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프레시안 “호텔 갔다” 보도에 정봉주 “시간상 맞지 않다”

“23일 렉싱턴 호텔 갔다” 프레시안 후속 보도…정봉주 전 의원 오후 1시 넘어 어머니 입원 병실, 홍대로 건너간 도착 시간 맞지 않다 재반박

2018년 03월 12일(월)
강성원 이재진 기자 jinpress@mediatoday.co.kr
저널리즘의 미래 컨퍼런스가 부산으로 갑니다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프레시안이 “성추행 피해 사실을 고발한 A씨와 단둘이 만난 적도 없다”고 밝힌 정봉주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주장이 거짓이라는 후속보도를 12일 오후 내놨다. 이에 대해 정봉주 전 의원은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프레시안의 보도를 재차 부인하며 반박했다.

정 전 의원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11년 자신의 성추행 의혹 관련 일련의 프레시안 보도를 전면 부인하며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반박했다. 정 전 의원은 의혹이 제기된 2011년 12월 23일과 24일, 그리고 전후로도 A씨를 만난 적이 없고 렉싱턴 호텔을 간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이에 대해 프레시안은 이날 오후 “정 전 의원이 12월23일 렉싱턴 호텔에 갔다”는 정 전 의원 과거 측근의 증언을 내놨다. ([단독] 정봉주 측근 “그는 12월 23일 렉싱턴 호텔에 갔다”)

당시 정 전 의원 팬클럽인 ‘정봉주와 미래권력들(미권스)’ 카페지기였던 닉네임 ‘민국파’ 씨는 정 전 의원의 기자회견 직후인 이날 오후 프레시안과 만나 “2011년 12월 22일부터 26일까지 잠자는 시간 빼고는 정 전 의원과 계속 같이 있었다”며 “23일 일정을 수행하던 중 차로 렉싱턴 호텔에 데려다줬다”고 증언했다.

그는 “안 그래도 바쁜데 ‘중요한 약속이 있다’고 해서 호텔에 갔다”며 “‘빨리 나오셔야 하는데’ 하면서 기다렸던 기억이 생생하다”고 당시 상황을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민국파씨는 2011년 12월23일 정 전 의원의 동선에 대해 “정 전 의원의 어머니가 계신 을지병원(노원구 하계동)에서 다시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사람들을 만나러 합정동으로 복귀하던 길에 정 전 의원이 ‘여의도 렉싱턴 호텔에 약속이 있으니까 가야한다’고 해서 갔다”며 “도착한 시간은 1~2시 경이다. 누구를 만나는지 내가 먼저 캐묻진 않는다. 그래서 일단 렉싱턴 호텔 앞으로 가서 내려줬다”고 말했다.

민국파씨는 “그렇게 기다리다가 정 전 의원으로부터 다시 콜이 왔다. 생각보다 일찍 나왔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차로 태워서 다시 부랴부랴 합정동으로 다시 갔다”면서 “어쨌든 내가 기억하는 것은 렉싱턴 호텔은 1~2시 경 들러 30~40분 가량 머물렀다”고 설명했다.

▲ 정봉주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월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성추행 의혹을 보도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관련 증거 사진 등을 공개했다.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 정봉주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월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성추행 의혹을 보도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관련 증거 사진 등을 공개했다.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앞서 정 전 의원은 “렉싱턴 호텔 레스토랑에서 티타임시간으로 운영하는 오후 3시에서 5시 사이인 것으로 보인다”며 “나는 23일 오후 2시30분경 홍대 인근에서 명진스님을 만났고, 늦은 오후까지 함께 대화를 나누며 염주, 영치금 등을 선물로 받았다”고 ‘알리바이’를 공개했다.

민국파씨는 2011년 12월23일이라는 날짜와 렉싱턴 호텔이라는 장소를 구체적으로 기억하는 이유에 대해 “그때 워낙 사안이 긴박하게 돌아서, 1분 1초도 허투루 쓸 시간이 없었다”며 “그렇지 않아도 (민변 쪽으로부터) ‘언제 오냐’ 채근하는 연락이 계속 왔다. 안 그래도 바빠 죽겠는데 ‘되게 중요한 약속이 있어서 렉싱턴 호텔에 가야 한다’고 하니…. 거기다가 (을지병원에서) 여의도(렉싱턴 호텔)를 들렀다가 합정으로 가면 괜히 돌아가는 것이니, 그래서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프레시안은 “정 전 의원의 기자회견 이후 프레시안은 독자들의 많은 문의로 업무가 마비되고 있어 ‘민국파’ 씨와 나눈 이야기 중 2011년 12월23일 정 전 의원의 행적에 관한 증언을 먼저 공개한다”며 “정 전 의원이 이 같은 증언에도 사실 관계를 인정하지 않을 경우, 추가 내용을 공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정봉주 전 의원은 12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프레시안과 인터뷰한 민국파씨의 증언을 부인했다.

정 전 의원은 “어머님이 응급실로 실려간 시간이 12시 17분이고, 입원실로 올라간 게 1시경이다. 입원기록이 있다. 제가 병실에 도착한 게 1시경이 좀 넘은 시간”이라며 “민국파씨는 제가 병실에 있다가 렉싱턴 호텔로 이동해 30~40분 가량 머물렀다고 하는데 이렇게 되면 홍대로 넘어간 시간이 3시를 넘어서야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봉주 전 의원은 “제가 홍대로 건너가 명진 스님을 만나 시각은 오후 2시 30분경이고, 사진에 찍힌 시각은 3시 54분이다. 시간상으로 계산해도 전혀 기록이 맞지 않는다”고 밝혔다.

정리하면 23일 오전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사무실에서 검찰 출석 관련 대책 회의를 하고 점심을 먹던 중 모친이 갑자기 쓰러져 응급실로 실려간 소식을 듣고 정 전 의원이 병실로 이동해 도착한 시간이 1시에서 1시 30분경 사이였고, 이후 홍대 인근에 있는 명진 스님을 만난 시간이 2시 30분경이다. 1시~2시경 렉싱턴 호텔에 들러 30~40분 동안 머물고 홍대로 건너갔다면 오후 3시경을 넘어서야 하기 때문에 민국파씨의 증언은 시간상으로도 맞지 않는다는 게 정 전 의원의 주장이다. 

정 전 의원은 프레시안 기사에서 A씨가 당일 여의도 렉싱턴 호텔에서 나가 일산 친구집에 도착했을 때가 이미 해가 다 저문 상태라고 한 것을 봐도 민국씨의 증언이 맞지 않다고 주장했다. 민국파씨의 주장대로 A씨가 1시~2시경 렉싱턴 호텔에서 자신을 만나 헤어지고 일산으로 건너갔다고 하면 이미 해가 다 저문 상태’가 될 수 없다는 것이다. 

하지만 프레시안 보도에 따르면 해가 저문 상태였다는 증언은 크리스마스 파티를 하러 A씨를 집에서 만난 시간을 A씨의 친구인 정씨가 묘사한 내용이다.

▲ 정봉주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월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프레시안 보도는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반박했다.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 정봉주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월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프레시안 보도는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반박했다. 사진=이치열 기자 truth710@
정 전 의원은 민국파씨에 대해 미권스 카페에서 문제가 된 인물이라면서 “그 친구가 그 날짜와 시간을 기억하는 게 말이 안된다. 민국파가 감정이 있어서 ‘악의적인 기억’을 쏟아낸 것”이라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2011년 당시 민국파씨와 일정을 동행한 것이 맞느냐라는 질문에 “민국파씨는 저의 수행 비서가 아니었다”라고 말했다.

네이버에서 강성원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53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