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피해자 과거 모습, 꼭 기사에 담아야 하나

[비평] 민언련, 피해자 과거 모습 부각하는 보도 비판… “사건 당시 피해자 표정 찾아내는 보도, 매우 부적절”

2018년 03월 13일(화)
금준경 기자 teenkjk@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김지은씨의 ‘미투’선언 이후 그가 안희정 전 충남지사를 수행하는 과거 모습을 다룬 언론 보도가 쏟아지는 데 대한 우려가 나온다.

민주언론시민연합의 방송모니터 보고서에 따르면 지상파3사와 종합편성채널4사 모두 과거 김지은씨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내보냈다.

민언련은 “가장 눈에 띄는 보도”로 지난 6일 방영된 SBS 8뉴스의 “‘진실 규명하는 게 최선’…신변보호 요청”리포트를 꼽았다.

앵커는 “김 씨는 안 전 지사가 공식 해외 출장 업무 중에도 성폭행을 가했다고 폭로했는데 문제의 출장 영상을 전해드린다”면서 당시 SBS가 촬영한 현장 영상에서 김씨와 안 전 지사의 얼굴만 밝게 하거나 붉은 원을 그리는 식으로 부각해 내보냈다.

▲ 피해자 과거 모습 찾아 부각한 SBS 8뉴스 보도화면. (피해자 얼굴 모자이크 처리는 민언련.)
▲ 피해자 과거 모습 찾아 부각한 SBS 8뉴스 보도화면. (피해자 얼굴 모자이크 처리는 민언련.)

다른 방송사도 마찬가지다. 6일 KBS 뉴스9의 “안희정 지사직 사임…검찰에 고소장” 같은날 MBC 뉴스데스크의 “변호사 선임 ‘내일 입장 발표’” “14시간 만에 사퇴 도정 ‘마비’” “피해자 더 있다 강제수사 불가피“ 등에서 피해자의 과거 모습을 담은 영상을 자료화면으로 활용했다.

종편 4사 모두 대동소이한 보도가 나갔는데 특히 채널A는 지난 6~7일 이틀 동안 메인뉴스에서 7꼭지나 관련 영상을 내보냈다. MBN 뉴스8은 6일 “징역형 불가피”보도에서 피해자의 사진을 리포트 이미지로 사용하기도 했다.

신문도 다르지 않았다. 동아일보는 지난 7일 8면 톱 기사 “성범죄 저지르고 피해자에 ‘잊어라’… 권력형 나르시시즘”을 통해 지난해 동아일보·채널A 인터뷰 당시 김지은씨가 얼굴에 번진 화장을 손수건으로 닦고 있는 안 전 지사 옆에서 기다리고 있는 사진을 내보냈다.

같은 날 동아일보는 온라인판에 사진기사 코너를 통해 “‘지사님 넥타이…’ 지난해 안희정과 김 비서”기사를 내보내기도 했다. 동아일보가 지면에 보도한 사진을 포함해 김지은씨와 안희정 전 지사가 함께 나온 사진을 여러 컷 올리는 내용으로 주요기사로 편집됐다.

▲ 지난 7일 동아일보 온라인판 보도.
▲ 지난 7일 동아일보 온라인판 보도.

민언련은 “방송 보도의 특성상 상황을 설명하면서 보여줄 ‘그림’이 필요했을 수는 있다”면서 “그러나 가해자로 지목된 이의 해외일정을 뒤져 그 속에서 ‘피해자가 어딘가 구석에서 어떤 표정으로 있었는지’를 찾아내 이를 보여주는 것은 매우 부적절한 행태”라고 지적했다.

근본적으로 이 같은 보도가 뉴스가치가 있는지 의문이라는 지적이 이어진다. 민언련은 “이런 영상을 ‘입수’해 공개하지 않더라도 피해자가 가해자의 수행비서였다는 사실, 함께 해외 출장을 갔었다는 사실은 충분히 입증된 내용”이라고 밝혔다.

한국여성민우회는 2006년 제정한 ‘성폭력 보도 가이드라인’을 통해 “사회적으로 이슈가 된 사건이라고 해서 피해자나 가족의 사생활이 국민의 알 권리의 대상이 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유념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가이드라인은 △피해자 보호를 최우선으로 하고 △선정적 보도 지양해야 하며 △잘못된 통념의 재생산을 경계해야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김지은씨는 12일 공개한 자필 편지를 통해 자신과 관련한 ‘허위사실 유포’를 막아달라고 촉구하면서 “언론에 노출되는 뉴스만으로도 벅차다”고 밝혔다. 본질과 무관한 보도로 피해자에게 또 다른 피해를 안기는 건 아닌가. 언론이 곱씹어야 할 대목이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네이버에서 금준경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7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지나가던 곰 2018-03-13 13:36:25    
금기자 쫄지마! 홧팅
피해자에게 어떻게든 스크레치내려는 언론넘들 니가 더 잘알잖아? ㅋㅋㅋ
그 얘들도 안희정이랑 별반 다를게 없을수도 있어.
미투가 언론으로도 튈 수 있으니 오죽하면 지 일도 아닌데 롬사롱도 몇일동안 안가고 개눈깔 핏발세우면서까지 그런 사진 찾겠냐?
이제, 안희정이 마누라까지 들먹이데? 고소자에게 미안하지만 아내가 더 힘들지 않겠냐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피해자 강간할 때는 마누라 발바닥도 안보였을 껄?
아닌가? 서로 비교했을까? ㅋㅋㅋㅋ
금기자 위협적인 댓글에 쫄지 말고 힘내쇼.
권력에 의한 권력을 위한 욕구 통재불능자는 가감하게 처단해야 한다고 봐.
112.***.***.145
profile photo
국민 2018-03-13 13:02:13    
금준경이 너부터 점검해라!!!! 못 배운 쓰레기야!!!!!!!!!한글 공부하고!!!!
115.***.***.166
profile photo
국민 2018-03-13 13:00:14    
금 기레귀~~ 네 문맥이 따로 논다!!! 교열해 주는 부서도 없니??? 조동중이면 데스크한테 엄청 욕먹어!!! 그리고 네 글 2곳이 오기야!!! 찾아서 댓글 달아!!! 한심한 쓰레기!!!!무식하고 천한 것~~
115.***.***.166
profile photo
정의 2018-03-13 13:47:41    
백정같은 놈이 아니 바퀴벌레같은놈이 어디서 무식하고 천하대. 뚫린입이라고 함부로 하지말고 튀어나온거라고 함부로 흔들어대지말라고. 알았지!!! 네 생각이 틀려먹었어 고쳐먹고 반성문써!!! 한심한 설사같으니~~~!
121.***.***.167
profile photo
국민 2018-03-13 14:03:04    
네가 정의 ??!! 네 애미애비가 백정이네!!!! 참말로 네가 무식한 잡종이네!!! 너 나한테 찍혔어!!!! 기생충만도 못 한 쓰레기!!! 넌 평생 가난과 질병으로 앓다 네 가족놈년과 함께 뒈져라!!!!!
115.***.***.166
profile photo
국민 2018-03-13 14:09:06    
정의!~ 넌 네 애미애비가 암걸려 비참하게 산다!!!!!! 내가 장담한다!!!!!!!!!!!!!!!!!병신아!!!1무식한 쓰레기야!!!!!!!!
115.***.***.166
profile photo
평화 2018-03-13 12:53:51    
진심 저건 명백하게 언론이 2차 가해자다.
60.***.***.237
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