클럽인 ‘정봉주와 미래권력들(미권스)’ 카페지기였던 닉네임 ‘민국파’ 씨는 정 전 의원의 기자회견 직후인 이날 오후 프레시안과 만나 “2011년 12월 22일부터 26일까지 잠자는 시간 빼고는 정 전 의원과 계속 같이 있었다”며 “23일 일정을 수행하던 중 차로 렉싱턴 호텔에 데려다줬다”고 증언했다.

그는 “안 그래도 바쁜데 ‘중요한 약속이 있다’고 해서 호텔에 갔다”며 “‘빨리 나오셔야 하는데’ 하면서 기다렸던 기억이 생생하다”고 당시 상황을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민국파씨는 2011년 12월23일 정 전 의원의 동선에 대해 “정 전 의원의 어머니가 계신 을지병원(노원구 하계동)에서 다시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사람들을 만나러 합정동으로 복귀하던 길에 정 전 의원이 ‘여의도 렉싱턴 호텔에 약속이 있으니까 가야한다’고 해서 갔다”며 “도착한 시간은 1~2시 경이다. 누구를 만나는지 내가 먼저 캐묻진 않는다. 그래서 일단 렉싱턴 호텔 앞으로 가서 내려줬다”고 말했다.

민국파씨는 “그렇게 기다리다가 정 전 의원으로부터 다시 콜이 왔다. 생각보다 일찍 나왔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차로 태워서 다시 부랴부랴 합정동으로 다시 갔다”면서 “어쨌든 내가 기억하는 것은 렉싱턴 호텔은 1~2시 경 들러 30~40분 가량 머물렀다”고 설명했다.

▲ 정봉주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월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성추행 의혹을 보도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관련 증거 사진 등을 공개했다.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 정봉주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월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성추행 의혹을 보도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관련 증거 사진 등을 공개했다.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앞서 정 전 의원은 “렉싱턴 호텔 레스토랑에서 티타임시간으로 운영하는 오후 3시에서 5시 사이인 것으로 보인다”며 “나는 23일 오후 2시30분경 홍대 인근에서 명진스님을 만났고, 늦은 오후까지 함께 대화를 나누며 염주, 영치금 등을 선물로 받았다”고 ‘알리바이’를 공개했다.

민국파씨는 2011년 12월23일이라는 날짜와 렉싱턴 호텔이라는 장소를 구체적으로 기억하는 이유에 대해 “그때 워낙 사안이 긴박하게 돌아서, 1분 1초도 허투루 쓸 시간이 없었다”며 “그렇지 않아도 (민변 쪽으로부터) ‘언제 오냐’ 채근하는 연락이 계속 왔다. 안 그래도 바빠 죽겠는데 ‘되게 중요한 약속이 있어서 렉싱턴 호텔에 가야 한다’고 하니…. 거기다가 (을지병원에서) 여의도(렉싱턴 호텔)를 들렀다가 합정으로 가면 괜히 돌아가는 것이니, 그래서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프레시안은 “정 전 의원의 기자회견 이후 프레시안은 독자들의 많은 문의로 업무가 마비되고 있어 ‘민국파’ 씨와 나눈 이야기 중 2011년 12월23일 정 전 의원의 행적에 관한 증언을 먼저 공개한다”며 “정 전 의원이 이 같은 증언에도 사실 관계를 인정하지 않을 경우, 추가 내용을 공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정봉주 전 의원은 12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프레시안과 인터뷰한 민국파씨의 증언을 부인했다.

정 전 의원은 “어머님이 응급실로 실려간 시간이 12시 17분이고, 입원실로 올라간 게 1시경이다. 입원기록이 있다. 제가 병실에 도착한 게 1시경이 좀 넘은 시간”이라며 “민국파씨는 제가 병실에 있다가 렉싱턴 호텔로 이동해 30~40분 가량 머물렀다고 하는데 이렇게 되면 홍대로 넘어간 시간이 3시를 넘어서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봉주 전 의원은 “제가 홍대로 건너가 명진 스님을 만나 시각은 오후 2시 30분경이고, 사진에 찍힌 시각은 3시 54분이다. 시간상으로 계산해도 전혀 기록이 맞지 않는다”고 밝혔다.

정리하면 23일 오전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사무실에서 검찰 출석 관련 대책 회의를 하고 점심을 먹던 중 모친이 갑자기 쓰러져 응급실로 실려간 소식을 듣고 정 전 의원이 병실로 이동해 도착한 시간이 1시에서 1시 30분경 사이였고, 이후 홍대 인근에 있는 명진 스님을 만난 시간이 2시 30분경이다. 1시~2시경 렉싱턴 호텔에 들러 30~40분 동안 머물고 홍대로 건너갔다면 오후 3시경을 넘어서야 하기 때문에 민국파씨의 증언은 시간상으로도 맞지 않는다는 게 정 전 의원의 주장이다. 

정 전 의원은 프레시안 기사에서 A씨가 당일 여의도 렉싱턴 호텔에서 나가 일산 친구집에 도착했을 때가 이미 해가 다 저문 상태라고 한 것을 봐도 민국씨의 증언이 맞지 않다고 주장했다. 민국파씨의 주장대로 A씨가 1시~2시경 렉싱턴 호텔에서 자신을 만나 헤어지고 일산으로 건너갔다고 하면 이미 해가 다 저문 상태’가 될 수 없다는 것이다. 

하지만 프레시안 보도에 따르면 해가 저문 상태였다는 증언은 크리스마스 파티를 하러 A씨를 집에서 만난 시간을 A씨의 친구인 정씨가 묘사한 내용이다.

