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ck 3d gpu
바로가기
왼쪽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박수현 “불륜 의혹 제기자 TV조선 이용, 함정에 빠졌다”

TV조선 “박수현이 의혹 폭로 당원 회유 시도”… 박수현 “내게 작성해 달라는 메시지, TV조선에 넘겨”

2018년 03월 13일(화)
강성원 기자 sejouri@mediatoday.co.kr
공유하기

URL복사URL복사

URL 복사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AD FREE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가 자신의 불륜 의혹을 주장한 더불어민주당 당원을 회유하려 했다는 지난 12일 TV조선 보도에 대해 “함정이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TV조선은 12일 ‘뉴스 9’에서 “[단독] 박수현, 불륜 의혹 폭로한 당원 회유 시도했다” 리포트를 통해 “박 전 대변인이 불륜 의혹을 처음 폭로했던 민주당 당원을 회유하려 한 사실이 새롭게 드러났다”며 “도지사 당선 이후 보상을 암시하는 듯한 발언이 담긴 그 음성 녹음을 단독으로 입수했다”고 보도했다.

이 리포트를 보면 박 예비후보가 12일 당원 오영환씨에게 먼저 카카오톡 메시지를 보내 ‘오영환의 입장’이라는 제목으로 자신의 이혼 원인은 불륜이 아니라 생활고라고 하는 내용을 적어 민주당에 제출하라며 오씨에게 부탁했다고 나온다.

박 예비후보가 보냈다는 메시지 내용을 보면 “박수현의 예비후보 자격 박탈은 그가 불륜이라는 이미지를 안고 살아야 하는 것을 의미한다는 것을 깨달았다”며 “민주당과 박수현에게 피해가 되는 이 사태가 나의 이런 입장으로 종결되기를 바란다”고 적혀있다.

불륜 의혹 당사자인 김영미 공주시의원과 관련해서도 박 예비후보는 “2014년 지방선거 당시 김영미 여성국장의 비례대표 공천은 당을 위해 헌신한 당원에게 주는 당연한 측면이 있고, 실제로 다른 후보를 찾기가 어려운 상황에서 불가피했다”면서 “내가 내연녀 공천이라고 주장한 것은 자칫 박수현이 그런 소문에 휘말릴까를 염려한 충언을 했다는 뜻이었다”는 입장문을 오씨에게 전달했다.

▲ 지난 12일 TV조선 ‘뉴스 9’ 리포트 갈무리.
▲ 지난 12일 TV조선 ‘뉴스 9’ 리포트 갈무리.
박 예비후보는 자신이 오씨를 회유하려 했다는 TV조선 보도에 대해 “오씨는 자신이 나에게 작성해 달라고 요청한 메시지 초안을 들고 TV조선에 찾아가 ‘박수현이 거짓말을 시켰다’고 했고, TV조선 뉴스에 방영됐다”고 해명했다.

그가 설명한 오씨에게 카톡 메시지를 보내게 된 경위대로라면, 12일 오전 오씨로부터 “어떻게 도와주면 되느냐”면서 전화가 왔고, 그는 오씨에게 ‘우리가 화해했다는 입장을 중앙당 지도부에 전달하면 기뻐하시지 않겠냐’고 말했다. 이에 오씨는 ‘자신이 어떻게 말해야 하는지 입장을 정리해주면 그렇게 하겠다’고 답했다.

그러고 나서 박 예비후보는 TV조선이 보도한 대로 장문의 입장문을 오씨에게 보냈다. 박 예비후보는 “나는 오씨와의 화해 메시지를 당에 전달하기 위해 하루 종일 기다렸다”며 “그런데 그게 끝이었고, 하루 종일 오씨와는 통화가 안 됐다”고 밝혔다.

이어 “나는 오씨와 눈물의 대화를 하며 녹음을 해도 좋다고 했고, 오씨는 ‘자기를 어떻게 보냐’며 녹음할 일이 없다고 했는데, 고스란히 녹음해 TV조선 기자에게 넘겼더라”며 “이 정도면 어차피 고발을 당할 거고 오씨가 기자에게 제공한 녹음은 아무리 그에게 유리한 부분만 제공했다고 해도 세상은 그렇게 녹록지 않다”고 말했다.