▲ 정봉주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월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프레시안 보도는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반박했다.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 정봉주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월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프레시안 보도는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반박했다.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정 전 의원은 민국파씨에 대해 미권스 카페에서 문제가 된 인물이라면서 “그 친구가 그 날짜와 시간을 기억하는 게 말이 안된다. 민국파가 감정이 있어서 ‘악의적인 기억’을 쏟아낸 것”이라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2011년 당시 민국파씨와 일정을 동행한 것이 맞느냐라는 질문에 “민국파씨는 저의 수행 비서가 아니었다”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네이버에서 이재진,강성원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53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parkervector 2018-03-16 03:13:28    
프레시안 보도 리뷰 안합니까?
프레시안 보도가 기사로서의 기본이나 보도윤리에 맞는지 리뷰 안합니까?
비평은 대상 골라가며 하는게 비평입니까?
왜 프레시안은 미디어 오늘의 비평대상이 못되는지 설명이나 하면서 태업을 하셔야죠.
기사 업데이트 되는거 보면 일은 하는거 같은데 왜 문제많고 화제가 집중되고 있고
읽은 사람들마다 문제 있다고 하는 기사에 대한 비평은 회피중인지 모르겠습니다.
이렇게 위선적으로 비평대상 골라가며 본인들 입맛에 맞게 태업이나 하는 비평지라면
존재할 이유가 있을지도 의문입니다.
210.***.***.14
profile photo
프레시안 2018-03-14 21:22:31    
A녀분 시간 개념이 없으신가요 날짜도 기사마다 다르고 봉주에게 카톡할때는 몇시간을 기다렸다 당했다고 하고 반론 기사에서는 1시간 기다렸다고 하고 남친에겐 전화 문자 카톡 다 놔두고 굳이 이메일로 진술 조서 쓰듯이 성추행을 알리고 남친이 7년이나 보관하고 있다 보낸 메일은 메일 양식에도 맞지 않고 도대체 이해가 안되네요 그리고 크리스마스 파티는 이브인 24일에 하는게 보통이지 않나요
125.***.***.156
profile photo
웃기고 있군 2018-03-13 23:37:16    
이미 게임 끝났음. 1시50분쯤의 정봉주 사진 확보. 명진스님과 함께 있는(홍대) 내용.

오함마들이나 준비해라 구라쟁이들.
211.***.***.125
profile photo
니키 2018-03-13 17:21:02    
수사를 통해 진실을 밝히는 것이 좋겠습니다.
페르시안은 언론사로서 양자의 의견을 공정히 다루지 않고 일방적으로 정봉주를 범죄자로 단정하여 기사화함을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이러한 보도행태는 지난 노무현대통령에 대해, 페르시안이 일방적이고 악의적인 기사를 쏟아낼 때와 같은 행태를 취하고 있습니다.
진실이 무엇인가의 여부를 떠나서 보도 방식이 조중동과 다를 바없는 왜곡된 방식을 따르고 있는 것 같습니다.
116.***.***.95
profile photo
aaa 2018-03-13 16:36:14    
아하~ 이제 알았다!! 이자식들^^ 너 딱보니 선동 댓글요원이구나?? 이것들 하는짓이 정봉주를 빨아주는척하며 기자를 고소하는것이 아니라 뜬금없이 프레시안 언론사를 걸고 넘어지는 꼬라지가...선거때되면 나타나는 알바쉐이!! 한경오 폄하하며 조중동가자고 선동하던 것들!! 이번선거에 프레시안 전문내용이 니들 걸림돌이구만!!!
122.***.***.175
profile photo
미르k 2018-03-13 15:14:07    
자기 친구를 제보자로 기사 내보냈는데 미디어 비평지인 미디어 오늘에선 아무 비판이 없네요. 엠비씨는 그렇게 까더니. 이율배반입니다. 안하는 건가요? 같은 진보언론이라 못한 건가요? 그것도 아니면 자칫 미투운동을 위축시킬까봐 안하는 건가요? 그 논리라면 서정범 교수를 성추행범으로 몰았던 여학생회 간부들과 같은 사고방식인 거네요.
112.***.***.140
profile photo
parkervector 2018-03-13 14:36:02    
프레시안기사하고 컬럼은 미디어 오늘에서 리뷰 안하나요?
동류라서 비평을 못하는 것인가요? 미디어 비평에 프레시안기사들은 제외인가 봅니다.
210.***.***.14
profile photo
aaa 2018-03-13 16:38:13    
이자식 너 딱보니 선동 댓글요원이구나?? 이것들 하는짓이 기자를 고소하는것이 아니라 뜬금없이 프레시안 언론사를 걸고 넘어지는 꼬라지가...한경오 까며 조중동 가자고 선동하는 알바쉐이!!!
122.***.***.175
profile photo
미카엘 2018-03-13 13:38:34    
http://gall.dcinside.com/baseball_new6/6419092
이게 합리적인 글인것 같아 퍼왔습니다.
220.***.***.247
profile photo
overy 2018-03-13 12:16:16    
정봉주 어머니가 을지병원 응급실에 도착한 시간이 12시 17분이다. 그렇다면 정봉주는 적어도 12시 쯤에는 어머니가 응급실로 간다는 전화를 받았을 것이다. 12시 10분에 출발했다면 을지병원에 1시 정도에 도착, 병원에 20분 정도 머물렀다면 2시 경에 호텔에 도착할 수 있고 2시 20분에 나와서 홍대근처에 2시 35분쯤 도착할 수 있다. 시간상으로 가능은 하며 실제로 정봉주가 호텔에 가지 않았을 수도 있다. 나꼼수 녹화는 프레시안과 정봉주 둘 다 언급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이 시간대에는 나꼼수 녹화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220.***.***.53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