결국 박 예비후보 해명대로라면 12일 연락을 먼저 취해왔던 쪽은 그동안 박 예비후보 관련 의혹을 제기한 오씨였다. 박 예비후보는 ‘도와주겠다’는 오씨와 제안에 그와 화해를 하고 이 사실을 이날 9시에 열릴 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에 알리기 위해 오씨의 입장문 초안을 보냈다는 것이다.

박 예비후보는 “사람의 악마적 본성에 대해 깊이 생각하는 밤이다. 이런 뒤통수를 하도 당해서 별로 이상하지도 않다”면서도 “형(오씨)은 나를 죽이려 하지만, 이제 그만 그 미움들 내려놓아라. 그 미움들이 형님에게 다가오는 또 다른 미움이 될 것”이라고 당부했다.

박 예비후보 측은 TV조선에 보도된 오씨의 주장에 대해서도 수사를 촉구할 방침이다. 앞서 박 예비후보 측은 지난 8일 자신의 불륜 의혹을 제기한 오씨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검찰과 충남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했다.

한편 박 예비후보의 해명 글과 관련해 오씨는 13일 오전까지 공식적인 반박이나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이 기사를 후원 합니다.

네이버에서 강성원 기자의 기사를 구독해 주세요

전체선택후 복사하여 주세요. 닫기

12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profile photo
WRTU 2018-03-13 22:51:38    
잘못이 없다면 피하지 마시고 끝까지 싸우세요.
뒷통수치는 인간들 본때를 보여주세요.
211.***.***.114
profile photo
마라노 2018-03-13 19:47:11    
mee too가 이상하게 변질되네. 성폭행만 문제가 아니고 불륜까 발리고 이혼문제 까지 들추는 망난이 춤이 돼가네. 나 는 양다리연애 하는데 혹시 신문에 날려나?
116.***.***.22
profile photo
중천에 떠오른달 2018-03-13 15:00:44    
개쓰레기를 좃선똥통던져 똥물과 똥덩어리가 튀어나오는구나
그런데
옆에 있었다는 이유하나로 구린 똥냄새와 똥딱지를 뒤집어 쓴 박수현이 왜 욕을 먹어야 하는지..
아 c8 나도 저렇게 똥물이 튀면 욕먹고 매장당할수 있다는 생각에 몸서리쳐진다!!!
211.***.***.80
profile photo
개돼지 2018-03-13 14:39:12    
아이구 한심한 인간아.
모지리냐?
당하고 또 당하고 ....
박수현은 그냥 정치하지마라 하고 싶지만
니주변의 전처와 악인들이 원하는바가 그거니
또 그럴수도 없네...
어째 문통 옆에서 배운것도 없냐?
이번일로 좀더 강해지길...
172.***.***.214
profile photo
조아 2018-03-13 14:12:36    
오영환이 완전 쓰레기네..
73.***.***.118
profile photo
평화 2018-03-13 12:53:03    
조선일보는 하는 짓마다 쓰레기냐.
60.***.***.237
profile photo
자중지란 2018-03-13 12:44:29    
보수는 부폐로 망하고 진보는 자중지란으로 망한다더니.
조중동은 최소한 피아구별을 확실하게 한다.
121.***.***.204
profile photo
dlrjrwjd 2018-03-13 12:39:51    
선거때만 되면 난무하는 것이 흑색선전이다. 대선의혹을 파헤치고자했던 채동욱 검찰총장이 00유착작전으로 혼외자 사건이 터지고 물러났던 일이 갑작히 생각난다. 만일 그때 제대로 수사했다면 우리나라는 100년을 껑충 뛰어 완전한 민주공화국이 되었을 터인데. 박수현도 민병두도 정봉주도 물러나지 말고 이왕 망신살은 뻐첬고 진위를 기어히 밝힌 다음 진위여부를 떠나 그때 떠나거라.
121.***.***.131
profile photo
h7150054 2018-03-13 12:34:41    
조중동 찌라시들이 더디어 지방선거에
나서고있네,,
121.***.***.79
profile photo
aaa 2018-03-13 12:26:12    
일제시대부터 이나라 대한민국 백년적폐 조중동을 이제는 폐간하자!! 그들은 지금 어떻게 하던 살아남기위하여 재벌과 함께 카르텔을 형성하여 괴물을 꿈꾸고 있다!! 나라를 거덜낼 암덩어리이다!!
122.***.***.175
삭제